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0411성명.jpg

 

[성명]

국회는 4월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평등에 합류하라! 

 

2007년, 한국 사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논의가 시작됐다. 그리고 15년이 지난 2022년 현재,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투쟁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차별금지법 없는 15년, 정치가 평등을 유예하는 동안 한국 사회의 민주주의는 후퇴했고, 인권의 가치는 오염됐다. 당의 대표가 앞장서 혐오를 선동하고, 혐오를 전략으로 정치에 활용하는 세력이 집권여당이 되기에 이르렀다. 그야말로 혐오의 시대다. 밀려오는 혐오의 파도 속에서 이 사회의 인권과 존엄을 지키기 위해, 우리에겐 차별금지법이라는 기본적인 법적 안전장치가 필요하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우리는 지난 15년 간 끊임없이 사회적 논의를 이어왔다. 토론하고, 구호를 외치고, 행진하고, 10만 청원을 모으고, 부산에서 서울까지 걸어와 차디찬 길 위에서 농성하며 지난 겨울을 보내기도 했다. 그렇게 우리는 시민의 힘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제 차별금지법 제정에 80%가 넘는 이들이 찬성한다. 

 

그러나 여전히 국회는 응답하지 않고 있다. 평등을 향한 시민사회의 외침은 외면한 채, 혐오선동세력의 눈치를 보며 불평등과 차별에 동조하고 있다. 우리는 이에 분노하며 또다시 국회 앞 농성을 시작한다. 이번에는 이종걸, 미류 두 명의 활동가의 단식투쟁과 함께다. 

 

시민들이 몸소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향하는 길을 갈고 닦아 놓았다. 이제는 정말 국회의 시간이다. 국회는 그간의 과오를 반복하지 말고 평등에 합류하라, 4월 임시국회에서 차별금지법을 반드시 제정하라!

 

2022년 4월 1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421
526 [공동논평] 서울고등법원의 트랜스젠더 난민인정 판결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0.21 56
525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시민사회 요구안] 이제는 만들어라, 성평등한 교육과정! – 차별과 혐오 조장을 단절하고 성평등 가치를 교육과정에 적극 포함시켜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9.28 68
524 [공동 성명] 모두를 위한 의약품 접근권을 힘차게 외치며, 평등하게 참여하고 존엄하게 행진합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15 62
523 [공동성명] 초국적 제약회사의 후원을 퀴어커뮤니티가 경계해야 하는 이유 -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서울퀴어퍼레이드 행진차량 참여에 유감을 표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07 202
522 [미디어논평] 질병을 둘러싼 과도한 접근은 공익을 저해할 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03 99
521 [성명] 변화를 위한 퀴어한 연대와 실천을 이제는 저들도 알고 있나니 - 스톤월항쟁을 기념하며 1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6.28 132
520 2022년 세계 난민의 날 공동성명 -난민법 제정 10년, 법무부는 난민보호의 책임을 다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6.21 133
519 [논평]’원숭이 두창’을 보도하는 언론 행태에 부쳐- 낯선 질병에 성소수자를 동원하는 언론은 나쁜 손을 잘라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31 85
518 [차제연 기자회견문] 46일간의 농성 및 단식투쟁을 마치며 - 정치의 실패다. 차별금지법 제정까지 끝까지 투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6 60
517 [무지개행동 논평] 정치의 실패를 기억하며, 우리는 당신들을 넘어설 것이다 -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 단식투쟁과 농성 마무리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6 55
516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선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7 62
515 [공동논평] 성소수자 행사 공공체육관 이용차별을 인정한 판결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7 49
514 [무지개행동 논평] 대통령집무실 앞 집회금지의 위법함을 확인한 법원 결정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1 33
513 [무지개행동 성명] 새정부 첫날, 보여줄 것이 혐오뿐인가 - 김성회 비서관의 성소수자 혐오발언, 대통령은 책임지고 혐오차별해소에 압장서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1 41
512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무지갯빛 일터를 보장하라 - 2022 노동절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9 73
511 [차제연 논평] 15년만에 법제사법위원회 책상에 올라간 차별금지법 - 차별금지/평등법 법안심사를 시작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7 34
510 [차제연 논평] 우리는 평등법 제정으로 그 사과를 받고자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발언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6 30
509 [공동논평] 대법원의 군형법 제92조의6 추행 사건 무죄 판결을 환영하며,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위헌 결정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1 58
508 [가구넷 논평] 인권위의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 권고를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14 36
507 [차제연 기자회견문] 정치는 평등을 시작하라. 국회는 4월 안에 반드시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14 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