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 동인련에서 함께한 내용은 아니지만 의미있는 국제적인 서명이라 판단되어 올립니다. 내용을 잘 읽어주세요.

 

 

[국제 서명] “이명박 정부는 반민주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우리는 이명박 정부가 진보적 단체, 민주적 시민들에 대한 공격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촛불 운동의 지도적 활동가들에 대한 검찰의 공소를 즉각 취하하고 마지막 촛불 수배자가 된 김광일(다함께)과 강민욱(한대련)에 대한 수배를 해제할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촛불 운동에 참가한 단체들을 강경 탄압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촛불 시위에 대한 경찰 폭력을 조사하기 위해 방한한 노마 강 무이코 국제앰네스티 조사관은 촛불 운동을 “위대한 민중의 힘”이라고 묘사한 바 있다. 이 운동은 식품 안전과 민주적 권리 침해에 대한 우려를 표현하고자 했던 한국의 평범한 대중을 대표한다.

한편, 2008년 촛불 운동에 대한 탄압은 국제 항의에도 불구하고 개선되지 않았고, 2009년에는 더 많은 진보단체와 민주적 시민들에게 확대되고 있다.

올해 한국의 용산에서 벌어진 철거민 5명의 죽음은 이명박 정부의 신자유주의 정책과 탄압이 부른 살인이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이에 항의하는 운동은 전적으로 정당하다. 이명박 정부는 즉시 용산 철거민 참사 항의 운동 참가자들을 석방하고 강제 연행을 중단하라.

또,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2일까지 모든 집회와 시위를 원천봉쇄한 채 시위 참가자들을 무차별로 구타하고 2백41명을 연행하고 이중 13명을 구속한 것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 경제 위기에 대한 책임을 노동자들에 전가하고 반민주적 탄압에 맞서 진보 단체와 민주 시민들이 집회와 시위를 벌이는 것은 완전히 정당하다.

5월 1일 메이데이는 전 세계 노동자들의 축제이자 기념의 날로 세계 곳곳에서 노동자들의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벌어지는 날이기도 하다. 유독 한국의 이명박 정부만이 집회?시위를 가로막고 참가자들을 연행?체포한 것은 분명 정치적 시민적 권리에 대한 엄청난 후퇴이자 탄압임이 명백하다. 게다가 이에 항의하는 인권 단체 활동가들의 기자회견 참가자까지 연행한 것은 이명박 정부가 평범한 사람들의 민주적 권리를 제약하고 있다는 증거임에 틀림없다.

집회?시위에 대한 참가는 민주 시민의 완전한 권리이다. 집회?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에 대한 무차별 소환장 발부도 즉각 중단하라.  

이명박 정부는 민주 시민과 진보 단체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국가보안법으로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민주주의의 가장 기초가 되는 사상?견해 표명의 문제가 결코 탄압과 구속의 사유가 될 수 없음은 자명하다. 사회주의노동자연합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에 대한 국가보안법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7월 22일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비판적 언론을 길들이고 대기업들이 언론을 장악할 수 있도록 언론 악법을 통과시켰다. 이명박 정부는언론 악법에 반대해 파업한 언론노조를 탄압하고 있다. 지금도 언론노조 위원장과 3명의 노조 활동가들이 재판 중이다. 언론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한 언론 노조의 파업은 정당하다. 언론노조 탄압을 중단하라.

이명박 정부는 지난 8월 77일 동안 공장점거 투쟁을 벌이며 대량해고에 반대한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살인 진압해 노조 위원장과 활동가들을 무더기 구속했다. 정부는 그 동안 공장 안 음식물, 의약품 공급을 가로막았을 뿐만 아니라 단수와 단전, 최루액 살포, 헬기 저공비행, 테이저건 발사 등 노동자들의 생명을 위협했다. 이명박 정부는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기본권 침해에 항의하는 한국의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을 폭력으로 짓밟았다. 정부와 기업이 져야할 경영 실패의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저항을 반민주적으로 탄압해 온 이명박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이명박 정부와 경찰에게 한국 민중의 민주적 권리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촛불 운동 과정에서 발생한 구속?연행자에 대한 공소를 취하하고, 수배자를 해제하고 진보 단체에 대한 국가보안법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우리는 이명박 정부의 반민주적 탄압이 계속된다면, 전 세계의 진보 단체와 민주적 시민들의 더 커다란 항의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국제서명운동 참여자


[가나] 이드리수 단코

[그리스] 페트로스 콘스탄티노우(반자본주의 활동가), 타키스 폴리티스(테살리 대학 부교수)

[남아공] 패트릭 본드(크왈 줄루 대학 교수), 피터 알렉산더(요하네스버그 대학), 마셀 도슨(요하네스버그 대학), 배런드 츄이테마(쥬빌리 이스턴 케이프 활동가)

[뉴질랜드] 샘 캠벨(국제사회주의자조직 회원), 그랜트 모건(사회주의 노동자), 토니 스넬링 버그(시민), 델칸 스미스(국제사회주의자조직 회원), 미란다 부흐러(시민)

