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윤석열 정부 들어 사회 공공성이 빠르게 무너지고 사회보장제도가 흔들리고 있다. 가계부채는 늘지만 월급은 오를 기미가 안 보인다. 지방소멸은 이미 현실로 다가왔고 가족/지역사회 공동체는 서서히 무너져 왔다. 바다에서 도심 번화가에서 터널 안에서 국민들이 죽거나 다쳐도 국가는 사과도 책임도 지지 않는다. 이러한 불안 속에서 구성원 개개인들이 건강한 자아 존중감을 지키기는 어렵다. 

 

전 세계 노동자들의 투쟁과 존엄을 상징하는 5월 1일 노동자의날(메이 데이)을 맞아 한국의 일터가 모든 노동자에게 평등한지, 그리하여 노동자가 단결하여 노조 탄압과 노동개악, 민주주의의 후퇴, 사회적 재생산의 위기와 기후위기에 맞서 싸울 준비가 되었는지 묻고 싶다. 

 

평등이란 사회 구성원 개개인이 건강한 자아 존중감을 갖기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가치다. 서로의 같고 다름과 상관 없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동등하게 대우받고, 부당한 권위와 권력에 저항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이며, 사회적 정체성을 이유로 개인에게 주어지는 기회와 자유의 무게가 달라지지 않도록 해주는 중심이다. 하지만 현실에서 평등을 실현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생계를 유지하는 일터에서는 더욱 그렇다.

 

“당신의 일터는 평등한가?”

대부분의 노동자는 아니라고 말한다. 성소수자 노동자도 마찬가지다. 이윤만을 추구하는 자본은 수직적 위계 구조와 성과 경쟁으로 노동자를 통제하고 차별을 정당화한다. 노동자들은 저마다 다양한 사회적 정체성을 가지고 살지만 일터에서는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한다. 일터에서 다름이 존중받지 못하는 경험을 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성별⋅인종⋅출신지⋅가족형태⋅성적지향⋅병역⋅나이⋅학력⋅장애 등을 이유로 한 차별이 고용 전반에 만연하다.  

  

“일터가 왜 평등해야 하는가?”

대부분의 노동자는 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집보다 오랜 시간을 일터에서 보낸다. 출퇴근 시간까지 생각하면 일생의 3분의 2 가까이 노동을 하며 지낸다. 전업주부나 단시간⋅초단시간 노동자들도 마찬가지다. 일터 내 평등이 노동자에게 중요한 이유이다. 성소수자 노동자와 함께 일터 내 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실천하고 투쟁하자. 일터에서는 누구나 존중받아야 한다. 언제라도 부당함을 말할 수 있고 존중받아야 한다. 나이, 지위, 경력과 상관없이 힘들고 어려운 일은 함께 하고 가장 취약한 구성원에게 발언권이 우선 주어져야 한다. 권력을 이용해 눈치 주지 않고, 권력을 의식해 눈치껏 그림자노동을 행하지 않아야 한다. 

 

평등은 저절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의 약속을 통해 이루어진다. 우리는 똑같은 사람으로 ‘인정’받음으로써 사회에 속하게 되고 동등한 노동자로 ‘인정’받음으로써 일터에서 평등한 관계를 실천할 수 있다. 노동자의 권리는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때론 싸우고, 때론 양보하고, 때론 손잡으며 함께 나아갔다. 성소수자 노동자를 위한 평등한 일터는 모두에게 좋은 일터다. 그렇기에 모두의 빛나는 일터를 위해 우리 함께 하자. 끝까지 함께 하자.      

 

일터 내 평등은 노동자가 어제를 넘어 내일로 향해 나아가기 위한 오늘의 목표여야 한다.

 

2024년 5월 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445 [기자회견문]교육부의 차별조장 <학교성교육표준안> 도입을 즉각 중단하고 관련 내용을 전면 재검토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4.13 1639
444 [기자회견문]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 않는 사회는 또 다른 박근혜 정권을 낳는 불행한 역사의 반복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12.01 667
443 [기자회견문]국립재활원의 HIV감염인 재활치료거부는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11.06 166
442 [기자회견문]남대문경찰서는 졸속적 집회신고 절차를 철회하고 안전한 퀴어문화축제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5.27 1274
441 [기자회견문]보건복지가족부는 괜한 자격심사 운운말고 조속히 글리벡·스프라이셀 약가인하를 진행하라!! 동인련 2008.09.26 6047
440 [기자회견문]우리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대선 후보들은 응답하십시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4.03 644
439 [기자회견문]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회는 죽음을 각오한 노동자들을 외면하지 마라 동인련 2008.08.04 6315
438 [긴급 성명] 사람 목숨 위협하는 경찰 폭력, 이제는 끝내야 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11.16 663
437 [긴급 성명] 이명박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시도 반대한다 동인련 2009.10.28 5257
436 [긴급 성명]육군 동성애자 군인 색출 수사 피해자 A대위 구속영장발부를 규탄한다! 부당한 성소수자 색출 수사로 구속된 A대위를 즉각 석방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4.17 3768
435 [긴급규탄성명] 성범죄 공모자 홍준표는 동성애 혐오 선동하는 그 입을 닥치고 사퇴하라! 홍준표와 맞장구치며 성소수자 혐오 조장하는 문재인은 사죄하라! 오솔 2017.04.27 624
434 [긴급규탄성명] 성소수자 반대하고 불법연행 불사하는 문재인후보 규탄한다!! 오솔 2017.04.27 596
433 [긴급성명] 박영선위원은 성소수자 차별선동을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2.29 4159
432 [긴급성명]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동인련 2008.07.30 6262
431 [긴급성명] 쌍용 노동자와 가족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사측과 정부를 규탄한다! 동인련 2009.07.20 6519
» [노동절 기념 성명]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55
429 [노바티스 패소, 특허독점에 맞선 전 세계 환자들의 승리] 인도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동인련 2013.04.02 4614
428 [논 평] 우익은 더러운 네거티브 선거공세에 성소수자를 ‘이용’하지 말라! 1 동인련 2011.10.25 5196
427 [논 평] 군대 내 동성애자 사병 자살, 한 사람의 죽음을 애도하며. 1 오리 2013.01.18 6088
426 [논평] 4월 24일 민주노총의 총파업 돌입을 지지하며 - 자본과 탄압을 넘어 무지개색 총파업으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4.20 139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