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노동절 제목 이미지.png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무지개빛 일터를 보장하라

- 2022 노동절에 부쳐

 

1886년 5월 1일, 미국에 살던 노동자들이 끝도 없는 노동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맞서 하루 8시간 노동과 노동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거리에 나왔습니다. 이 날을 기념하며 많은 나라들이 5월 1일을 노동절로 제정하였습니다. 그러나 1886년부터 136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한국에서 노동하는 사람들의 삶은 어떠합니까.

 

2022년의 우리는 기쁨보다 분노로 가득찬 시기를 보냈습니다. 빵 만드는 회사에서 일하던 사람은 “밥 먹을 시간을 보장하라”, “아프면 쉬게 해달라”고 외치며 한 달 넘게 밥을 끊고 있습니다. 비행기 객실을 청소하던 사람은 한 달 벌어 한 달 먹고 사는 동료들을 위해 회사의 대책없는 무기한 무급휴직을 거부했다 일터에서 쫓겨나 700일 넘게 거리에서 싸우고 있습니다. 휠체어를 탄 사람들은 많은 사람이 출근하는 시간대에 지하철을 타자 온갖 욕을 먹고 있습니다.

 

성소수자이자 노동자인 우리는, 노동자가 입만 열어도 내쫓으려는 일터에 맞서 없던 길을 내어가며 모두를 위한 일터를 만들어왔습니다. 우리는 정규직, 비장애인, 시험 합격자의 노동만 안전한 세상을 거부합니다. 모든 노동자들의 안전한 노동을 위해 우리는 동료의 손을 잡고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세상의 끝엔 모든 노동자가 함께 살아가고 있을 것입니다.

 

수많은 노동자가 일터에서 경험하는 차별에 지쳐 일터를 떠납니다. 그동안 우리는 나의 경험이 차별이고 배제라고 말하기 위해 오랜 시간동안 증명해야 했습니다. 또한, 정부를 향해 모두에게 안전한 일터를 만들라고 틈날 때마다 소리쳤습니다. 그러나 정부가 응답하지 않는 사이 나와 동료들을 향한 공격은 점차 커지고 날카로워졌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습니다. 모든 노동자에게 차별 없는 노동 환경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노동 현장에서 경험하는 차별들이 차별이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차별금지법이 그것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차별금지법을 통해 평등한 노동 환경을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성소수자이자 노동자인 우리는 요구합니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2022.05.0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841
532 보도자료 - 평등한 가족구성권, 다양한 가족구성권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 및 혼인신고 수리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file 동인련 2013.12.10 4613
531 보 도 자 료 -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를 이유로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취소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다 병권 2013.12.03 4297
530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추모 성명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05 146
529 변희수 하사를 기억합니다. 그리고 함께합니다. - ‘변희수 하사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1주기 입장문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2.27 108
528 변화를 갈망하는 2017년,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행성인의 투쟁 결의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2.21 572
527 법관블랙리스트, 민주주의 문제 양승태 대법원장 사퇴하고 진상규명 해야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8.14 194
526 반인권적 발언을 쏟아내는 인사는 한시라도 국가인권위원장 자리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동인련 2009.08.12 5973
525 반인권 행사 ‘탈동성애인권포럼’에 장소 제공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동인련 2015.03.19 1915
524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위원회의 결정을 묵살하려 하는가?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조속히 선포하라! 덕현 2014.12.01 1567
523 밀양 주민들의 가슴을 밟고 건설하는 밀양 765kV 송전탑 건설, 중단되어야 합니다. 덕현 2013.10.08 3013
522 밀양 송전탑 공사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의 위법 행위에 대한 행정소송 기자회견문 덕현 2014.02.27 3010
521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전교조 조합원 배제 명령' 철회를 요구하는 청소년단체 공동성명 file 병권 2013.10.17 4238
520 무지개행동/퀴어문화축제조직위 공동 입장 - 우리가 어떻게 애도하고 저항하고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지 보여주자! 병권 2014.05.30 2907
519 무지개 세상을 꿈꾸는 성소수자 시국선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12.01 807
518 무자격/도둑취임/MB 하수인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반대 ‘쌍용자동차 사태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긴급 성명’을 비판하는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 성명서 동인련 2009.07.28 7354
517 마을의 작은 전시마저 ‘성소수자’라고 거부한 서울시? 장수마을 청소년 성소수자 관련 전시지원 거부한 서울시 규탄 입장 및 질의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6.16 1488
516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즉각 중단 · 평화적 해결 촉구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3.02 62
515 동성애 혐오는 차별이다! 혐오조장 중단!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스케치 file 동인련 2010.11.10 13460
514 동성애 "혐오"를 조장하는 국회조찬기도회 국회의원들을 규탄한다. file 덕현 2013.08.26 5215
513 더 이상의 최악은 없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 -왜 글리벡 약값은 A7조정가여야 하는가? 동인련 2009.11.18 55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