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우리의 존재를 인정하라!.png

 

 

[성명]

우리의 존재를 인정하라!

- 일방적으로 동성 배우자 피부양자 등록을 취소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들어라

 

올해 초, 한국에 사는 동성 부부인 용민과 성욱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동성 배우자도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들은 서류를 제출했고 곧 성욱은 직장 가입자인 용민의 피부양자로 등록되었다. 관계를 적는 항목엔 배우자라고 적혀있었다. 이러한 사실이 공개되자 많은 축하를 받았다. 용민과 성욱이 각각 상임활동가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단체에도 이 소식은 기쁜 소식이었다. 우리는 두 사람이 잡은 손을 오랫동안 옆에서 지켜보고, 결혼식 준비를 돕고, 여러 번의 집들이에 가고, 이사할 때 그들이 받을 수 없었던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제도에 함께 분개했던 동료들이다. 우리는 이 부부를 알고 있다.

 

그런데 잠깐의 행복이었다. 10월 하순에 이 소식이 언론으로 보도되자 마자 국민건강보험 공단은 제출한 서류에는 하자가 없었으나 동성 배우자는 법적으로 인정될 수 없으므로 착오 처리였다는 말과 함께 일방적으로 피부양자 자격을 박탈했다. 우리 단체에는 “피부양자 인정요건 미충족”이라는 요건이 담긴 짧은 공문과 함께 올해 초 용민이 제출한 피부양자 자격 신고서가 반송되어왔다. 

 

건강보험 피부양자가 지닌 의미는 크다. 단적으로 올해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은 개인이 아닌 가구를 단위로 지급되었다. 이때, 정부는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되어 있으면 하나의 가구로 인정했다. 재난 상황에서 관계는 서류 한 장으로 증명되었다. 건강보험은 법률혼 중심의 가족제도를 가진 한국에서 사실혼 관계도 인정해주는 국가사회보장제도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위태로운 상황에서 법적인 관계가 증명되지 않는다는 사실은 많은 동성 커플이 일상에서 느끼는 두려움이다. 병원에서 법적인 보호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응급 수술을 마친 동성 배우자의 현재 상태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하거나 중환자실 면회가 제한된 사례도 많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의 많은 회원들에게 공공기관과 제도 앞에서 거절당하는 경험은 너무나 익숙한 일이다. 건강보험 뿐만이 아니다. 혼인신고는 수리되지 않고 인구주택 총조사는 동성인 사람을 배우자라고 응답할 수 없게끔 설계되었다. 한국에서 동성 부부를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서류는 어디에도 없다. 우리의 동료인 용민과 성욱이 이번에 당한 거절은 그런 점에서 익숙한것이다. 이를 지켜본 우리의 심정도 슬프고, 화나고, 익숙했다.

 

언제까지 우리는 달걀로 바위를 치는 마음으로 요구해야 하는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핵심 슬로건 중 하나인 ‘도전과 가치’는 기존의 제도와 틀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제도의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도전해 나가자는 의미라고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김용익은 “우리가 변화하는 만큼 국민의 삶도 더욱 나아진다는 믿음으로 여러분과 함께 건강보장의 새로운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공단이 피부양자의 사실혼 배우자에게까지 자격 범위를 넓혀나간 것은 이러한 공단의 핵심 가치와 제도의 취지를 반영해 가고자 하는 노력일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 보인 공단의 대응에 ‘국민의 삶을 나아지게’ 만드는 변화의 방향이 어디에 있는지 묻고 싶다. 애초에 피부양 자격을 인정받았던 것은 실수나 자격요건의 미달이 아니었다. 동성커플도 생활을 함께하는 관계망 안에서 사실혼 자격에 부합한다는 반증이었다. 사회보장은 돌보며 살아가는 다양한 삶을 포용하고 지지해주어야 마땅하다.

 

세상에 거절과 배제가 익숙해도 괜찮은 사람은 누구도 없다. 용민과 성욱을 포함한 우리도 그러하다.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함이 당신들이 추구해야되는 가치라는 사실을 안다면 이제 행동으로 변화를 보여달라. 우리는 익숙한 절망 앞에서 끝까지 서로를 위해 싸울 것이다.

 

2020년 11월 1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465 [공동논평] 모두에게 안전한 병원은 HIV/AIDS감염인이 차별없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7.05 144
464 [공동성명]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에 함께 하며, 우리는 이미 변화를 만들고 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09 145
463 [논평] 인권을 후퇴시키는 자유한국당의 충남 인권조례 폐지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1.17 146
462 [기자회견문]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 선포 기자회견 - 평등한 세상에 나중은 없다! 정부와 국회는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오솔 2017.09.12 147
461 [성명] 서울시 학생인권종합계획의 후퇴 없는 수립과 강력한 추진을 촉구하며 - 서울시 교육청은 가짜뉴스의 횡포에 단단하게 맞서야 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1.21 147
460 [논평] 성소수자 인권이 변화의 키워드다- 혐오에 매달려 생명연장하려는 적폐세력을 규탄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8.21 148
459 [무지개행동 기자회견문] 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 아이다호를 마무리하며 - 우리가 모이면 그곳이 광장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1 148
458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 2021 노동절을 맞이하여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4.30 148
457 [에이즈넷 성명] 누구에게도 강제적인 성매개감염병, HIV 검진은 필요하지 않다. 모든 일터에서 강제 검진 폐지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7.27 148
456 [차제연X무지개행동 성명] 우리는 무지개빛 연대로 평등을 향해 나아갈 것이다. -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의 故임보라 목사 추모문화제 장소 대관불허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10 148
455 [공동성명서] 의약품접근권을 침해하는 길리어드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의 인권을 말할 자격이 없다! 길리어드는 핑크워싱을 멈추고 의약품접근권 침해를 중단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30 149
454 [무지개행동 성명] 더불어민주당은 2007년 누더기 차별금지법 사태를 재현하고 싶은건가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16 150
453 [차제연 논평] 성소수자 행사에 대한 장소 불허 이제 그만!! 차별금지법을 제정하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13 152
452 [무지개행동 논평] 브루나이는 동성애를 범죄화하는 샤리아 형법 시행을 즉각 철회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4.09 152
451 [군 관련 성소수자 네트워크 논평] 군형법상 '추행'죄 기소 건에 대한 서울북부지법 무죄선고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2.23 152
450 [기자회견문] 반인권법 발의시도하는 김경진 규탄한다!! 김경진 국민의당 국회의원, 성적지향 삭제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악안 발의시도 철회 촉구 기자회견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11.27 153
449 [성명] 축복은 죄가 아니다! 이동환 목사에 대한 부당한 판결을 당장 거둬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7.16 153
448 [공동 논평] 동성 배우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항소심 판결을 환영한다! - 모든 성소수자의 권리가 평등하게 실현되는 사회로 나아가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21 153
447 [성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와 여성 감염인에 대한 인식, 정책의 부재다” 오솔 2017.10.20 155
446 [기자회견문] 학교성교육표준안 폐기 요구 16,698명, 정부는 인권의 요구를 들으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8.30 15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