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제목 없음.png

 

[논평]’원숭이 두창’을 보도하는 언론 행태에 부쳐

- 낯선 질병에 성소수자를 동원하는 언론은 나쁜 손을 잘라라

 

 

 

요 며칠 언론은 ‘원숭이두창’ 관련 기사를 쏟아냈다. 이름부터 생소한 질병에 들러붙은 키워드는 아니나 다를까 ‘동성애’였다. 서구 감염인 중 다수가 동성애자들이 모이는 클럽과 파티에서 감염되었다는 것이다.   

 

성접촉으로 전파된 것인지, 그 외 신체접촉으로 전파된 것인지, 아니면 비말을 통해 감염된 것인지 확정된 건 없어 보인다. 다만 가설의 수준에서 정확한 전파경로를 추적하는 중이고 비말에 의한 감염에 무게를 싣는 모습이다. 아직 알려진 것보다 모르는 것이 더 많은 상황에서 언론은 ‘동성애’를 질병 예방의 방향성과 관계 없이 동원한다. 어쨌든 확진자 다수가 20-50대 남성 동성애자라는 사실은 변동이 없지 않느냐는 논리다.  

 

언론은 온전하게 알려지지 않은 사건에 주변적인 정보들을 장식처럼 붙인다. 게이클럽과 사우나, 마디그라 축제 등 사람들이 많이 모여 신체접촉을 할 수 있는 장소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하지만, 그들은 질병이 어떻게 전파되었는가에 대한 정확한 경로를 찾기보다 확진자가 발생한 장소의 성격만을 노골적으로 강조한다. 설령 전문가의 직함을 빌어 논리를 증명한다 할지라도 언론은 정확한 전파 경로를 확인하려 하기보다 동성애자들이 모여서 걸렸다는 식으로 특정 정체성에 포개어놓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주장을 되풀이한다.   

 

문제는 감염될 수 있다고 추정하는 행위에 특정한 가치를 개입하는 것이다. 기사들은 동성애를 ‘동성애 성관계’로, ‘게이 사우나’로, ‘대규모 광란 파티’로 거듭 반복하며 표현의 강도를 경쟁하듯 높인다. 원숭이두창을 이야기하는데 게이 축제 포스터 이미지를 굳이 기사에 가져다 붙인 저열한 의도는 굳이 따지고 싶지도 않다. 낯선 질병에 낯선 타인을 아무렇지 않게 가져다 붙이는 못된 버릇은 어째서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나.  

 

동성애자 그룹에서 대다수 확진자가 나왔다는 문장은 행간에 많은 틈을 남긴다. 문제는 해당 문장을 쓰는 기자에게 질병의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는 사명보다 동성애에 대한 선정적인 노출을 부각하는데 비중을 높인다는 점이다. 해서 묻는다. 어쩌자는 것인가. 앞으로 게이 클럽에서 파티와 섹스를 하면 질병의 낙인을 찍어버리겠다는 것인가? 지금 언론들은 질병에 대한 무지함과 그에 대한 대중의 공포와 두려움을 나와 다른 타인에 대한 도덕적 지탄과 낙인으로 전치하는데 급급해 보인다. 애석하게도 낯선 질병의 등장을 빌어 혐오를 전파하는 일등공신은 다름아닌 언론들이다. 자신들이야 시중의 정보를 있는 그대로 싣고 있다고 주장할테지만, 그들의 문장이 어떤 부작용을 가져올 것인가에 대한 책임은 어디서도 보이지 않는다.   

 

HIVAIDS부터 최근의 코로나 이슈까지 특정 집단을 표적해온 언론의 대응은 어떤 예방효과가 있었나. 많은 의료전문가들과 학자들은 특정 정체성과 집단을 표적하여 질병의 원인인 양 보도하는 것이 예방에 취약한 이들을 고립시켜 숨게 만들고 결국 예방에 악영향을 줄 뿐이라고 수차례 말해왔다. 그렇다면 언론은 시중에 떠도는 의심과 가설과 추정을 그러모아 쏟아낼 것이 아니라, 질병에 대한 입증된 정보를 전달하고 도덕적 지탄과 혐오가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숙지하여 질병을 둘러싼 불필요한 편견과 낙인을 강화하는 것을 경계하면 된다.  하지만 왜 그걸 하지 못하고 질병의 이미지를 자극적으로 포장해서 드러내고 싶어 안달인가. 국내에 확산될 가능성이 낮을 거라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오고서야 당신들은 언제 그랬냐는듯 관심을 끊고 다른 이슈로 시선을 돌린다. 기자는 풍문을 조달하는 시정잡배인가.   

