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연대성명]평화적인 민주화 요구 시위를 무력으로 탄압하는 버마(미얀마)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버마 국민들의 반정부 민주화를 요구하는 평화적인 시위에 대하여 군사정권이 발포를 하여 사망자를 내는 등 유혈사태까지 발생하였다. 이에 우리는 버마의 민주화 요구를 강력히 지지하며, 그동안의 민주화 요구를 외면하며 유혈사태까지 일으킨 버마 군사정권을 규탄한다. 또한 한국정부는 그동안 버마민주화에 대하여 침묵해온 태도를 버리고 버마의 민주화요구를 지지하는 입장과 정책을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버마 군사정권이 지난달 15일 예고 없이 천연가스 가격 5배, 경유가격 2배, 휘발유 가격 67%를 각각 인상한데 항의하면서 시작된 시위는 군정의 폭압적인 통치에 저항하는 반정부, 민주화 요구 시위로 확산되었다. 승려들과 민주화 단체들이 이끄는 이번 시위는 수주째 계속되어 10여만명으로 늘어났으며 시위대 진압 과정에서 이미 200여명이 체포, 구금되었다. 어제 9월 26일에는 양곤에서 반정부시위를 계속하는 승려와 시민들에 대한 강제진압에 나선 군경이 발포를 하여 승려를 포함하여 최소한 5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부상하는 유혈사태가 발생하였다. 버마군정은 시위대에 대한 무력진압을 당장 중지하여야 한다. 군사정부는 야간통행과 집회 금지령을 내리고 시위대에 발포를 시작함에 따라 3000여명의 희생자를 낳은 1998년 민주화운동 진압 사태가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우리는 더 이상의 유혈 사태는 없어야 하며 하루빨리 군부가 물러나고 버마에 민주화가 오기를 강력히 희망한다. 또한 우리는 그동안 경제교역만을 추구하며 버마의 민주화 요구를 외면한 한국정부가 민주화 요구 시위를 지지하는 입장과 정책을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미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버마군정에 대하여 자제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45년간 철권통치를 해온 군부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폭압정치에 항의하는 버마민중들의 염원이 하루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다음을 강력히 촉구한다. 1. 버마군사정권은 평화시위에 대한 무력진압을 당장 중지하라. 1. 버마군사정권은 아웅산 수지를 포함한 모든 정치범을 석방하고 자유로운 정치활동을 보장하라 1. 한국정부는 버마군정의 유혈진압에 항의하고, 민주화를 지지하는 입장과 정책을 밝혀라. 2007년 9월 27일 버마 민족민주동맹(NLD-LA) 한국지부/버마행동/인권실천시민연대/나와우리/참여연대/이주노동자인권을위한모임/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버마민주화를 지원하는 모임/경계를 넘어/인권단체연석회의<전국 37개 단체: 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구속노동자후원회/광주인권운동센터/다산인권센터/대항지구화행동/동성애자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주주의법학연구회/부산인권센터/불교인권위원회/빈곤과 차별에 저항하는 인권운동연대/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아시아평화인권연대/안산노동인권센터/에이즈 인권모임 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울산인권운동연대/원불교인권위원회/이주노동자인권연대/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인권운동사랑방/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장애우 권익문제 연구소/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 평화와 인권연대/전쟁없는 세상/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평화인권연대/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친구사이/한국교회인권센터/한국DPI(한국장애인연맹)/한국 성적소수자 문화인권센터>/인권연구소 ‘창’/(재)5․18기념재단/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다함께/한국진보연대/아시아태평양노동자연대 한국위원회/한국노동네트워크/오산 노동문화센터/오산 다솜교회/함께하는 시민행동 (총 56개 단체)

  1.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Date2010.05.12 By동인련 Views84883
    read more
  2. [5.31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08.05.30 By동인련 Views7865
    Read More
  3.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08.05.30 By동인련 Views7161
    Read More
  4. <인권단체 활동가 공동 성명> 누가 촛불-민주주의를 위협하는가

    Date2008.05.29 By동인련 Views6931
    Read More
  5. [성명] 국회는 ‘보여주기 식’ 법안 통과가 아니라, 아동 성폭력 근절을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

    Date2008.05.16 By동인련 Views6865
    Read More
  6. [성명] BMS와 복지부에 연간 4,000만원 약값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

    Date2008.05.08 By동인련 Views6710
    Read More
  7. <성명서> 광우병 괴담 수사, 문제 있다

    Date2008.05.07 By동인련 Views6483
    Read More
  8. [미쇠고기반대집회사법처리규탄_연대성명]경찰은 국민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처벌을 멈춰라

    Date2008.05.06 By동인련 Views6324
    Read More
  9. 18대 총선 후보자들과 함께하는 ‘성소수자 반차별 선언’

    Date2008.04.08 By동인련 Views8577
    Read More
  10. [공동성명] 로슈는 환자살인을 중단하고 후제온을 즉각 공급하라!

    Date2008.03.14 By동인련 Views7004
    Read More
  11. <공동기자회견문> 인권의 실현은 국가의 의무다. 정부는 인권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라- 이명박 정부에 인권 정책 과제를 제안하며

    Date2008.03.05 By동인련 Views7030
    Read More
  12. [공동성명] 지속가능한 에이즈치료를 위해 푸제온 약가를 인하하라!

    Date2008.02.29 By동인련 Views7453
    Read More
  13. [공동성명] 스프라이셀, 글리벡의 오류를 반복하지 말라.

    Date2008.02.29 By동인련 Views7068
    Read More
  14. [성명] 강제추방이 아니라 적절한 치료와 지지/지원이 우선이다.

    Date2008.02.26 By동인련 Views7016
    Read More
  15. [성명] 합리적 판단 능력을 상실한 법무부를 규탄한다!

    Date2007.11.26 By동인련 Views6966
    Read More
  16. [보도자료] 헌법의 평등 이념을 실현하고 사회적 소수자, 약자를 보호하는 차별금지법은 제정되어야 합니다

    Date2007.10.23 By동인련 Views7065
    Read More
  17. [논평] 보수기독교, 또 다시 동성애자를 죽음으로 내몰 작정인가?

    Date2007.10.17 By동인련 Views7099
    Read More
  18. [연대성명]평화적인 민주화 요구 시위를 무력으로 탄압하는 버마(미얀마)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07.10.01 By동인련 Views6505
    Read More
  19. <성소수자인권운동진영 성명>범민련 남측본부는 성소수자, 성소수자운동에 대한 그릇된 시각이 담긴 해당 기사를 즉각 삭제하고, 공식 사과하라.

    Date2007.09.05 By동인련 Views1256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