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여기살고.jpg


열명중한명.jpg




* 아래 항의문은 마포구청장 그리고 마포구청 도시경관과로 발송하였습니다. 



<항의문>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의 현수막 게시는 당연한 권리,

마포구청의 현수막 수정 요청 및 게시 거부는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다!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마레연)이 걸고자 한 현수막은 두 종류이다. “지금 이곳을 지나는 사람 열명 중 한 명은 성소수자입니다.”와 “LGBT(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렌스젠더의 머리글자), 우리가 지금 여기 살고 있다”가 현수막 내용의 전부다. 마포구청 도시경관과는 바로 이 내용을 문제 삼아 내용 수정을 요구하며 게시를 거부했다. 마포구청은 수정을 요구하는 근거로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제5조를 들고 있는데, 그 내용대로 하자면 마레연의 현수막이 “미풍양속을 해칠 우려”가 있고 “청소년 보호ㆍ선도를 방해할 우려”가 있다는 뜻이 된다.

 

마레연 및 성소수자 단체에서 항의하자 마포구청 담당자는 통화 중 “혐오스럽다”거나, “청소년들에게 유해할 수 있다”와 같은 차별 발언을 계속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지점에서 현수막이 문제가 되는지 답하지 않으며 핵심을 피하고 있다. 이것은 성소수자 주민이 당연히 누려야할 권리에 대한 차별이자 동성애를 비정상이자 유해한 것으로 보는 명백한 혐오를 드러낸 것이다.

 

성소수자(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는 이 곳에 살고 있으며 마포구 주민으로 살아가고 있다. 우리 스스로를 드러내는 것은 이 사회가 가진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걷어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마포구청은 지난 5월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서울시민 중 누군가는 성소수자입니다. 모든 국민은 성적지향으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갖습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 게시를 허가한 바 있다. 그런데 갑자기 이번 현수막 내용에 대해 문제 삼는 이유는 무엇인가? 성소수자가 마포에 사는 것은 허가할 수 없다는 말인가?

 

이와 같은 마포구청의 현수막 게시 거부 및 항의 과정에서 드러난 성소수자 혐오는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 행위이다. 마포구청은 성소수자를 차별할 것이 아니라, 지방자치단체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성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과 편견을 없애려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만 마포구청이 슬로건으로 내걸고 있는 “더불어 잘 사는 복지 마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마포구청은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 현수막에 대한 수정 요구를 지금 당장 철회하고 원안의 내용대로 현수막을 게시하라!

 

마포구청은 마레연 및 마포지역 성소수자 단체에 행한 성소수자 차별 및 혐오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

 

마포구청은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직원에 대한 성소수자 인권교육을 시행하라!

 

 

2012년 12월 7일

동성애자인권연대


  1. No Image notice by 동인련 2010/05/12 by 동인련
    Views 85817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2. No Image 19May
    by 동인련
    2009/05/19 by 동인련
    Views 6509 

    침묵의 사회를 강요하는 이명박 정부, 집회 시위의 자유를 짓밟는 경찰을 규탄한다

  3. No Image 25Jul
    by 동인련
    2008/07/25 by 동인련
    Views 6432 

    [성명] 제성호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정부에 인권은 없다.

  4. No Image 11Nov
    by 동인련
    2009/11/11 by 동인련
    Views 6431 

    [성명]영상물등급위원회는 청소년 보호를 빌미로 동성애혐오를 조장하는 <친구사이?>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시정하라!

  5. No Image 16Jun
    by 동인련
    2008/06/16 by 동인련
    Views 6394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6. No Image 16Jun
    by 동인련
    2008/06/16 by 동인련
    Views 6363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7. [4월5일 기자회견문] 군형법 제92가 합헌이라면 대한민국 헌법은 위헌인가?

  8. No Image 04Aug
    by 동인련
    2008/08/04 by 동인련
    Views 6345 

    [기자회견문]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회는 죽음을 각오한 노동자들을 외면하지 마라

  9. No Image 06May
    by 동인련
    2008/05/06 by 동인련
    Views 6343 

    [미쇠고기반대집회사법처리규탄_연대성명]경찰은 국민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처벌을 멈춰라

  10. 항의문]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의 현수막 게시는 당연한 권리, 마포구청의 현수막 수정 요청 및 게시 거부는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다!

  11. No Image 18Nov
    by 동인련
    2009/11/18 by 동인련
    Views 6332 

    [디엔에이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정부 발의안)]에 대한 인권시민사회단체 의견

  12. No Image 30Jul
    by 동인련
    2008/07/30 by 동인련
    Views 6286 

    [긴급성명]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13. No Image 27Oct
    by 동인련
    2008/10/27 by 동인련
    Views 6258 

    [인권단체연석회의 성명] 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은 즉각 퇴진하라!

  14. No Image 09Sep
    by 동인련
    2009/09/09 by 동인련
    Views 6251 

    경찰 공권력에 의한 여성 조합원, 인권활동가 성폭력 사태 규탄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

  15. No Image 22May
    by 동인련
    2009/05/22 by 동인련
    Views 6242 

    사실상 전면적인 집회금지 방침, 이명박 정권 규탄한다!

  16. No Image 10Dec
    by 동인련
    2009/12/10 by 동인련
    Views 6234 

    [국제 서명] “이명박 정부는 반민주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17. 그곳에 인권이 있다 UN - 세계인권선언 64주년에 부쳐 + 2012년, 인권활동가들이 뽑은 '올해의 인권 10대 뉴스'

  18. No Image 12Dec
    by 동인련
    2008/12/12 by 동인련
    Views 6206 

    정부는 인권위의 무력화 시도를 중단하라!

  19. [에이즈치료중단 강요하는 검사비 부담전가 규탄 기자회견문]

  20. No Image 10Oct
    by 덕현
    2013/10/10 by 덕현
    Views 6144 

    보도자료: 수동연세요양병원 에이즈환자 사망사건 초래한 복지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에 진정

  21. No Image 18May
    by 동인련
    2009/05/18 by 동인련
    Views 6136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 행동 출범 1년을 맞이하며 “이제 가파른 고개 하나를 넘었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