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상담 및 인터뷰 요청시 꼭 읽어주세요!

 

 

안녕하세요!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입니다. 

최근 상담 건수와 인터뷰 요청 건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적절한 상담과 인터뷰를 응해드리기 위해

아래의 글을 꼭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1. 상담

- 시간 : 월,수, 금 오전 10시 ~ 오후 6시까지

- 방법 : 해당 요일, 시간에 070_7592_9984로 전화를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요일, 시간 이외에는 상단 메뉴 '인권상담센터'를 참고해주세요.
           * 행성인 사무실 방문 상담은 전화 상담을 선행한 후에 결정합니다. 

 

 

2. 인터뷰

- 대학교 학부 전공 수업 혹은 교양 수업 조별 발표 : 동성애, 동성애자, 성소수자 관련 발표를 준비하는
   학생분들은 가급적 사전 자료 조사와 토론을 마치고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단체 커멘트 요청, 자료 조사의 적절성 등의 내용이 필요하다면 사전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자료

  기본 포털 사이트에서도 검색이 가능하나
  기본 용어 설명, 역사, 동성애자인권연대 회원, 동성애자들의 직접적인 
  글이나 사회적 요구, 현재 동성애자, 성소수자들의 활동 이슈가 궁금하다면 
  아래의 사이트들을 방문해 자료를 검색하시기 바랍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 '랑' http://lgbtpride.tistory.com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웹진 '레인보우'  http://lgbtkdlp.tistory.com

 트랜스젠더를 위한 정보,인권 길잡이 http://lsangdam.org/faq

 한국레즈비언상담소 http://lsangdam.org/faq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퀴어락 (아카이브) http://queerarchive.org/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gay library http://chingusai.net/lib.htm

 

 

- 기사 : 
  프레시안 www.pressian.com /  민중언론 참세상 www.newscham.net 

  레디앙 www.redian.org / 오마이뉴스 www.ohmynews.com
  의 인터넷 언론사에는 군대 내 동성애자 차별 기사, HIV/AIDS 감염인 인권 기사
등이 있으니 참고하세요.

 

- (대학) 신문, 방송사 인터뷰 : 

  1) 동성애자 커플,  HIV/AIDS 감염인 등 당사자 섭외에는 응해드리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2) 기본용어, 동성애자, 성소수자 활동 이슈는 위와 마찬가지로 해당 사이트의 자료를 검색해 보신 후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3) 조선, 중앙, 동아일보 (신문, 주, 월간, 계열사) 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은 인터뷰 하지 않습니다.

 

** 인터뷰 요청 역시 월,수,금 오전 10시 부터 오후 6시까지 전화를 받으며 이외 요일과 시간은
      lgbtpride@empas.com  으로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상담 및 사무실 전화 _ 02_715_998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883
600 <성소수자인권운동진영 성명>범민련 남측본부는 성소수자, 성소수자운동에 대한 그릇된 시각이 담긴 해당 기사를 즉각 삭제하고, 공식 사과하라. 동인련 2007.09.05 12562
599 [연대성명]평화적인 민주화 요구 시위를 무력으로 탄압하는 버마(미얀마)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동인련 2007.10.01 6505
598 [논평] 보수기독교, 또 다시 동성애자를 죽음으로 내몰 작정인가? 동인련 2007.10.17 7099
597 [보도자료] 헌법의 평등 이념을 실현하고 사회적 소수자, 약자를 보호하는 차별금지법은 제정되어야 합니다 동인련 2007.10.23 7066
596 [성명] 합리적 판단 능력을 상실한 법무부를 규탄한다! 동인련 2007.11.26 6966
595 [성명] 강제추방이 아니라 적절한 치료와 지지/지원이 우선이다. 동인련 2008.02.26 7016
594 [공동성명] 스프라이셀, 글리벡의 오류를 반복하지 말라. 동인련 2008.02.29 7068
593 [공동성명] 지속가능한 에이즈치료를 위해 푸제온 약가를 인하하라! 동인련 2008.02.29 7453
592 <공동기자회견문> 인권의 실현은 국가의 의무다. 정부는 인권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라- 이명박 정부에 인권 정책 과제를 제안하며 동인련 2008.03.05 7030
591 [공동성명] 로슈는 환자살인을 중단하고 후제온을 즉각 공급하라! 동인련 2008.03.14 7004
590 18대 총선 후보자들과 함께하는 ‘성소수자 반차별 선언’ 동인련 2008.04.08 8577
589 [미쇠고기반대집회사법처리규탄_연대성명]경찰은 국민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처벌을 멈춰라 동인련 2008.05.06 6324
588 <성명서> 광우병 괴담 수사, 문제 있다 동인련 2008.05.07 6483
587 [성명] BMS와 복지부에 연간 4,000만원 약값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 동인련 2008.05.08 6710
586 [성명] 국회는 ‘보여주기 식’ 법안 통과가 아니라, 아동 성폭력 근절을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 동인련 2008.05.16 6865
585 <인권단체 활동가 공동 성명> 누가 촛불-민주주의를 위협하는가 동인련 2008.05.29 6931
584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동인련 2008.05.30 7161
583 [5.31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동인련 2008.05.30 7865
582 <선언>인권영화제는 계속 되어야 하고, 영비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동인련 2008.06.03 6790
581 <성명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국민의 요구를 전면 수용하라 동인련 2008.06.03 75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