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명]영상물등급위원회는 청소년 보호를 빌미로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시정하라!


지난 11월 9일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는 김조광수 감독의 영화 <친구사이?>가 "영상의 표현에 있어 선정적인 부분은 성적 행위 등의 묘사가 노골적이며 자극적인 표현이 있기에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영화.(청소년이 관람하지 못하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영화)"라며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내렸다.


우리는 영등위의 판정이 동성애혐오에서 비롯한 동성애 차별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영등위는 <친구사이?>의 주제 표현의 유해 정도를 ‘다소 높음’으로, 선정성과 모방위험의 표현정도를 ‘높음’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친구사이?>의 성행위 표현 수위는 다른 15세이상관람가 영화에 비해 절대 높지 않다. 무엇보다 영등위가 이 영화의 모방위험 정도가 높다고 규정한 것은 동성애에 대한 무지와 편견을 드러낸다.


선정성에 대한 판단에서 영등위는 명백히 이성애를 표현한 영화와 <친구사이?>를 차별했다. 이는 헌법이 보장한 평등권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다.


나아가 영등위의 판결은 동성애가 청소년에게 유해하다는 생각을 전제로 하고 있다. '청소년 보호'를 자신의 주요한 존재 이유로 내세우는 영등위는 과거 청소년보호위원회와 똑같은 논리를 되풀이하고 있는 것이다.


동성애가 청소년에게 유해하다는 편견은 오래 전부터 국가가 조장해 왔다. 1999년 제정된 청소년보호법 시행령은 청소년유해매체물 심의기준에서 동성애를 변태성행위로 규정했었다.


그러나 동성애는 모방이나 교육을 통해 배우는 것이 아니다. 인간 역사는 인간의 섹슈얼리티가 다양함을 보여준다. 동성애는 변태성행위가 아니라 하나의 인간적인 삶이며 애정의 형태다. 동성애를 그린 영화가 모방위험이 있고 청소년에게 유해하다는 말은 동성애자들을 모욕하는 것이며 성적자기결정권을 부정하는 것이다. 진정 청소년에게 유해한 것은 이번 영등위 판정 같은 동성애 차별과 편견이다.


동성애 차별과 편견 때문에 수많은 청소년 동성애자들이 혼란과 자괴감으로 고통 받을 뿐 아니라 동성애혐오에 의한 폭력에 시달린다. 이로 인해 청소년 동성애자들은 흔히 사회적․정서적 고립을 경험하며 이성애자 청소년보다 낮은 자아존중감을 갖게 된다. 청소년 동성애자들의 우울정도와 자살률이 높다는 사실은 동성애 차별이 낳는 결과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청소년보호법의 동성애 차별조항을 삭제하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다. 그 결과 국가인권위원회는 2003년 청소년보호법시행령 청소년유해매체물 심의기준에서 '동성애'를 삭제하도록 권고했고 2004년 삭제됐다.


그러나 이번 영등위 판정이 보여주듯 동성애가 청소년에게 유해하다는 편견은 계속돼 왔다. 아직도 많은 포털사이트가 ‘동성애’, ‘이반’ 등의 단어를 성인검색어로 지정하고 있는 것도 그런 편견에 기초한 것이다. 청소년 동성애자의 존재를 부정하고 동성애혐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규제와 차별은 사라져야 한다.


<친구사이?> 제작사와 감독이 영등위의 불공정한 심의 결과에 불복하고 항의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한 것은 정당하며 지지받아 마땅하다. 동성애자 인권과 평등을 지지하는 모든 사람들이 영등위의 동성애 차별 판정에 항의하는 행동에 지지를 보내 줄 것을 호소한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모든 형태의 동성애혐오와 차별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다.


영등위는 동성애를 차별하고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시정하라!

동성애가 아니라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사회야 말로 모든 청소년에게 유해하다!


2009년 11월 11일

동성애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7
545 [아프간재파병반대연석회의]11.14 반전평화행동의 날 집회 불허를 규탄한다 file 동인련 2009.11.11 5879
» [성명]영상물등급위원회는 청소년 보호를 빌미로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시정하라! 동인련 2009.11.11 6431
543 [디엔에이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정부 발의안)]에 대한 인권시민사회단체 의견 동인련 2009.11.18 6332
542 더 이상의 최악은 없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 -왜 글리벡 약값은 A7조정가여야 하는가? 동인련 2009.11.18 5575
541 인권침해 반성없는 정부를 규탄한다.- UN 사회권 심의에서 보여준 정부의 천박한 인권의식 - 동인련 2009.11.18 5300
540 정부는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권고를 성실히 이행하라. (성적지향 등이 삭제된 채 폐기된 정부 원안) 차별금지법 관련 유엔 사회권위원회 한국 정부 답변에 대한 비판 file 동인련 2009.11.25 7081
539 [기자회견문] 장관님, HIV/AIDS감염인의 인권은 어디에 있습니까? 정욜 2009.12.02 5373
538 [성명] ‘인권’도 아닌데 ‘인권상’을 준다는 국가인권위원회 동인련 2009.12.10 5998
537 [국제 서명] “이명박 정부는 반민주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동인련 2009.12.10 6234
536 [성명] 세계인권선언 61주년, 대한민국에 인권은 없다. 동인련 2009.12.11 7245
535 [성명]범법자 이건희는 사면하고 무고한 시민은 연행하는 더러운 세상! 동인련 2009.12.30 6760
534 (성명발표) 한국정부의 외국인 입출국 조치에 대한 반기문 UN사무총장의 격찬 보도를 반박하며 - 정욜 2010.01.21 8535
533 [연대성명] 아이티에 대한 파병 경쟁을 중단하라! 정욜 2010.01.22 7899
532 <성명서> 지금 아이티에 가장 절실한 것은 군대가 아니라 구호와 재건, 그리고 연대의 정신이다 동인련 2010.02.11 7179
531 2010 교육감 선거 청소년들의 요구를 지지합니다. 동인련 2010.05.07 8704
530 [인권회의] 참여연대 유엔 안보리 서한 발송을 둘러싼 작금의 상황에 대한 논평 동인련 2010.06.17 8822
529 <성명서>동성애혐오 조장하고 HIV/AIDS 감염인에 대한 차별 부추기는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과 ‘참교육 어머니 전국모임’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욜 2010.10.01 9365
528 ‘아무도 차별받지 않는 올바른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하라! 동인련 2010.10.29 8634
527 동성애 혐오는 차별이다! 혐오조장 중단!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스케치 file 동인련 2010.11.10 13498
526 현병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사퇴 촉구 성소수자 인권운동단체 공동성명서 동인련 2010.11.17 68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