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윤석열 정부 들어 사회 공공성이 빠르게 무너지고 사회보장제도가 흔들리고 있다. 가계부채는 늘지만 월급은 오를 기미가 안 보인다. 지방소멸은 이미 현실로 다가왔고 가족/지역사회 공동체는 서서히 무너져 왔다. 바다에서 도심 번화가에서 터널 안에서 국민들이 죽거나 다쳐도 국가는 사과도 책임도 지지 않는다. 이러한 불안 속에서 구성원 개개인들이 건강한 자아 존중감을 지키기는 어렵다. 

 

전 세계 노동자들의 투쟁과 존엄을 상징하는 5월 1일 노동자의날(메이 데이)을 맞아 한국의 일터가 모든 노동자에게 평등한지, 그리하여 노동자가 단결하여 노조 탄압과 노동개악, 민주주의의 후퇴, 사회적 재생산의 위기와 기후위기에 맞서 싸울 준비가 되었는지 묻고 싶다. 

 

평등이란 사회 구성원 개개인이 건강한 자아 존중감을 갖기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가치다. 서로의 같고 다름과 상관 없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동등하게 대우받고, 부당한 권위와 권력에 저항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이며, 사회적 정체성을 이유로 개인에게 주어지는 기회와 자유의 무게가 달라지지 않도록 해주는 중심이다. 하지만 현실에서 평등을 실현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생계를 유지하는 일터에서는 더욱 그렇다.

 

“당신의 일터는 평등한가?”

대부분의 노동자는 아니라고 말한다. 성소수자 노동자도 마찬가지다. 이윤만을 추구하는 자본은 수직적 위계 구조와 성과 경쟁으로 노동자를 통제하고 차별을 정당화한다. 노동자들은 저마다 다양한 사회적 정체성을 가지고 살지만 일터에서는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한다. 일터에서 다름이 존중받지 못하는 경험을 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성별⋅인종⋅출신지⋅가족형태⋅성적지향⋅병역⋅나이⋅학력⋅장애 등을 이유로 한 차별이 고용 전반에 만연하다.  

  

“일터가 왜 평등해야 하는가?”

대부분의 노동자는 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집보다 오랜 시간을 일터에서 보낸다. 출퇴근 시간까지 생각하면 일생의 3분의 2 가까이 노동을 하며 지낸다. 전업주부나 단시간⋅초단시간 노동자들도 마찬가지다. 일터 내 평등이 노동자에게 중요한 이유이다. 성소수자 노동자와 함께 일터 내 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실천하고 투쟁하자. 일터에서는 누구나 존중받아야 한다. 언제라도 부당함을 말할 수 있고 존중받아야 한다. 나이, 지위, 경력과 상관없이 힘들고 어려운 일은 함께 하고 가장 취약한 구성원에게 발언권이 우선 주어져야 한다. 권력을 이용해 눈치 주지 않고, 권력을 의식해 눈치껏 그림자노동을 행하지 않아야 한다. 

 

평등은 저절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의 약속을 통해 이루어진다. 우리는 똑같은 사람으로 ‘인정’받음으로써 사회에 속하게 되고 동등한 노동자로 ‘인정’받음으로써 일터에서 평등한 관계를 실천할 수 있다. 노동자의 권리는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때론 싸우고, 때론 양보하고, 때론 손잡으며 함께 나아갔다. 성소수자 노동자를 위한 평등한 일터는 모두에게 좋은 일터다. 그렇기에 모두의 빛나는 일터를 위해 우리 함께 하자. 끝까지 함께 하자.      

 

일터 내 평등은 노동자가 어제를 넘어 내일로 향해 나아가기 위한 오늘의 목표여야 한다.

 

2024년 5월 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605 [공동성명] 성차별 해소를 위해,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제9차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최종견해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6.07 8
604 [공동성명] 성소수자 차별에 목소리조차 못내는 인권위가 웬 말인가! 인권의 원칙을 짓밟는 인권위원들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6.04 11
603 [선언문] 한국에서 살고 있는 퀴어들은 팔레스타인 퀴어의 생존과 해방을 염원한다. 이스라엘의 학살 중단, 점령 종식을 요구하며, 팔레스타인의 완전한 해방을 위해 연대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30 23
602 [차제연 논평] 평등이 폐기된다, 21대 국회가 끝내 외면한 차별금지법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9 11
601 [카드뉴스] 초국적 제약회사의 돈에 프라이드는 없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6 27
600 [한국어] 팔레스타인에 대한 학살과 식민지배 종식을 원하는 한국 페미니스트 선언🍉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4 74
599 [무지개행동 논평] 성별의 법적 인정에 관한 법률 발의를 환영하며, 국회는 트랜스젠더의 ‘나답게 살아갈 권리’를 실현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1 15
598 [차제연x무지개행동 논평] 대한민국 정부의 차별금지법에 관한 답변에 유감을 표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0 13
597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기념 성명]  변화의 흐름을 함께 만듭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13 40
» [노동절 기념 성명]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55
595 [청시행 성명]  아직 늦지 않았다 - 서울시의회는 학생인권조례 폐지 중단하라! 국회는 학생인권법으로 답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33
594 [조례공대위 성명] 서울학생인권 짓밟은 국민의힘 서울시의원들 OUT! 서울 시민과 학생의 이름으로 국민의힘 시의원들을 탄핵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25
593 [차제연 성명] 조례를 폐지한다고 인권의 원칙을 무너뜨릴 수는 없다 - 서울시와 충남의 학생인권조례 폐지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29
592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논평] HIV감염인이 ‘건강’을 온전히 누릴 수 있는 사회가 가장 건강하고 안전하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02 70
591 [무지개행동·차제연 공동성명] 보수개신교와 야합한 박홍근, 이승환 두 후보의 혐오발언 강력히 규탄한다. 제22대 총선 우리는 평등에 투표할 것이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01 67
590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기념 성명]  가시화를 넘어 존엄한 삶을 위해 함께 행동하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29 162
589 [차제연 성명] 국가인권위원회가 철폐하려는 것이 성차별인가 성평등인가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26 65
588 [3.8 세계여성의날 기념성명] 혐오와 차별이 아니라, 성평등을 공약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07 101
587 [차제연 논평] 기독교대한감리회는 부끄러움을 알라 이동환 목사 출교 확정 강력하게 규탄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05 99
586 [차제연 성명] 인권의 역사는 거스를 수 없다. 충남도의회는 지금이라도 자신의 소임을 다하여라 - 충남학생인권조례 폐지 재의한 표결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2.06 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