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IMG_20211120_134721_961.jpg

 

 

함께 추모하며, 함께 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을 맞이하며

 

2021년, 우리 모두는 너무나도 무겁고 슬픈 한 해를 보냈습니다. 한 해동안 마주한 동료들의 부고 소식은 이 사회에서 트랜스젠더로 살아가는 무게를 실감케했습니다. 심지어 올해에도 지속된 코로나19는 함께 만나 떠난 이들을 기억하고 애도하는 것조차 자유로이 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연달은 커뮤니티 내 죽음은 전례없던 트랜스젠더에 대한 언론의 관심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로 인해 지금껏 외면되어 왔던 다양한 트랜스젠더의 삶이 조명되기도 하였지만, 이를 양분삼아 온라인 댓글창과 게시판에 피어난 트랜스젠더 혐오의 균락은 트랜스젠더 인권에 대한 한국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편견과 멸시를 마주하며 나날이 쌓여가는 피로와 울화는 우선적으로 차별과 혐오표현을 여과할 능력도 의지도 없는 한국 사회와 제도의 책임입니다. 책임이어야 합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불안정했던 트랜스젠더의 삶은 팬더믹 이후 더 불안정해졌지만, 이 사회 어디에도 트랜스젠더에 대한 지원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트랜스젠더가 일터와 학교, 심지어 가족 내에서 겪는 차별과 폭력이 최근 몇 년 간 가시화되었음에도 거대양당은 웅성임만 가득할 뿐, 실제로 제도 개선을 위한 해결책 마련 과정에는 일언반구도 없습니다. 국회가 차별금지법을 대하는 모습이 바로 그러합니다. 차별금지법은 21대 국회가 개회하자마자 발의되고, 10만 국민동의청원을 달성하고, 3개의 법안까지 추가로 발의된 가장 시급한 과제임에도 불구하고 2024년으로, 또다시 ‘나중에’로 밀려났습니다. 차별을 금지하자는 가장 기본적인 정서 형성을 위해 국가가 직접 나서서 합의점을 찾지는 못할 망정 법안만 14년째 국회의사당을 맴돌고 있는 중입니다. 3년 더 제자리걸음 할 필요는 없습니다. 국회는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합니다. 

 

정치권의 외면에도 우리는 변화를 목도하고 끊임없이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생식능력 제거 수술 없이도 성별정정을 허가한 판결이 나왔고, 故변희수 하사의 전역처분 취소소송은 끝내 우리가 승리했습니다. 우리들은 광장과 지하철에 모여 애도하고, 분노를 모아 마이크 앞에 서서 한국의 실태를 고발하였습니다. 성별정정 수술 요건을 폐지하라고 인권위 진정을 위한 실무진을 꾸리고 진정을  제기하였습니다. 차별금지법 또한 심사기한이 미뤄지기 이전부터 온•오프라인 공론장에서 시끌벅적하게 떠들며 적극적으로 논의를 생산해내고 있습니다. 

 

2021년은 가슴에 사무치는 시간으로 기억 되겠지만, 그만큼 우리는 더욱 서로의 곁을 살피며  우리가 서로에게 얼마나 큰 힘과 용기인지 깨닫습니다. 떠나간 이들의 삶에서 우리를 발견하고, 연결점을 찾아 권리 투쟁으로 이어나가는 힘은 우리의 삶의 원천이자 자긍심입니다. 동료의 죽음에서 공동체의 생존을 읽어내는 그 모든 존재들에 진심어린 연대를 전합니다.

 

먼저 떠난 트랜스젠더를 기억하고 추모하며,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트랜스젠더와 함께, 잘 살아갑시다.

 

#트랜스젠더_추모의_날

 

2021년 11월 20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7
485 [무지개행동 성명]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을 맞아, 인권의 역사는 성소수자가 함께 만든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10 130
484 [차금법 농성단 입장] 더불어민주당은 시민들의 분노를 이해하는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고 평등법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져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09 84
483 [차금법농성단 논평] 더불어민주당은 혐오 동조를 멈추고 차별금지법 제정 계획을 밝혀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9 88
482 [규탄성명] 더불어민주당은 기만을 멈춰라. 인권을 찬반으로 가르는 정치는 혐오를 정당화할 뿐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5 127
481 [무지개행동 성명]혐오와 합의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혐오에 손내밀지 말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 11월 25일 더불어민주당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에 부쳐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57
480 2021 이태원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행사 주최단위 공동성명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109
479 [무지개행동 논평] "기억하고 애도하며, 그리고 함께 살아갑시다" - 2021년 트랜스젠더 가시화 주간과 추모의 날을 맞아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81
478 [차제연 입장] 더불어민주당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 참석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3 86
» 함께 추모하며, 함께 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을 맞이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20 135
476 [차제연 성명] 2021년에서 단 하루도 미룰 수 없다! 국회는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9 91
475 [무지개행동 성명]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것은 차별금지법이 아니다. 갈등의 원인은 일부 종교세력의 눈치를 보는 이재명 대선후보의 편향적 행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9 80
474 [무지개행동 논평] 차기대선? 뭐하러 홍준표 찍나 – 2021년에도 계속되는 홍준표 대선주자의 혐오표현, 그 후안무치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1.02 111
473 [공대위 논평] 법무부의‘변하사 강제전역 취소소송’ 항소포기 지휘를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22 126
472 [무지개행동 논평] 코로나19 확진자의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 공개를 인권침해로 본 국가인권위의 결정을 환영하며, 인권에 기반한 방역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20 146
471 [무지개행동 논평] 故 변희수 하사의 전역처분을 취소한 법원의 판결을 환영하며, 군의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12 117
470 [논평] 또 다른 변희수들과 함께 살아갈 시간을 위해 - 故 변희수 하사의 전역처분 취소 판결 너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0.12 75
469 [차제연 논평] 연장된 심사, 미뤄진 평등 – 국회는 지금 당장 차별금지/평등법 제정에 발벗고 나서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9.17 102
468 [무지개행동 논평] 방송국, 정치인, 공무원의 성소수자 혐오표현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의견표명 결정, 이제는 평등을 위한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9.01 164
467 [무지개행동 논평] 법무부 성소수자 수용처우 및 관리방안(수정)에 대한 논평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8.27 117
466 [무지개행동 논평] 동대문구의 퀴어여성생활체육대회 대관차별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기각판결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8.17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