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초국적 제약회사의 돈에 프라이드는 없다!

 

1.jpg

 

초국적 제약회사의 ‘퀴어 친화적’ 마케팅 이면에는 특허독점과 탐욕적인 이윤추구가 있다. 이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을 비롯 시민들의 의약품접근권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횡포이다.

 

2024.05.25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2.jpg


#1
초국적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이하 길리어드)가 또 서울퀴어문화축제에 파트너십 단체로서 부스와 퍼레이드 차량으로 참여합니다. 전에도 ‘HIV감염인을 응원한다’며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했던 길리어드는 프라이드 갈라의 주요 후원사이기도 합니다. 또한 이름을 떳떳하게 드러내지 못하는 다른 초국적 제약회사도 서울퀴어문화축제에 파트너십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러한 초국적 제약회사들의 ‘퀴어 친화적’ 마케팅 이면에는 특허독점과 탐욕적인 이윤추구가 있습니다. 이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을 비롯 시민들의 의약품접근권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횡포입니다.

 

 

3.jpg


#2
길리어드를 포함한 초국적 제약회사의 신약개발 및 임상은 대부분 공적 영역의 지원으로 진행됩니다. 그럼에도 초국적 제약회사는 특허권을 행사하며 개발된 의약품을 독점하고 수십년 넘는 오랜 기간 고가로 공급하며 천문학적 이윤을 챙깁니다. 길리어드는 전세계 700만명을 사망케 한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 치료제 독점과 높은 약값으로 지탄받기도 했습니다. 

HIV/AIDS 치료제의 경우, 한 번의 주사로 수개월 동안 약효를 유지시킬 수 있는 레나카파비르를 개발하여 HIV치료 편의성을 높였음에도 약값을 연간 4천만원까지 끌어올려 공분을 산 바 있습니다.

 

4.jpg


#3
치료제 뿐 아니라 프렙에 사용되는 HIV예방약 ‘트루바다’ 역시 길리어드가 특허를 가지고 높은 약가를 유지합니다. 길리어드는 미국질병통제센터(CDC)가 HIV 치료제 엠트리시타빈과 테노포비르의 복합제가 HIV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를 밝혀내자, 이를 독점적으로 사유화하고 비싼 약값으로 편취하여 미국 정부와 특허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한 달 약값이 40만원이 넘는 트루바다는 보험적용이 되더라도 십만원 여의 가격을 내야만 합니다. 이 문턱은 결코 낮지 않습니다. 길리어드는 비싼 약값을 철저히 함구하면서 의약품접근권에 대한 책임을 교묘하게 국내 건강보험제도와 정부의 문제로 회피합니다. 

 

5.jpg
#4
초국적 제약회사의 핑크워싱은 성소수자와 HIV감염인, 에이즈환자를 비롯한 가난하고 손상이나 장애가 있는 이들, 위험에 노출된 취약한 사람들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침해합니다. 이들이 지지하는 성소수자 인권은 약값을 지불할 수 있는 구매력이 있는 사람들로만 한정됩니다. 하지만 인간의 건강할 권리는 사고팔아도 되는 상품이어서는 안됩니다. 초국적 제약회사가 선전하는 퀴어친화적 행보는 비윤리적으로 획득하는 폭리의 극히 일부를 선심쓰듯 재투자하는 마케팅에 지나지 않습니다.  

 

 

6.jpg


#5
초국적 제약회사들은 핑크워싱을 멈추고 의약품 가격부터 인하해야 합니다. 의약품접근권을 침해하는 길리어드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 및 에이즈환자의 인권을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초국적 제약회사의 ‘돈’에 우리의 프라이드는 결코 있을 수 없습니다. 

의약품 접근권을 침해하는 초국적 제약회사는 성소수자와 HIV감염인의 인권을 말할 자격이 없다!
초국적 제약회사는 핑크워싱을 멈추고 의약품 접근권 침해를 중단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605 [공동성명] 성차별 해소를 위해,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제9차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최종견해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6.07 8
604 [공동성명] 성소수자 차별에 목소리조차 못내는 인권위가 웬 말인가! 인권의 원칙을 짓밟는 인권위원들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6.04 11
603 [선언문] 한국에서 살고 있는 퀴어들은 팔레스타인 퀴어의 생존과 해방을 염원한다. 이스라엘의 학살 중단, 점령 종식을 요구하며, 팔레스타인의 완전한 해방을 위해 연대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30 23
602 [차제연 논평] 평등이 폐기된다, 21대 국회가 끝내 외면한 차별금지법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9 11
» [카드뉴스] 초국적 제약회사의 돈에 프라이드는 없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6 27
600 [한국어] 팔레스타인에 대한 학살과 식민지배 종식을 원하는 한국 페미니스트 선언🍉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4 74
599 [무지개행동 논평] 성별의 법적 인정에 관한 법률 발의를 환영하며, 국회는 트랜스젠더의 ‘나답게 살아갈 권리’를 실현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1 15
598 [차제연x무지개행동 논평] 대한민국 정부의 차별금지법에 관한 답변에 유감을 표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20 13
597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기념 성명]  변화의 흐름을 함께 만듭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5.13 40
596 [노동절 기념 성명]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55
595 [청시행 성명]  아직 늦지 않았다 - 서울시의회는 학생인권조례 폐지 중단하라! 국회는 학생인권법으로 답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33
594 [조례공대위 성명] 서울학생인권 짓밟은 국민의힘 서울시의원들 OUT! 서울 시민과 학생의 이름으로 국민의힘 시의원들을 탄핵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25
593 [차제연 성명] 조례를 폐지한다고 인권의 원칙을 무너뜨릴 수는 없다 - 서울시와 충남의 학생인권조례 폐지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29
592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논평] HIV감염인이 ‘건강’을 온전히 누릴 수 있는 사회가 가장 건강하고 안전하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02 70
591 [무지개행동·차제연 공동성명] 보수개신교와 야합한 박홍근, 이승환 두 후보의 혐오발언 강력히 규탄한다. 제22대 총선 우리는 평등에 투표할 것이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01 67
590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기념 성명]  가시화를 넘어 존엄한 삶을 위해 함께 행동하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29 162
589 [차제연 성명] 국가인권위원회가 철폐하려는 것이 성차별인가 성평등인가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26 65
588 [3.8 세계여성의날 기념성명] 혐오와 차별이 아니라, 성평등을 공약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07 101
587 [차제연 논평] 기독교대한감리회는 부끄러움을 알라 이동환 목사 출교 확정 강력하게 규탄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3.05 99
586 [차제연 성명] 인권의 역사는 거스를 수 없다. 충남도의회는 지금이라도 자신의 소임을 다하여라 - 충남학생인권조례 폐지 재의한 표결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2.06 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