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기자회견문> 경찰은 국민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처벌을 멈춰라 5월 2일 청계천에서 시작된 ‘광우병 의심 미국산 쇠고기 수입’ 협상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촛불 문화제에 2만 명이 모였고, 3일에는 부산, 대구 등지로 확대되어 규모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번 촛불 문화제는 “광우병 쇠고기, 너나 먹어라“라는 제목이 말해 주듯이 한·미 FTA에 눈 먼 이명박 정부가 ‘검역주권’마저 포기한 채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덜컥 재개한데서 비롯되었다. 이명박 정권은 출범한 지 석 달여 밖에 되지 않았지만 벌써 많은 국민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기업하기 좋은 나라라는 정책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소수 기득권층의 이익을 위해 다수를 희생시키는, 시장만능주의 정책들을 노골적으로 강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에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서명이 벌써 10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이명박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얼마나 큰 지 보여주는 것이다. 그럼에도 이명박 정부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기는커녕 미국산 쇠고기는 안전하다며 궁색한 변명만을 늘어놓기에 바쁘다. 그래서 시민들은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헌신짝처럼 취급하는 정부에 분노해, 스스로의 건강과 생명 그리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이것은 그동안 이명박 정권이 입버릇처럼 받들어 모시겠다고 말 했던 민심의 소리이자 국민의 정당한 저항권 행사인 것이다. 그런데 경찰은 반인권 악법인 집시법 조항을 들먹이며 ‘민심의 소리’를 불법으로 몰아 사법처리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국민들의 반발에 부딪히자 "개최 자체는 문제 삼지 않되 참가자들이 정치적 구호를 외치는 것에 대해서는 제재하겠다" , "만약 촛불문화제 주최 측이 정치적 구! 호나 발언을 하거나 참가자들이 이에 동조해서 구호를 외치거나 플래카드를 펼치거나 피켓을 흔들거나 하면 불법 정치집회로 규정하기로 했다"는 제재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구호를 외치고 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나왔기 때문에 문화제가 아니라 집회라는 경찰의 주장은 순전히 자의적인 판단에 불과하다. 문화제 또한 여러 사람이 모이는 집단적 행위이므로 당연히 어떤 목적을 띌 수밖에 없다. 평화적으로 행사가 진행되는 한, 행사가 집회이든, 문화제이든, 기자회견이든 본질적으로 국민은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을 경찰이 집회다, 아니다 판단해 집시법에 의한 처벌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위헌이고 반인권적 행위이다. 촛불문화제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이 전면 허용되는 급박한 상황에서 광우병 위험에 대해 국민 스스로 건강과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정부에게 기본적인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하는 거대한 표현의 장이다. 이것을 “정치적 목적”이라고 본다면 일방적으로 미국? ?쇠고기 수입재개를 막무가내로 결정한 이명박 정권의 결정 또한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무시한 채 강행된 정치적 행위인 것이다. 또한 경찰은 일몰 시간(오후 7시) 이후에는 모든 집회가 불법이라는 집시법(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규정을 근거로 내세우며 문화제 참가자들의 행위를 재단하려 하고 있다. 이런 집시법의 규정은 해당 집회가 가지는 형식, 내용 그리고 미칠 영향과 상관없이 무조건적으로 집회를 금지하는 것으로 집회․시위 자유에 대한 과도한 침해다. 때문에 종종 정치집회들이 신고절차 없이 야간에 열릴 수 있는 ‘문화제’ 형식으로 열렸던 것이다. 과연 일몰 시간 이후의 집회를 불법으로 규정하는 것 그 자체가 얼마나 설득력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어떠한 집회라도 금지시키는 것보다 집회를 보장함으로써 다수 국민이 얻게 될 공익이 더 크다면 이를 막을 명분은 없다. 도대체 국민의 건강과 생명보다 더 우선적으로 보호되어야 ? ?권리가 어디에 있단 말인가? 만약 문화제가 집회 또는 시위라 하더라도 지극히 평화적이었던 촛불시위를 불법으로 규정한 것은 경찰의 “폭력 시위 근절” 주장의 위선을 보여준다. 그동안 경찰은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한미FTA 반대 시위들을 밥먹듯이 금지하면서도 그것이 마치 ‘폭력 시위 근절’과 ‘평화 시위 정착’을 위한 것처럼 말하여 왔다. 그러나 이번 일을 계기로 경찰이 평화적이든 폭력적이든 모든 집회를 무차별적으로 제한하여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우리들은 집시법이 집회와 시위에 대한 허가제를 금지하고 있는 헌법 제21조 2항을 위반하고 있으며, 집회를 신고제가 아닌 사실상의 ‘허가제’로 운영하고 있는 경찰의 직권남용을 비판해왔던 것이다. 이명박 정부와 경찰은 기존 집시법의 독소조항은 그대로 놔둔 채, “법·질서를 강화”한다는 명분으로 집회․시위의 자유를 후퇴시키려는 조치들만을 줄기차게 발표하고 있다. 심지어 복면 등 신분 위장이 가능한 기물을 소지한 사람들의 집회장소 출입을 금지하겠다는 법률안을 입법하겠다는 입장이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규제와 통제, 국민의 위에 서서 국민을 다스리겠다는 독재정치와 권위주의 시대가 도래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국민이 없으면 정부도, 국가도 있을 수 없다. 이명박 정권이 민심의 소리에 귀 기울이기는커녕 평화롭고 자발적인 촛불문화제마저 악법과 경찰력을 동원해서 짓밟고 집시법을 개악한다면 이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다수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반역사적 행위가 될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경찰? ?정부의 반인권적 행위에 맞서 인권의 이름으로 국민과 함께 싸워 나갈 것이다. 2008. 5. 6. 인권단체연석회의[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구속노동자후원회,광주인권운동센터,다산인권센터,대항지구화행동,동성애자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민주노동자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주주의법학연구회,부산인권센터,불교인권위원회,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안산노동인권센터,에이즈인권모임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울산인권운동연대,원불교인권위원회,이주노동자인권연대,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인권운동사랑방,장애와인권발! 바닥행동,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평화와인권연대,전쟁없는세상,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평화인권연대,한국교회인권센터,한국DPI,한국게이인권단체친구사이,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전국 38개 인권단체)]