[말레시아] 찬드라 무자파(정의로운 세상을 위한 국제운동 대표)

[미국] 노암 촘스키(MIT 교수), 하워드 진(보스턴 대학 교수), 마이크 데이비스(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 대학 교수), 마틴 하트-랜스버그(루이스 앤 클락 대학 교수), 라지 파텔(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 교수), 데이비드 블리벤, 폴 다마토(계간 인터내셔날 소셜리스트 리뷰, 실무편집장), 필 개스퍼(매디슨 에어리어 공대 교수), 찰스 포스트, 데이비드 라이브만(브루클린 대학/CUNY 교수), 알란 마스(주간 미국 소셜리스트워커), 아흐메드 쇼키(계간 인터내셔날 소셜리스트 리뷰, 편집장), 스네할 싱가비(메리 워싱턴 대학 교수), 조지 맥나나마(브? 濚?컨드리 재향군인회 회원), 이홍노(코리아평화운동 회원), 남수경(공익변호사), 에릭 프레츠(작가), 버지니아 로디노(반전 활동가), 세실 안 로렌스(시민)

[방글라데쉬] 바드룰 알람(방글라데쉬 크리속 연맹 회장)

[브라질] 엔리케 산체스(레볼루타스 활동가)

[스페인] 앤 맥도날드(STEM 교사노조), 샘 롭슨(STEM 교사노조), 매뉴얼 카스틸로(시민)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로메로 보르디에(시민)

[아일랜드] 존 맥카베(시민)

[영국] 조지 갤러웨이(국회의원), 알렉스 캘리니코스(킹스 칼리지 교수), 질베르 아슈카르(SOAS 교수), 크리스 뱀버리(주간 영국 소셜리스트워커 편집장), 이안 버철(마르크스주의 역사학자), 마크 캠벨(대학노조 전국집행위원), 앤드류 커닝햄(유니슨 노조), 닐 데이비드슨(스트라스클라이드 대학 교수), 피터 드와이어(러스킨 대학 교수), 존 갬블(와트포드 노조위원회 서기), 피터 홀워드, 차이나 미에빌(소설가), 오웬 밀러(SOAS, 교수), 존 몰리뉴(포츠머스 대학 교수), 사샤 스믹(노조 활동가), 폴 우즈(포츠마운트 시티 유니슨 노조 위원장 ),! 사샤 시믹(영국상점유통업노조 직장대표)

[이탈리아] 도미니코 제르볼리노(페데리코 일 나폴리 대학 교수)

[일본] 도걸 맥네일(소피아대학교 강사), 쇼미 윤(남부노조 회원)

[캐나다] 데이비드 맥널리(요크 대학 교수)

[포르투갈] 프란시스코 루카, 페르난도 로사스, 엘레나 핀토, 알다 마케도(국회의원)

[프랑스] 다니엘 벤사이드(혁명적사회주의동맹), 자크 비데(파리 10대학 교수), 콜린 팔코너(사회 활동가), 장 낭가(혁명적 범아프리카주의자 활동가)

[태국] 자이 자일스 웅파콘(망명학자)

[필리핀] 허버트 도체나(남반구초점 활동가)

