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IMG_20201215_195914_165.jpg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김진숙 지도위원은 2011년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외치며 309일간 한진 중공업 내 85호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을 벌였다. 김진숙 지도위원의 표현에 따르면, '동지들이 조금이라도 오는 날은 삶 쪽으로, 동지들이 잘 안 보이는 날은 죽음 쪽으로' 흔들리는 나날이었다. 홀로 버티는 그의 모습에서 우리의 모습이 보였던것일까? 성소수자들은 김진숙 지도위원을 응원하기 위해 희망버스를 타고 부산 한진중공업 공장을 찾아갔다. 물대포와 최루액에 막혀 끝내 김진숙 지도위원은 만나지 못했지만, 전화를 통해 연결된 김진숙 지도위원은 '성소수자 동지 여러분' 이라고 말했다. 처음으로 투쟁 현장에서 성소수자가 호명된 순간이자 우리가 연결됨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이때를 선명하게 기억한다. 그렇기에 우리는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진심으로 응원한다.

 

한진중공업은 들어라. 당신들은 2003년엔 650명, 2010년엔 400명 정리해고를 발표했다. 노동조합의 투쟁과 희망버스를 포함한 우리의 연대로 정리해고는 겨우 막았지만 이 과정에서 하청 노동자들이 3000명 넘게 잘려나갔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이 공장에서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가 잘려야 이 싸움이 끝날 것인가를 스스로 되물으며 수많은 밤을 지새웠다고 고백했다. 노동자는 쉽게 쓰고 버리는 일회용 젓가락이 아니다. 옳고 그름을 분명하게 판단해라. 그리고 긴 시간 동안 김진숙 지도위원은 자신의 복직이 아닌 다른 동료들의 복직을 선택했다. 동료들의 복직을 우선으로 힘썼던 그는 지금도 칼바람을 맞으며 바깥에 있다. 그러나 애초에 복직은 누가 먼저가 아니라 모두의 복직이어야 했다. 이제와 배임을 주장하며 복직을 거부하는 한진중공업은 정신차려라.  법리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너무나 황당한 주장이다. 배임의 뜻이 무엇인지 찾아보길 바란다. 시간을 질질 끌며 노동자를 지치게 만드는 기업들의 행동은 뻔하다. 2011년 한명의 김진숙이 수만명의 희망버스가 되어 돌아왔던 것을 분명히 기억한다.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은 시대의 요구다. 한진중공업은 김진숙 지도위원을 복직시켜라. 

 

2020.12.15.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성소수자노동권팀

 

 

* 김진숙 지도위원의 투쟁을 간략하게 정리한 기사

http://m.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40138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883
461 [성명] 세상의 편견에 맞설 서로의 용기가 되자- 자긍심의 달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6.28 147
460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 8년만의 민주당 발의 환영한다. 국회는 연내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위한 논의에 지금 바로 착수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6.16 52
459 [무지개행동 논평] 평등법 발의를 환영하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신속한 논의를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6.16 59
458 [아이다호공동행동 성명] 2021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우리가 여기 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8 82
457 [성소수자부모모임X정치하마X행성인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7 56
456 [성명] ‘함께 살자’ 구호를 넘어 행동으로! -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7 175
455 [변하사공대위 성명] 변희수 하사 강제전역 사건에 대한 국방부, 육군본부의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불수용 결정을 규탄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2 56
454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 2021 노동절을 맞이하여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4.30 143
453 [기자회견문] 성소수자 정책 시행 촉구 기자회견 - 성소수자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4.09 134
452 <우리 곁의 트랜스젠더들의 빛나는 삶을 기념합니다> -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31 147
451 [성명] 한국의 성소수자들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민중들을 지지하고 연대합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19 13851
450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추모 성명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05 154
449 [미디어모니터링 논평] 공영방송은 저열한 트랜스 혐오 선동을 멈춰라 - 1월 25일자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1.28 206
448 [성명] 서울시 학생인권종합계획의 후퇴 없는 수립과 강력한 추진을 촉구하며 - 서울시 교육청은 가짜뉴스의 횡포에 단단하게 맞서야 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1.21 139
447 [공동성명] 제주도의회의 처참한 인권의식과 누더기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24 58
» [성소수자노동권팀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15 164
445 #트랜스젠더_나답게_살_권리! - 트랜스젠더 추모의날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9 149
444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논평] 공무원의 성소수자 혐오표현에 대한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의 시정권고 결정을 환영하며, 서울시의 차별, 혐오 선동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8 304
443 [성명] 우리의 존재를 인정하라! - 일방적으로 동성 배우자 피부양자 등록을 취소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들어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1 174
442 [무지개행동] 낙태죄 완전 폐지 성소수자 선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04 20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