 

낯선 질병이 계속 등장하는 가운데 언론이 동원하는 건 예방에 취약한 이들, 사회적 소수자로 불리는 이들이다. 이런 상황들은 언론이 언제라도 차별의 기수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야말로 차별금지법에 대한 필요를 더 절실하게 만들지 않는가.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하는 성소수자와 시민사회의 행동들에는 하등 관심도 보이지 않던 언론들이 낯선 질병의 등장에는 너나없이 곧장 성소수자를 동원하는 현실은 한심하기 짝이없다. 어떤 이유에서건 차별을 증폭시키는 언론의 행태는 규탄받아 마땅하다.   

 

 

 

2022. 5. 3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미디어TF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인권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6
525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시민사회 요구안] 이제는 만들어라, 성평등한 교육과정! – 차별과 혐오 조장을 단절하고 성평등 가치를 교육과정에 적극 포함시켜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9.28 135
524 [공동 성명] 모두를 위한 의약품 접근권을 힘차게 외치며, 평등하게 참여하고 존엄하게 행진합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15 96
523 [공동성명] 초국적 제약회사의 후원을 퀴어커뮤니티가 경계해야 하는 이유 -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서울퀴어퍼레이드 행진차량 참여에 유감을 표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07 285
522 [미디어논평] 질병을 둘러싼 과도한 접근은 공익을 저해할 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7.03 167
521 [성명] 변화를 위한 퀴어한 연대와 실천을 이제는 저들도 알고 있나니 - 스톤월항쟁을 기념하며 1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6.28 224
520 2022년 세계 난민의 날 공동성명 -난민법 제정 10년, 법무부는 난민보호의 책임을 다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6.21 196
» [논평]’원숭이 두창’을 보도하는 언론 행태에 부쳐- 낯선 질병에 성소수자를 동원하는 언론은 나쁜 손을 잘라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31 124
518 [차제연 기자회견문] 46일간의 농성 및 단식투쟁을 마치며 - 정치의 실패다. 차별금지법 제정까지 끝까지 투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6 91
517 [무지개행동 논평] 정치의 실패를 기억하며, 우리는 당신들을 넘어설 것이다 - 차별금지법 제정 쟁취 단식투쟁과 농성 마무리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6 89
516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선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7 102
515 [공동논평] 성소수자 행사 공공체육관 이용차별을 인정한 판결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7 141
514 [무지개행동 논평] 대통령집무실 앞 집회금지의 위법함을 확인한 법원 결정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1 67
513 [무지개행동 성명] 새정부 첫날, 보여줄 것이 혐오뿐인가 - 김성회 비서관의 성소수자 혐오발언, 대통령은 책임지고 혐오차별해소에 압장서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11 65
512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무지갯빛 일터를 보장하라 - 2022 노동절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9 133
511 [차제연 논평] 15년만에 법제사법위원회 책상에 올라간 차별금지법 - 차별금지/평등법 법안심사를 시작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7 62
510 [차제연 논평] 우리는 평등법 제정으로 그 사과를 받고자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발언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6 98
509 [공동논평] 대법원의 군형법 제92조의6 추행 사건 무죄 판결을 환영하며,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위헌 결정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21 95
508 [가구넷 논평] 인권위의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 권고를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14 61
507 [차제연 기자회견문] 정치는 평등을 시작하라. 국회는 4월 안에 반드시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14 105
506 [무지개행동 성명] 평등을 위해 싸워온 그리고 이 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성소수자의 이름으로, 함께 평등을 꽃피우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4.14 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