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차별금지법과 관련한 김한길 의원의 입장 표명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지난 3월 19일 민주통합당 김한길 의원은 차별금지법에 대한 반대의견에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훌륭하게도 지난 2월 김한길 의원은 51명의 의원들과 함께 차별금지법안을 발의 했으나, 차별금지법을 “동성애 조장법"으로 호도하는 보수/기독교 세력의 거센 반발에 부딪쳐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본인의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그 중 우리는 다음과 같은 부분에 대해 깊은 안타까움을 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동성애를 찬성하지 않습니다. 동성애가 조장되고 확산되는 것에 반대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차별받아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가 싫어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해서 그들을 차별하는 것은 옳지 않기 때문입니다.”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에게서 혐오의 말을 들으며 우리는 그것이 비단 김한길 의원 개인의 문제가 아닌, 우리 사회의 인권에 대한 무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이라 생각 했습니다. 

그러나 국회의원은 바른 정치를 위해 국민 대신 끊임없이 공부해야 할 임무를 위임 받은 사람으로서, 다수의 대중이 성소수자 인권에 대해 무지하다고 해서 그 자신도 무지한 채로 있어서는 안됩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우리는 아직도 동성애가 ‘찬성과 반대의 문제'이며, ‘조장 될 경우 확산 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하는 김한길 의원의 무지에 큰 실망감과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동성애자를 포함한 성소수자는 ‘찬성 또는 반대'의 여부를 떠나 이미 한국에 존재하고 있으며, 동성애가 조장 될 경우 사회적으로 확산된다는 주장은 그 자체로 청소년 성소수자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는 차별적인 논리입니다. 

또한 우리는 동성애 혐오 세력들이 ‘성소수자 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모든 움직임’을 “동성애를 조장”하는 활동으로 몰아세우는 이 시점에, 동성애가 조장되고 확산되는 것에 반대하면서 어떻게 성소수자를 차별하지 않는 법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국회의원은 자신의 말이 사회적으로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국회의원이 당당하게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드러낼 때, 성소수자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많은 수의 국민은 그것이 성소수자에 대한 ‘올바른' 태도일 것이라고 학습할 것입니다. 성소수자가 부당하게 차별 받는 한국 사회에서, 혐오 발화는 절대로 방종이 아닌 자유일 수 없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차별과의 오랜 싸움을 통해, 인권이라는 언어 없이 차별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없음을 배웠습니다. 우리는 지금이 김한길 의원 또한 인권과 차별의 불가분성에 대해 배울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 우리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끝까지 함께 싸울 것이며, 김한길 의원이 이 싸움에 잘 준비된 상태로 함께하길 바랍니다.


2013년 3월 27일
동성애자인권연대
  • ?
    말세.. 2013.04.07 21:56

    반대합니다.....모든 것에 인권이란 미명하에 이루어져서는 안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6
505 <의견서> 성적 지향 및 임신 출산 차별금지를 명시한 서울시 어린이청소년인권조례의 후퇴 없는 제정을 기대합니다. file 동인련 2012.10.09 7173
504 [성명] 이건 자위권 행사가 아니라 명백한 범죄행위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 주민들에 대한 야만적인 공격과 침공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file 동인련 2012.11.20 8490
503 [보도자료]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의 18대 대통령 선거 성소수자 정책 질의에 대한 각 후보의 답변 내용 분석 file 동인련 2012.11.29 7253
502 항의문]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의 현수막 게시는 당연한 권리, 마포구청의 현수막 수정 요청 및 게시 거부는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다! file 동인련 2012.12.07 6342
501 [입장]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청소년 보호라는 이름 아래 성소수자 혐오를 숨기는 마포구청에 더 화가 납니다. 정욜 2012.12.10 6578
500 그곳에 인권이 있다 UN - 세계인권선언 64주년에 부쳐 + 2012년, 인권활동가들이 뽑은 '올해의 인권 10대 뉴스' file 동인련 2012.12.10 6206
499 221명 지지선언 : 성소수자 차별과 동성애혐오 없는 학교를 위해 서울특별시 교육감 재선거 이수호 후보를 지지합니다 동인련 2012.12.18 6922
498 [논 평] 군대 내 동성애자 사병 자살, 한 사람의 죽음을 애도하며. 1 오리 2013.01.18 6113
497 성명]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결정을 환영하며 "국가와 지자체는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의무를 방기해서는 안된다" 정욜 2013.01.24 5671
496 성소수자 차별하는 전북학생인권조례안 (민주통합당 장영수 의원안)을 반대한다. file 동인련 2013.01.25 5071
495 삭제된 것은 ‘논란의 소지’가 아니라 ‘인권’이다 전북도의회와 민주통합당은 후퇴 없는 학생인권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오리 2013.01.29 5046
494 [성명] 또 다시 마포레인보우주민연대의 현수막 게시 요구를 묵살한 마포구청을 규탄한다! file 동인련 2013.02.19 5728
493 [의견서] 전북도의회가 교육청 원안을 받아들여 전북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기 바랍니다. 이경 2013.02.27 4630
492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부에 요구한다! 최대의 사회악은 차별이다! 국가인권기본법인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file 동인련 2013.03.07 4680
491 <코미디 빅리그> 행정지도 권고 유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동성애혐오를 조장하지 말라 동인련 2013.03.12 5347
490 의견서] 강원도 교육청은 학생인권 훼손을 철회하고 인권의 가치를 지켜내기 바랍니다. 동인련 2013.03.12 4737
489 한국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권고, 한국정부 반드시 이행해야 제2차 유엔 국가별 인권상황정기검토에 대한 정부 응답, ‘검토’ 답변만 동인련 2013.03.19 4824
488 성기성형수술을 하지 않은 성전환자에 대한 성별정정 허가 결정을 환영하며, 성전환자의 성별정정 요건 및 절차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한다! 오리 2013.03.21 4819
» 차별금지법과 관련한 김한길 의원의 입장 표명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1 덕현 2013.03.27 4775
486 [노바티스 패소, 특허독점에 맞선 전 세계 환자들의 승리] 인도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동인련 2013.04.02 46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