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공동성명]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에 함께 하며, 우리는 이미 변화를 만들고 있다!


6월 17일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된다. 춘천퀴어문화축제에 이어 2023년 두번째 퀴어문화축제이자, 비수도권 지역에서 가장 오래 이루어져 온 퀴어문화축제이다. 15년의 시간 동안 수많은 성소수자와 지지자들이 함께 모이고 행진하며, 대구의 거리와 하늘을 무지개빛으로 물들여 왔다. 

 

그럼에도 이번 축제를 앞두고 혐오선동 세력의 공격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18일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가 배진교 조직위원장 등을 고발한데 이어 최근에는 축제 개최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을 신청하였다. 동성로 상인회까지 결탁하여 이루어지는 축제 방해는 성소수자에 대한 명백한 혐오와 폭력을 선동하는 차별행위이다. 

 

나아가 이제는 정치인까지 혐오에 가세하였다. 6월 7일 홍준표 대구시장은 위 가처분 신청을 지지한다며 ‘성소수자의 권익도 중요하지만 성다수자의 권익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 ‘시민들에게 혐오감을 주는 퀴어 축제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SNS에 게시하였다. 2017년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군대 내 동성애가 국방력을 악화시킨다고 혐오발언을 쏟아냈던 것에서 한치의 발전도 보여주지 않은 한심한 모습이다. 

 

극우개신교단체, 상인회, 시장까지 나서서 쏟아내는 혐오선동에도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는 17일 당당히 개최될 예정이다. 성소수자의 존재를 부정하고 가만히 있으라는 혐오와 차별에 맞서, 다수자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정치를 향해, 성소수자가 여기 있음을 누구의 인권도 나중으로 밀려날 수 없음을 보여줄 것이다. 시민들이 혐오감을 느낀다는 왜곡된 이야기와 달리 이미 수많은 시민들이 퀴어문화축제에 함께 하며 다양성과 인권, 존엄과 평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2009년 동성로에서 제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된지, 15년 간 시대는 변해왔다. 오직 뒤떨어진 낡은 혐오만이 남겨져 있을 뿐이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과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의 개최를 지지하고 환영하며 연대한다. 6월 17일 당일 서울에서 대구로 함께 하는 퀴어버스를 운영하고 전국 각 지역에서 모인 성소수자, 지지자들과 함께 무지개 깃발을 올리고 행진할 것이다. 지금 여기 잠시 터져나오는 혐오는 우리의 발목을 붙잡는 것조차 할 수 없다. 우리는 이미 변화를 만들어 왔고,앞으로도 만들어나갈 것이다. 

 

성소수자의 행진을 가로막지 말라. 평등과 존엄의 물결은 누구도 막을 수 없다.

 

2023. 6. 9.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차별금지법제정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6
565 [공동논평] 모두에게 안전한 병원은 HIV/AIDS감염인이 차별없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7.05 144
564 [공동성명서] 의약품접근권을 침해하는 길리어드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의 인권을 말할 자격이 없다! 길리어드는 핑크워싱을 멈추고 의약품접근권 침해를 중단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30 149
563 [2023 자긍심의 달 성명] 퀴어한 몸들의 수상한 행진은 혐오가 밀어넣은 어둠으로부터 빛날 것이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28 255
562 [무지개행동 논평] 우리 사회 공고한 성별이분법에 도전하는 나화린 선수의 전력질주를 응원합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21 132
» [공동성명] 제15회 대구퀴어문화축제에 함께 하며, 우리는 이미 변화를 만들고 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6.09 145
560 [발언문] 가족구성권 3법 발의 기자회견 - 혼인평등 당사자 발언 (소성욱&김용민 부부)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31 181
559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 차별 없는 일상, 한 발 다가선 평등 - 가족구성권 3법 발의를 환영하며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31 99
558 [논평] 가족구성권 3법 발의를 환영하며, 국회는 성소수자 배제 없는 혼인평등 실현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31 189
557 [혼인평등연대 논평] 혼인평등 실현을 위한 국회의 역사적 진전을 환영한다. 혼인평등법안을 포함한 가족구성권 3법 발의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31 105
556 [무지개행동 논평] 동성혼 법제화, 비혼 출산 지원, 생활동반자 제도화 ‘가족구성권 3법’ 발의를 환영한다. 국회는 다양한 가족을 인정하고 시대 요구에 응답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31 137
555 [무지개행동 논평] 성별정정에 있어 성전환수술 요구가 인권침해임을 확인한 인권위 결정을 환영한다. 국회와 법원은 적극적으로 권고를 이행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26 118
554 [공동성명] 혐오발언을 일삼는 국가인권위원 자격 없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22 108
553 2023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투쟁대회 공동선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22 135
552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기념 성명] 곁을 모으고 함께 외치는 힘으로 변화는 계속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17 240
551 [무지개행동 성명] 성소수자를 밀어내고 차별과 혐오로 광장을 메우려는 서울시에 분노한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사용을 수리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04 129
550 [성명] 우리는 누구도 미끄러지지 않는 일터를 원한다. - 2023 노동절을 맞아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5.01 268
549 [무지개행동, 가구넷 공동 논평] 국회 최초의 생활동반자법 발의를 환영하며, 나아가 평등권 실현을 위하여 성소수자를 배제하는 혼인제도를 개정할 것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4.26 120
548 [에이즈넷 논평]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의 인권을 공격하는 KNN 방송 등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4.26 143
547 [언론 모니터링] 혐오와 낙인이 방역에 해가 된다는 코로나19의 교훈을 잊었는가. 엠폭스발 성소수자 혐오를 중단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4.19 126
546 [차제연 성명] 이재명 대표는 후퇴를 멈춰라. 차별금지법 제정은 당신의 역할과 책임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3.04.19 1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