[호주] 해리 페이터노스터(라트로브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에마 두크(시드니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프랜시스 루이스(멜버른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크리스 스티븐(라트로브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리안 젠비(시드니 대학원 총학생회 총무), 제임스 비거스(전국 학생회 집행부), 데미언 리지웰(스윈번 대학 총학생회장), 리즈 로스, 시몬 화이트, 코리 오클리, 림 유니스, 조 메텀, 앤? 藥?치즈먼, 앨리시언 호그, 카일라 커셀즈, 에머슨 퉁, 조이 에드워즈(시드니 공과대학 학생회 위원), 하이디 클라우스(전국 학생회 집행부), 미스터리 버날-델러(서부 시드니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제롬 스몰, 릭 쿤(전국 고등교육 노조 호주 국립대 지부 대의원 /강사), 매딜린 고어먼, 엘라자베스 월시, 애덤 보텀리, 오마르 하산(모나쉬 대학교 총학생회 집행부), 자베라 저지, 파우드 다바리, 알렉스 맥코울리(전국 고등교육 노조 대의원), 로레인 프래틀리, 대니얼 로페스, 주 국르로이(음식유통업연합노조(SDA) 대의원), 루이스 토드먼, 마이클 캔들러스(스윈번 대학 부총학생회장 겸 전국 학생회 집행부), 세브 에반스, 조쉬 리즈, 루스 브래이엄, 크리스 디파스쿠알레, 팀 아르노트(멜버른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피비 켈로웨이(전국노동조합(NUW) 대의원), 로버트 캘런, 패트 국와이니거, 제시카 패인, 던컨 하트, 사라 자일스(퀸즐랜드 공공노조 대의원), 알렉시스 바실리, 앨리슨 호즈(빅토리안 예술대학 학생회 집행부), 리암(전드(전국 고등교육 노조 대의원), 사디사)슈나이더(멜버른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루이즈 오셰이, 콜린 볼저, 해일? ?모건, 리스 오닐, 졸리언 민솔원),테이시 베스트(전국노동조합(NUW) 대의 원), 톰 브램블(전국 고등교육 노조 퀸즐랜드 지부 대의원/강사), 케이티 ?드(RMIT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코스이니거렬도가스, 스티븐 장, kshs 데이비스, 지미 dis, 데인 스티븐스, 패트 국랑고슈(시드니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세르지오 몬살바트, 마놀리아 무스이, 엘리너 차인, 벤 코긴스, 나오미 파머(라트로브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엘리자베스 트라우트, 케이스린 모건, 브랑코 본카빅, 데이비드 클라크(서부 시드니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앤드류 그란트(RMIT 대학 총학생회 집행부), 리암(번(전국 학생회 집행부), 제이콥의원)웰(서부 시드니 대학 총학생회장), 조쉬 슈미트(멜버른 대학원 총학생회 집행부), 가넷의원펜터(뉴사우스웨일스주  고등교 대표), 캐서린 로즈, 앨마 토를라코빅, 딘 멀로니, 믹 암스트롱, 레이 스완(전기노조 대의원), 테스 리-악(호주 교육 노조 대의원), 레베카 바리고스, 다이(빅필즈(전국 고등교육 노조 뉴사우스웨일스 대학 지부 대의원/강사), 제임스 플레,테서부 산드라 블러드워스, 로빈 레이콕, 샤오판 리, 존 번, 바슈티 켄웨이, 플뢰르 테일러, 폴 코우츠(멜버른 대학원 총학생회장), 스테판 스타파낙(솔! 리대리티 회원), 크리스 로즈(솔리대리티 회원), 이안 린토울(솔리대리티 전국위원), 테렝스 타우센드(사회주의재생을 위한 국제 저널 편집자), 마틴 마우러(링크웨데 회원), 론 오페네헤임(국제사회주의겨향 판매담당), 톰 알라햐리(영화감독)


[단체] 푸드 앤 워터 워치(미국), 프랑스 아탁, 워 온 원트(영국), 유나이티드 피플스


(이상 173명의 개인, 4개 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545 [아프간재파병반대연석회의]11.14 반전평화행동의 날 집회 불허를 규탄한다 file 동인련 2009.11.11 5853
544 [성명]영상물등급위원회는 청소년 보호를 빌미로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시정하라! 동인련 2009.11.11 6418
543 [디엔에이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정부 발의안)]에 대한 인권시민사회단체 의견 동인련 2009.11.18 6311
542 더 이상의 최악은 없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 -왜 글리벡 약값은 A7조정가여야 하는가? 동인련 2009.11.18 5551
541 인권침해 반성없는 정부를 규탄한다.- UN 사회권 심의에서 보여준 정부의 천박한 인권의식 - 동인련 2009.11.18 5274
540 정부는 유엔 사회권위원회의 권고를 성실히 이행하라. (성적지향 등이 삭제된 채 폐기된 정부 원안) 차별금지법 관련 유엔 사회권위원회 한국 정부 답변에 대한 비판 file 동인련 2009.11.25 7061
539 [기자회견문] 장관님, HIV/AIDS감염인의 인권은 어디에 있습니까? 정욜 2009.12.02 5354
538 [성명] ‘인권’도 아닌데 ‘인권상’을 준다는 국가인권위원회 동인련 2009.12.10 5970
» [국제 서명] “이명박 정부는 반민주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동인련 2009.12.10 6211
536 [성명] 세계인권선언 61주년, 대한민국에 인권은 없다. 동인련 2009.12.11 7225
535 [성명]범법자 이건희는 사면하고 무고한 시민은 연행하는 더러운 세상! 동인련 2009.12.30 6742
534 (성명발표) 한국정부의 외국인 입출국 조치에 대한 반기문 UN사무총장의 격찬 보도를 반박하며 - 정욜 2010.01.21 8511
533 [연대성명] 아이티에 대한 파병 경쟁을 중단하라! 정욜 2010.01.22 7866
532 <성명서> 지금 아이티에 가장 절실한 것은 군대가 아니라 구호와 재건, 그리고 연대의 정신이다 동인련 2010.02.11 7156
531 2010 교육감 선거 청소년들의 요구를 지지합니다. 동인련 2010.05.07 8682
530 [인권회의] 참여연대 유엔 안보리 서한 발송을 둘러싼 작금의 상황에 대한 논평 동인련 2010.06.17 8801
529 <성명서>동성애혐오 조장하고 HIV/AIDS 감염인에 대한 차별 부추기는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과 ‘참교육 어머니 전국모임’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욜 2010.10.01 9330
528 ‘아무도 차별받지 않는 올바른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하라! 동인련 2010.10.29 8606
527 동성애 혐오는 차별이다! 혐오조장 중단!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스케치 file 동인련 2010.11.10 13474
526 현병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사퇴 촉구 성소수자 인권운동단체 공동성명서 동인련 2010.11.17 67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