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논평] 코로나19 확진자의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 공개를 인권침해로 본 국가인권위의 결정을 환영하며, 인권에 기반한 방역을 촉구한다.
 
2021. 10. 19.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해 5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연령, 성별, 직장, 이태원 클럽 방문사실 등 과도한 개인정보를 공개한 지자체에 대해 시정권고를 내렸다. 인권위는 지자체장에게 과도한 정보공개로 대상자의 인격권 및 사생활의 자유가 침해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 관련 기사 :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015728.html?fbclid=IwAR2b1DOwVgOZg_H9fpUaJv_uw1q7fLEbmvsMoQi9L5vNMGRiGut42Z0ctIY
 
 
지난 5월 이태원 지역 집단감염 사건 당시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대책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에 '방역 목적에 부합하고 인권을 보장하는 최선의 공개방식을 준수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당시 대책본부의 모니터링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여러 지자체에서 확진자의 성별, 나이, 직장명, 소재지, 세부 동선을 모두 공개하여 개인정보를 과도하게 노출시키고 이로 인한 낙인을 조장하는 일들이 계속해서 발생했다. 이번 인권위가 권고한 사건 역시 방역을 위해 전혀 공개할 필요 없는 '이태원 클럽 방문'사실을 지자체가 공개하고, 이로 인해 진정인에게 심각한 인격권 침해를 불러온 사건이었다.
 
-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대책본부 모니터링 : https://www.queer-action-against-covid19.org/archives/293
 
후 인권단체들의 지속적인 문제제기로 감염병예방법이 개정되어 현재는 '성별, 나이, 그 밖에 감염병 예방과 관계없다고 판단되는 정보'는 정보공개대상에서 제외되도록 법에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당시에 이미 관련 지침이 존재함에도 각 지자체에서 자의적으로 과도한 정보를 공개했던 것처럼 이와 같은 일들이 다시 이루어질 우려는 계속 존재한다. 그렇기에 이번의 인권위 결정은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할 것이다.
 
이태원 집단감염 사건이 있은지 어느 덧 약 1년 반이 지났다. 하지만 당시에 광범위하게 이루어졌던 성소수자에 대한 낙인, 혐오, 인권침해의 영향은 아직까지도 완전히 사라졌다고 볼 수 없다. 그렇기에 이번 결정을 계기로 정부와 지자체가 당시의 대응의 문제점에 대해 깊히 숙고하고, 이를 통해 진정으로 인권이 보장되는 방역지침을 마련해 나갈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2021. 10. 20.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7
485 [무지개행동 성명]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을 맞아, 인권의 역사는 성소수자가 함께 만든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10 130
484 [차금법 농성단 입장] 더불어민주당은 시민들의 분노를 이해하는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고 평등법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져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09 84
483 [차금법농성단 논평] 더불어민주당은 혐오 동조를 멈추고 차별금지법 제정 계획을 밝혀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9 88
482 [규탄성명] 더불어민주당은 기만을 멈춰라. 인권을 찬반으로 가르는 정치는 혐오를 정당화할 뿐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5 127
481 [무지개행동 성명]혐오와 합의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혐오에 손내밀지 말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 11월 25일 더불어민주당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에 부쳐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57
480 2021 이태원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행사 주최단위 공동성명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109
479 [무지개행동 논평] "기억하고 애도하며, 그리고 함께 살아갑시다" - 2021년 트랜스젠더 가시화 주간과 추모의 날을 맞아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81
478 [차제연 입장] 더불어민주당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 참석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86
477 함께 추모하며, 함께 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을 맞이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0 135
476 [차제연 성명] 2021년에서 단 하루도 미룰 수 없다! 국회는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9 91
475 [무지개행동 성명]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것은 차별금지법이 아니다. 갈등의 원인은 일부 종교세력의 눈치를 보는 이재명 대선후보의 편향적 행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9 80
474 [무지개행동 논평] 차기대선? 뭐하러 홍준표 찍나 – 2021년에도 계속되는 홍준표 대선주자의 혐오표현, 그 후안무치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2 111
473 [공대위 논평] 법무부의‘변하사 강제전역 취소소송’ 항소포기 지휘를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22 126
» [무지개행동 논평] 코로나19 확진자의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 공개를 인권침해로 본 국가인권위의 결정을 환영하며, 인권에 기반한 방역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20 146
471 [무지개행동 논평] 故 변희수 하사의 전역처분을 취소한 법원의 판결을 환영하며, 군의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12 117
470 [논평] 또 다른 변희수들과 함께 살아갈 시간을 위해 - 故 변희수 하사의 전역처분 취소 판결 너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12 75
469 [차제연 논평] 연장된 심사, 미뤄진 평등 – 국회는 지금 당장 차별금지/평등법 제정에 발벗고 나서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9.17 102
468 [무지개행동 논평] 방송국, 정치인, 공무원의 성소수자 혐오표현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의견표명 결정, 이제는 평등을 위한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9.01 164
467 [무지개행동 논평] 법무부 성소수자 수용처우 및 관리방안(수정)에 대한 논평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8.27 117
466 [무지개행동 논평] 동대문구의 퀴어여성생활체육대회 대관차별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기각판결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8.17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