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IMG_20210331_102159_149.jpg

 

2024.06.13. 수정.
본문의 고 김기홍은 사망 직후 성폭력 가해 사실이 공론화된 바 있습니다. 행성인은 이후 단체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그를 추모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해자에 대한 기록을 남겨두는 것이 언제나 그의 활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의도와 의미를 갖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에 행성인은 그와 관련한 기록은 남겨두되 이에 대한 각주를 남깁니다. 자세한 입장은 아래 공지글을 참고해주세요.  

 

 

<우리 곁의 트랜스젠더들의 빛나는 삶을 기념합니다>

-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매년 3월 31일은 국제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다. 2009년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 처음 미국에서 기념되었을 당시, 트랜스젠더의 삶과 생존을 기념하는 날은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뿐이었다. 커뮤니티 내 죽음이 낯설지 않아 추모가 일상이 되어버린 우리들에게는 생존과 저항을 이야기할 절실한 필요가 있었다. 국가의 통계로도 제대로 기록되지 않는 서로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만났듯, 서로의 존재에 대한 긍정과 자긍심을 위해 모이는 날을 선포하게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매년 봄의 시작과 함께 만나 서로의 안녕을 묻고, 우리를 배척하는 사회는 과연 안녕한지를 묻는다.

 

2020년은 한국 트랜스젠더 가시화에 있어 한 획을 그은 한 해였다. 군대와 대학, 그리고 정치권 등 삶의 전반에 걸친 여러 공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당사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사회에 들려주었다. 가부장제의 성별이분법적 문법을 옹호하고 답습하던 공간에도 트랜스젠더들이 있다는 공연한 사실을 커밍아웃을 통해 입증해 주었고, 이는 우리의 용기가 되었다. 낯선 존재에 대한 혐오적 반동이 있었지만, 우리는 앞서 나간 사람들과 우리를 뒤에서 밀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았기에 꿋꿋이 한 발짝씩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하지만 매정하게도 느리게 진전되는 사회 변화의 흐름 속에서, 우리는 아무런 법적, 사회적 보호체계도 없이 혐오와 차별을 맞닥뜨려야 했고, 그 과정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잃었다. 가시화의 주력들이 추모의 대상이 되고, 애도의 목소리가 존엄과 존중을 위한 외침으로 승화되는 순간 속에서 우리는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 만들어진 그 의미를 다시 새겨본다. 

 

연속된 부고 속 힘든 시간 동안에도 우리는 지하철을 탔고, 광장과 거리에 모였다. 공공의 장소에서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고, 우리도 여기 함께 있다는 감각을 공유했다. 연대를 통한 회복, 그리고 기존의 사회질서를 재해석할 줄 아는 창의성은 우리의 힘이다. 서로가 서로의 활력소이자 버팀목이자 안전망인 우리는 연결될 수록 강하다는 것이 무엇인지 몸소 실천하고 있다. 그리고 성별이분법에 따라 욱여넣어진 우리는 기어코 터져 나와 가부장제의 모순을 짚고 새로운 길을 개척한다. 이 두 가치는 우리의 자긍심의 원천이자 운동의 원동력이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우리는 하사 변희수, 교사 김기홍, 작가 이은용을 비롯, 떠나 보낸 이들을 그리워 함과 동시에 그들이 떠난 사회는 얼마나 트랜스젠더에 포용적이게 되었는가 각자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그들에게 그래도 좀 더 살만해졌다고, 그들이 바라던 세상에 조금은 더 가까워졌다고 말해줄 수 있는 미래를 바라본다.

 

그러한 미래를 위해 단결하고 투쟁하자. 

 

3월 3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9
465 <성 명> 성소수자 차별을 종용하는 교육부를 규탄한다. - 전북 학생인권조례안은 후퇴 없이 제정되어야 한다. 병권 2013.06.17 4827
464 한국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권고, 한국정부 반드시 이행해야 제2차 유엔 국가별 인권상황정기검토에 대한 정부 응답, ‘검토’ 답변만 동인련 2013.03.19 4824
463 성기성형수술을 하지 않은 성전환자에 대한 성별정정 허가 결정을 환영하며, 성전환자의 성별정정 요건 및 절차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한다! 오리 2013.03.21 4819
462 [성명] 인권의 가치에 재갈을 물리려는 동성애혐오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 - 성북주민인권선언 선포식 파행의 책임은 모두 그들에게 있다 - 덕현 2013.12.12 4804
461 결국 일부 보수기독교 세력에 밀려 차별금지법 철회한 민주통합당에 분노한다! 덕현 2013.04.26 4801
460 차별금지법과 관련한 김한길 의원의 입장 표명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1 덕현 2013.03.27 4775
459 “평등한 가족구성권, 다양한 가족구성권”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 및 혼인신고 수리 촉구 기자회견 이경 2013.12.11 4773
458 [성명] 성소수자 차별과 혐오 조장하는 광고 게재한 한겨레는 즉각 사과하고 올바른 광고 선정 기준 마련하라! 덕현 2013.06.13 4737
457 의견서] 강원도 교육청은 학생인권 훼손을 철회하고 인권의 가치를 지켜내기 바랍니다. 동인련 2013.03.12 4737
456 헌법상 평등권을 부정하는 보수기독교 세력을 규탄한다! 국회는 차별금지법안 철회 시도를 중단하고 인권의 가치를 담은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하라! 덕현 2013.04.19 4728
455 [세계인권선언 65주년 기자회견] HIV감염인에게 인권을! 에이즈환자 요양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라!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해 사과하라! file 동인련 2013.12.10 4698
454 규탄 성명 - 성소수자와 에이즈에 대한 편견과 무지, 기만적인 온정주의 아래 사실을 은폐하고 에이즈환자를 두 번 죽이는 조선일보를 강력히 규탄한다! 병권 2013.12.02 4689
453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부에 요구한다! 최대의 사회악은 차별이다! 국가인권기본법인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file 동인련 2013.03.07 4680
452 성명서 ㅡ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를 왜곡하는 언론형태 유감이다 동인련 2011.10.24 4675
451 보도자료 - 평등한 가족구성권, 다양한 가족구성권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 및 혼인신고 수리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file 동인련 2013.12.10 4651
450 [노바티스 패소, 특허독점에 맞선 전 세계 환자들의 승리] 인도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동인련 2013.04.02 4637
449 12월 10일, “학생인권조례, 지키자!” 제65주년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서울, 경기 청소년 서명운동 발표 기 자 회 견 file 동인련 2013.12.12 4636
448 [의견서] 전북도의회가 교육청 원안을 받아들여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기 바랍니다. 이경 2013.02.27 4630
447 <성소수자 시국선언> 일 년이면 충분하다. 혐오와 폭력이 판치는 정부 아래에서 못 살겠다! 박근혜 퇴진하라! file 동인련 2014.01.14 4578
446 [논평] 성북주민인권선언 제정, 아쉽지만 그래도 환영한다. - 차별 없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지자체의 노력은 더 확대되어야 한다.- 동인련 2013.12.10 451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