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photo_2022-07-15_13-17-17.jpg

[공동 성명]

모두를 위한 의약품 접근권을 힘차게 외치며,

평등하게 참여하고 존엄하게 행진합시다.

 

https://notacrime-hiv.org/?p=1628

 

지난 7월 7일,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소속단위 중 연명에 동의한 단위들은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폭리를 취하는 초국적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이하 길리어드)의 문제를 지적하며, 이번 서울퀴어퍼레이드의 행진차량 중 하나를 길리어드가 점하고 있는 상황에 우려를 밝힌 바 있습니다.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이 인권을 외치며 거리와 광장을 점거하고 함께 싸워온 역사를 고려하면, 행진은 여느 커뮤니티 행사보다 의미가 깊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여 행렬을 이끄는 차량에 초국적 제약회사를 올린 것은 그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차별과 혐오에 저항하며 평등과 존엄을 외쳐야 할 퀴어퍼레이드에서 이러한 논의가 공식적인 논의선상에 제대로 오르지 않는 상황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아쉬운 상황이지만, HIV/AIDS인권운동은 서울퀴어문화축제에 함께 참여하는 주체로서 스톤월 항쟁에서부터 이어진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방향과 가치를 적극적으로 제시하고 고민하며 실천하겠다고 다시 다짐합니다. 특히 에이즈위기를 지나온 성소수자/HIV감염인 커뮤니티의 역사적 교훈을 기억하며, 누구나 필요하다면 돈이 많이 없어도 약을 먹을 수 있도록 의약품 접근권 보장을 보다 힘차게 요구하겠습니다. 천문학적 이윤을 위해 수많은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초국적 제약회사에 문제를 제기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권리를 말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행동을 이어가겠습니다.

 

- 초국적 제약회사에 대한 문제제기에 동의하는 단위들의 부스에 이전에 발표했던 성명을 볼 수 있는 큐알코드와 구호가 담긴 포스터를 많은 참여자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하겠습니다. 

 

- 초국적 제약회사의 문제점을 알리는 손피켓과 현수막을 다양하게 제작하여 행진에 사용하겠습니다. 

 

- 초국적 제약회사에 대한 문제제기와 이에 대한 활동이 단발적으로 끝나지 않도록 후속 토론과 캠페인 등 향후 계획을 고민하고 실천하겠습니다.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의 건강권이 흥정의 대상이 되어선 안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함께 살고 나아가기 위해, 보다 입체적으로 고민하고 평등하게 참여하며 존엄하게 행진합시다. 함께 거리 위에서 초국적 제약회사에 대한 문제의식을 나누며 우리의 건강권을 요구합시다. 이를 통해서 지금 퀴어에게 필요한 프라이드와 행진의 정신을 갱신하고 확장합시다. 차별에 저항하는 공간을 함께 만들면서, 광장과 거리에서 만나는 우리가 서로를 더욱 존중하고 지지하도록 단단한 관계를 만들어냅시다. 

 

건강과 존엄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이윤보다 생명, 이윤보다 건강,

길리어드는 모두를 위한 의약품 접근권 저해 말라!

 

2022. 07. 15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다양성을 향한 지속가능한 움직임 다움, 대구경북HIV/AIDS감염인자조모임 해밀, 레드리본 사회적 협동조합,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 SHARE,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에이즈환자 건강권보장과 국립요양병원마련을 위한 대책위원회, 장애여성공감,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HIV와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임 ‘가진사람들’, 한국청소년청년감염인커뮤니티 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내 연명에 동의하는 단체들의 명의로 발표합니다.

※ 문제의식에 동의하시어 포스터 부착 등 행동에 함께 하실 단위께서는 당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부스(62번)에서 포스터를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9
545 [성명] 삶이 투쟁이 되지 않기를 - 3월 31일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여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31 261
544 [공동 성명] 성소수자 차별을 정당화하기 위해 혐오를 동원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유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23 164
543 [공동논평] 지자체들은 학생인권조례 폐지 시도 즉각 중단하라! 지금 학교에 필요한 것은 평등과 존엄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16 168
542 [무지개행동 논평] 트랜스젠더 성별정정 허가, 당사자의 의사에 반하는 수술강제가 인권침해라는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15 102
541 [차제연X무지개행동 성명] 우리는 무지개빛 연대로 평등을 향해 나아갈 것이다. -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의 故임보라 목사 추모문화제 장소 대관불허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10 169
540 [3.8세계여성의날 기념성명] 행성인은 젠더와 섹슈얼리티를 가로지르는 온전한 성평등을 요구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3.08 206
539 [차제연 논평] 성적지향을 이유로 한 차별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서울고등법원의 동성배우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지위 인정 판결을 환영하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23 158
538 [공동 논평] 동성 배우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항소심 판결을 환영한다! - 모든 성소수자의 권리가 평등하게 실현되는 사회로 나아가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21 168
537 [공동성명] 행정안전부는 비영리민간단체 독립성 침해 시도를 멈춰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14 121
536 성소수자 차별 조장하는 군인 징계령 시행규칙 개정안 규탄 기자회견 - 의견서 및 발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07 217
535 [무지개행동 논평] 혐오에 편승해 기본적 책무를 져버린 서울시의회 책임자들은 책임을 지고, 서울 시민 모두에게 사과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2.02 112
534 [차제연 논평] 국민들은 모르는 평등원칙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노력 -4차 UPR 한국권고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1.31 129
533 [무지개행동 논평] 대한민국 정부는 성소수자 인권 보장에 대한 각 국가들의 권고를 전면 수용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1.31 168
532 [74번째 세계인권선언일 기념 성명] 인권은 거리에, 저항하는 이들 곁에 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2.09 134
531 [논평] 미성년 자녀 있는 트랜스젠더 성별정정 불허의 위법성을 확인한 대법원 결정을 환영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1.28 123
530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1.28 103
529 당신이 잘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2022년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성명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1.20 229
528 [공동성명] 전파매개행위죄는 위헌이다. 헌법재판소는 에이즈예방법 제19조에 위헌으로 답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1.15 109
527 [무지개행동 성명] ‘성소수자’ 삭제한 2022 교육과정 개정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1.15 317
526 [공동논평] 서울고등법원의 트랜스젠더 난민인정 판결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10.21 1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