  1.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Date2010.05.12 By동인련 Views85438
    read more
  2. [긴급성명]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Date2008.07.30 By동인련 Views6264
    Read More
  3. [성명] 제성호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정부에 인권은 없다.

    Date2008.07.25 By동인련 Views6415
    Read More
  4. [성명서]정부의 대국민 전면전 선포를 규탄한다 - 정부의 대국민담화문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및 경찰폭력 규탄

    Date2008.06.30 By동인련 Views7472
    Read More
  5.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Date2008.06.16 By동인련 Views6347
    Read More
  6.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Date2008.06.16 By동인련 Views6370
    Read More
  7. <성명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국민의 요구를 전면 수용하라

    Date2008.06.03 By동인련 Views7553
    Read More
  8. <선언>인권영화제는 계속 되어야 하고, 영비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Date2008.06.03 By동인련 Views6793
    Read More
  9. [5.31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08.05.30 By동인련 Views7866
    Read More
  10.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08.05.30 By동인련 Views7161
    Read More
  11. <인권단체 활동가 공동 성명> 누가 촛불-민주주의를 위협하는가

    Date2008.05.29 By동인련 Views6935
    Read More
  12. [성명] 국회는 ‘보여주기 식’ 법안 통과가 아니라, 아동 성폭력 근절을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

    Date2008.05.16 By동인련 Views6872
    Read More
  13. [성명] BMS와 복지부에 연간 4,000만원 약값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

    Date2008.05.08 By동인련 Views6712
    Read More
  14. <성명서> 광우병 괴담 수사, 문제 있다

    Date2008.05.07 By동인련 Views6486
    Read More
  15. [미쇠고기반대집회사법처리규탄_연대성명]경찰은 국민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처벌을 멈춰라

    Date2008.05.06 By동인련 Views6324
    Read More
  16. 18대 총선 후보자들과 함께하는 ‘성소수자 반차별 선언’

    Date2008.04.08 By동인련 Views8585
    Read More
  17. [공동성명] 로슈는 환자살인을 중단하고 후제온을 즉각 공급하라!

    Date2008.03.14 By동인련 Views7005
    Read More
  18. <공동기자회견문> 인권의 실현은 국가의 의무다. 정부는 인권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라- 이명박 정부에 인권 정책 과제를 제안하며

    Date2008.03.05 By동인련 Views7030
    Read More
  19. [공동성명] 지속가능한 에이즈치료를 위해 푸제온 약가를 인하하라!

    Date2008.02.29 By동인련 Views7455
    Read More
  20. [공동성명] 스프라이셀, 글리벡의 오류를 반복하지 말라.

    Date2008.02.29 By동인련 Views7068
    Read More
  21. [성명] 강제추방이 아니라 적절한 치료와 지지/지원이 우선이다.

    Date2008.02.26 By동인련 Views70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