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소수자부모모임X정치하마X행성인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사람은 누구나, 누군가의 아이로 태어나 생을 시작한다. 태어남과 동시에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가진 존재로 성장하는 우리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야 한다. 더불어 출생과 함께 맺은 관계로부터 확장하고 갱신하며 나아갈 수 있어야 한다.

 

자녀를 부모의 소유로 여겼던 어느 부모가 성소수자부모모임에 와서 자녀를 독립된 주체로 바라보게 된다. 부모를 단지 양육자로만 생각했던 어느 자녀가 커밍아웃의 과정을 통해 부모를 한 명의 인간으로 이해하게 된다. 성소수자 당사자도 어느덧 부모의 나이가 되고 성소수자를 둔 부모는 부모 당사자로 정체화하기도 한다.

 

때문에 우리는 가족이라는 공동체에 속해있으면서도 한국사회에 고착화되어 있는 가족이란 질서를 깨뜨리는 주체들이다. 우리는 단지 가족이란 이름으로 서로의 삶을 옭아매며 다양한 삶의 형태를 부정하는 가부장적 질서에 저항하면서도 각각의 독립된 주체로서 함께 하는 가족의 역할을 고민하고 실천하는 사람들이다.

 

우리는 존재한다. 고로 평등하다. 누구도 다름을 이유로 다른 이의 존엄의 높고 낮음을 판단할 수 없다. 어려서, 소수자라서, 여성이라서, 양육자라서, 이주자라서, 노동자라서 받는 차별은 존재를 부정한다.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때문에 우리는 부모이자 자녀이며 동시에 아이이고 성소수자이며 여성이고 양육자이이며 이주민이면서 장애인이고 노동자다. 이 땅을 살아가는 수많은 소수자들의 얼굴이 우리의 얼굴이다.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고 한다. 국민은 평등한 것 같은데, 정작 국민 앞에 있는 법이 평등하지 않다. 차별금지법은 국민 앞에 법을 평등하게 만들고자 하는 시도다. 차별금지법 제정은 모든 사람이 존엄하고 평등한 삶을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초 작업이다.

 

이 마땅한 일을 정치권은 왜 방기하는가. 이미 차별금지법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는 형성되었고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국제사회 또한 꾸준히 한국사회를 향해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외면하는 자세로 일관한다면, 정치권이 더 이상 시민을 대표하지 못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동등한 인간이자 시민으로서, 존엄을 지키며 살아가자는 당연한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정치권은 이제 응답해야 할 것이다.

 

우리를 비롯한 동료 시민들이 차별과 혐오에 노출되어 존엄이 훼손되고 생명을 위협당하는 것을 더는 목도할 수 없다. 당신들의 책무를 왜 우리의 존엄과 목숨으로 져야 하는가. 우리는 더 이상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나중으로 미룰 수 없다. 당신 정치인들에게 경고한다. 차별과 혐오와 배제는 안 된다는 마땅한 당위와 이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요구에 지금 당장 응답하지 않는다면, 당신들은 시민사회로부터 외면 받고 역사로부터 심판받게 될 것이다.

 

존재만으로 귀한 우리의 생이 혐오와 차별 속에 스러져가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보기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누구라도 될 수 있고, 누구와도 연결되는 한 명의 시민이다. 부모와 자녀로만 호명되어 온 우리는 부모와 자녀를 뛰어넘어 독립된 개인으로서 서로의 연대자로 서기 위해 함께 요구한다.

우리 모두의 안녕과 존엄을 위해,

차별금지법 즉각 제정하라.

 

20210513

성소수자부모모임, 정치하는엄마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1.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Date2010.05.12 By동인련 Views85414
    read more
  2. [차제연 성명] 박주민 의원의 평등법 발의를 환영하며 - 21대 국회는 차별금지/평등법 제정을 망설이지 마라

    Date2021.08.17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58
    Read More
  3. [에이즈넷 성명] 누구에게도 강제적인 성매개감염병, HIV 검진은 필요하지 않다. 모든 일터에서 강제 검진 폐지하라.

    Date2021.07.27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48
    Read More
  4. [연대성명] 문재인정부는 노동자의 평화적 집회와 결사의 권리를 왜곡하는 행위를 중단하라!

    Date2021.07.20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07
    Read More
  5. [성명] 축복은 죄가 아니다! 이동환 목사에 대한 부당한 판결을 당장 거둬라!

    Date2021.07.16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53
    Read More
  6. [성명] 세상의 편견에 맞설 서로의 용기가 되자- 자긍심의 달에 부쳐

    Date2021.06.28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56
    Read More
  7.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 8년만의 민주당 발의 환영한다. 국회는 연내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위한 논의에 지금 바로 착수하라.

    Date2021.06.16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60
    Read More
  8. [무지개행동 논평] 평등법 발의를 환영하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신속한 논의를 촉구한다

    Date2021.06.16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68
    Read More
  9. [아이다호공동행동 성명] 2021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우리가 여기 있다”

    Date2021.05.18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92
    Read More
  10. [성소수자부모모임X정치하마X행성인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Date2021.05.17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64
    Read More
  11. [성명] ‘함께 살자’ 구호를 넘어 행동으로! -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에 부쳐

    Date2021.05.17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84
    Read More
  12. [변하사공대위 성명] 변희수 하사 강제전역 사건에 대한 국방부, 육군본부의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불수용 결정을 규탄한다.

    Date2021.05.12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63
    Read More
  13.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 2021 노동절을 맞이하여

    Date2021.04.30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48
    Read More
  14. [기자회견문] 성소수자 정책 시행 촉구 기자회견 - 성소수자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라

    Date2021.04.09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44
    Read More
  15. <우리 곁의 트랜스젠더들의 빛나는 삶을 기념합니다> -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Date2021.03.31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66
    Read More
  16. [성명] 한국의 성소수자들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민중들을 지지하고 연대합니다.

    Date2021.03.19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3864
    Read More
  17.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추모 성명 -

    Date2021.03.05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63
    Read More
  18. [미디어모니터링 논평] 공영방송은 저열한 트랜스 혐오 선동을 멈춰라 - 1월 25일자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에 부쳐

    Date2021.01.28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215
    Read More
  19. [성명] 서울시 학생인권종합계획의 후퇴 없는 수립과 강력한 추진을 촉구하며 - 서울시 교육청은 가짜뉴스의 횡포에 단단하게 맞서야 한다

    Date2021.01.21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47
    Read More
  20. [공동성명] 제주도의회의 처참한 인권의식과 누더기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규탄한다

    Date2020.12.24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66
    Read More
  21. [성소수자노동권팀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Date2020.12.15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