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소수자 차별하는 전북학생인권조례안

(민주통합당 장영수 의원안)을 반대한다.”

 

-민주통합당과 전북도의회는

모든 학생의 인권을 보장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라!

 

 

우리는 지난 1월 22일 전북도의회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인 장영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전북학생인권조례안을 반대한다. 이번 장영수 의원안에는 제5조(차별받지 않을 권리)에서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금지만 삭제되어 있다. 이는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금지 조항이 ‘논란’이 되자, 학교마다 교칙으로 성소수자 차별에 대한 사항을 정할 수 있게 하겠다는 의도이다. 그렇다면 장영수 의원과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학교 교칙으로 학교에서 성소수자 학생을 차별하고, 성소수자를 색출하는 ‘이반검열’과 그에 따른 징계를 허용하겠다는 것인가. 성소수자 학생들에 대한 ‘따돌림’과 ‘괴롭힘’을 방치하겠다는 것인가.

 

이는 장영수 의원이 전북학생인권조례 제정 이유로 들고 있는, 「대한민국헌법」제10조의 인간의 존엄 가치와 행복추구권과 「교육기본법」의 학교교육에서 학생의 기본적 인권 존중 보호, 「초·중등교육법」의 헌법과 국제인권조약에 명시된 학생의 인권보장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이다.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금지는 다른 권리를 위해서 포기하거나 양보할 수 없는 인권의 중요한 기본원칙이다. 차별금지사유에서 ‘성적지향’을 삭제한 것은 이미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광주광역시에서 시행되고 있는 학생인권조례에 비하여 실질적으로 크게 후퇴한 것이며, 헌법과 국가인권위원회법을 어기는 것이다.

 

학교현장은 소수자 학생들에게 특히 취약한 사회적 공간이다. 학교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괴롭힘에 대하여,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이를 “도덕적 폭력이자 중대한 인권침해”라고 규탄한 바 있다. 그리고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이유로 한 폭력과 차별로부터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장영수 의원안은 “대체과목 없는 종교교육의 강요 금지”, “여학생이 교복을 입을 경우 치마와 바지를 선택할 자유” 등을 삭제했다. 이는 종교교육 강요의 위법성을 확인한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는 것이며, 누구나 누려야 할 종교의 자유, 자신의 정체성과 개성을 표현할 자유 등 헌법적 기본권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런 기본적 학생인권을 규정한 조항들이 전북도의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민주통합당의원들과 전북도의회의 저급한 인권의식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다.

 

인권에 기반한 교육은 학교를 넘어서, 가정,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일이다. 모든 학생은 학교교육과정에서 동등하게 자신의 정체성을 존중 받으며, 모든 형태의 차별과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가 있다. 우리는 정치적 이유로 인권의 중대한 가치를 훼손시킨 ‘전북학생인권조례안(장영수 의원안)’을 강력히 반대한다. 민주통합당과 전북도의회가 진정으로 학생의 기본적 인권을 보장하고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할 의지가 있다면, 시민사회의 의견을 수용하여 ‘성적지향’을 차별금지사유로 명시하고, 인권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은 내실 있는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한다.

 

2013. 1. 25.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공익변호사그룹 공감, 동성애자인권연대, 레주파, 망할 세상을 횡단하는 LGBTAIQ 완전변태,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모임 연분홍치마,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언니네트워크, 이화여대 레즈비언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퀴어문화축제기획단, 통합진보당 성소수자위원회, 한국게이인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양LGBT인권위원회(준), 개인활동가 (쥬리, 칼로, 타리, 토리), 이반스쿨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485 유일한 동성애 처벌법, 군형법 제92조의 6 폐지하라! - 군형법 제92조의 6 폐지를 위한 1만인 입법청원운동에 돌입하며 - 동인련 2013.05.16 5215
484 [논 평] 우익은 더러운 네거티브 선거공세에 성소수자를 ‘이용’하지 말라! 1 동인련 2011.10.25 5196
483 「마포구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추진에 대한 지역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의 입장 file 병권 2013.06.12 5183
482 ICAAP(아시아태평양 에이즈대회)에서 벌어진 경찰 폭력에 대한 ICAAP 커뮤니티 대표 및 활동가의 요구안 및 성명서 동인련 2011.08.29 5170
481 [보도자료] 성소수자 4대 인권입법과제 실현 촉구 및 김조광수-김승환 결혼식 국회의원 초청 기자회견 file 병권 2013.08.22 5157
480 [규탄 성명] 전자주민증 상임위 통과를 규탄한다! - 민주당을 비롯한 제 정당은 전자주민증 법안의 법사위 통과를 거부해야 한다 동인련 2011.12.26 5125
479 [성명] 시의회 농성에 돌입하며 성소수자 학생도 차별받지 않는 학교를 위해 학생인권조례 주민발의안 원안 통과를 촉구한다. 동인련 2011.12.14 5111
478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입법청원을 제출하며 - 성소수자 인권을 후퇴시키는 군형법 제92조의6, 이제는 폐지되어야 한다! - 동인련 2013.06.26 5090
477 청소년의 인권을 무시하는 심재철 의원발의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규탄 기자회견문 file 덕현 2013.06.04 5072
476 [동인련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는 인권의 가치를 온전히 담아내야 한다. 이경 2011.09.19 5063
475 ‘세계의 약국’을 끝장낼 인도-EU FTA협상을 중단하라! 인도특허법 개악하려는 노바티스 소송을 기각시켜야 한다!한미FTA를 폐기하라! file 동인련 2011.11.28 5043
474 <논평> 학력차별에 경종을 울리는 대학입시거부선언을 적극 지지한다. 동인련 2011.11.11 5042
» 성소수자 차별하는 전북학생인권조례안 (민주통합당 장영수 의원안)을 반대한다. file 동인련 2013.01.25 5040
472 삭제된 것은 ‘논란의 소지’가 아니라 ‘인권’이다 전북도의회와 민주통합당은 후퇴 없는 학생인권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오리 2013.01.29 5014
471 ‘합의에 의한 동성애 행위’를 처벌하자는 민주통합당 민홍철 의원 규탄한다! 동성애 처벌법인 군형법 92조6 조항 즉각 폐지하라. 이주사 2013.04.24 4994
470 [성명] 10만의 서울 시민의 염원을 왜곡하며 서울학생인권조례 재심의 요구 시사한 교육과학기술부의 행보를 우려한다. 동인련 2011.12.22 4977
469 [성명] 서울시교육청은 서울학생인권조례 개악안 당장 철회하라! -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차별금지 삭제는 성소수자 학생을 삭제하는 것이다! file 동인련 2013.12.30 4970
468 [논평] 평등의 원칙을 실현할 수 있는 차별금지법의 조속한 제정이 이루어져야 file 덕현 2013.04.15 4914
467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 김조광수, 김승환 씨의 결혼을 축하하며 다름이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보다 다양한 이들의 권리와 관계가 보장되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병권 2013.09.04 4887
466 새 정부도 학생인권을 볼모로 잡을 텐가! 서울과 전북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무효 확인 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즉각 철회하라 덕현 2013.07.30 48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