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9월 7일(토) 오후 3시부터 결혼식이 열리는 광통교 부근에서 

차별에 맞서자! 혐오를 멈춰라! 엽서 배포와 동성애 혐오성 괴롭힘 자살 사건 탄원서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

김조광수, 김승환 씨의 결혼을 축하하며 다름이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보다 다양한 이들의 권리와 관계가 보장되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3년 9월 7일 청계천 광통교에서 김조광수, 김승환 두 사람이 결혼식을 엽니다. 그런데 환한 대낮부터 야외의 열린 공간에서 다양한 하객들을 초청해 왁자지껄한 결혼식을 올리는 이들은 사회적 성별 분류상 둘 다 남성이며, 동성애자입니다. 그래서 이들의 결혼은 두 사람의 사랑과 수많은 사람들의 축복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결혼, 가족제도 상으로는 인정될 수가 없는 결혼입니다.

 

동성커플의 결혼식은 이들의 결혼식이 처음은 아닙니다. 그 동안 여러 게이, 레즈비언 커플들이 지인들과 함께, 또는 보다 공개적으로 결혼식을 진행하고 혼인신고서를 내는 등 공식적으로 서로의 관계를 인정받고자 노력해왔습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이러한 노력들을 끊임없이 배제하고 거부해 왔습니다. 또한 결혼식을 치르지 않더라도 많은 동성애자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동반자로서 함께 살아가지만 서로의 삶을 지지하고 유지하기 위한 어떠한 사회·제도적 권리도 보장받을 수가 없습니다. 국민연금, 건강보험, 가족의 경조사 휴가, 보험금 상속, 회사의 각종 복지 지원에서 배제될 뿐만 아니라 파트너가 아프거나 사망했을 때에도 서로의 보호자이자 동반자로서 인정되지 않아 아무런 역할도 할 수가 없습니다.


한편에서는 여전히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적소수자들에 대한 차별과 폭력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동성애자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조장하는 캠페인이 버젓이 벌어지는가 하면, 최근에는 일부 국회의원들조차도 공개적으로 동성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조장하는 발언과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 최근 학교에서 여성스러운 행동을 하고 동성애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학급 학생들로부터 지속적인 욕설과 집단 따돌림을 당해왔던 한 학생의 자살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이를 ‘사회통념상 악질적이고 중대한 집단 괴롭힘으로 볼 수 없다’며 학교의 책임을 부정하는 판결을 내린 사례와 같이 한국 사회는 여전히 성적소수자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 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습니다.


김조광수, 김승환 커플의 결혼식은 단지 두 사람의 평등한 사랑만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두 사람 역시 이 사회의 수많은 편견과 차별 속에서 살아왔으며, 그로 인한 많은 어려움들을 이겨내고 용기 있게 당당한 삶을 택한 것입니다. 하기에 우리는 두 사람의 용기와 사랑을 적극 지지하고 축하하며 이들의 결혼식이 성적소수자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깨고 평등한 사회적 권리의 보장을 위한 변화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나아가 우리는 이들의 결혼식이 동성결혼의 제도적 인정과 사회적 권리 보장을 넘어 동성, 이성 커플에 한정되지 않는 다양한 동반자 관계의 인정과 보장으로, 결혼과 가족제도를 넘어선 보편적인 사회보장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 사회에는 결혼이나 가족으로 한정되지 않는 다양한 형태의 동반자 관계와 공동체들이 존재합니다. 결혼을 선택하지 않고 살아가는 동거 커플, 비혼/공동체, 장애인과 청(소)년 자립생활공동체 등 혼인이나 혈연관계가 아니어도 오랜 시간 서로의 삶에 가장 중요한 지지자이자 동반자로서 함께 살아가는 이들이 있으며 이들 또한 동등하게 사회적 권리들을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도적으로 명명되지 않은 관계로서의 가족을 실천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사회가 개인과 가족들에게만 돌봄의 책임을 지우지 않고 폭넓은 사회적 보장을 준비하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상상력과 실천은 혈연과 혼인, 가족관계에 매이지 않고 누구도 자신의 당연한 권리로부터 배제되지 않는 보다 행복한 사회를 향해 열려있을 것입니다.


9월 7일 광통교에서부터, 우리 사회가 보다 다양한 이들의 권리를 향해 활짝 열리기를 기대합니다.


2013년 9월 4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동성애자인권연대, 대구퀴어문화축제, 레주파, 망할 세상을 횡단하는 LGBTAIQ 완전변태,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연분홍치마, 언니네트워크, 이화 레즈비언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 퀴어문화축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양대 LGBT 인권위원회(준),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개인활동가 칼로, 타리, 토리 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4
405 [아이다호공동행동 논평] 아이다호 지하철역 광고 재게첨에 부쳐 – 평등의 외침은 증오와 폭력을 이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8.04 162
404 [세계인권선언 65주년 기자회견] HIV감염인에게 인권을! 에이즈환자 요양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라!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해 사과하라! file 동인련 2013.12.10 4671
403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동성애혐오성 집단괴롭힘으로 인해 자살한 학생에 대하여 집단괴롭힘에 대한 학교 책임만 인정하고 자살에 대한 학교 책임은 부정한 판결 덕현 2014.02.19 3544
»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 김조광수, 김승환 씨의 결혼을 축하하며 다름이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보다 다양한 이들의 권리와 관계가 보장되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병권 2013.09.04 4887
401 [성소수자부모모임X정치하마X행성인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7 64
400 [성소수자노동권팀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15 172
399 [성명서]혐오를 선동하며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공격한 KBS 이사 조우석은 사퇴하라! 성소수자 운동은 시민사회와 연대하며 혐오선동과 마녀사냥에 단호하게 맞설 것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10.15 2016
398 [성명서]정부의 대국민 전면전 선포를 규탄한다 - 정부의 대국민담화문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및 경찰폭력 규탄 동인련 2008.06.30 7472
397 [성명서]성소수자 인권재단 법인설립 허가를 거부하는 법무부 ‧ 서울시 ‧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동인련 2015.03.04 1341
396 [성명서]밀양 단장면 용회동 박00 주민을 석방하라 덕현 2013.10.17 3855
395 [성명서]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규탄한다 병권 2014.12.19 1757
394 [성명서] 혐오세력에게는 불관용이 정답이다 - 제 15회 퀴어퍼레이드에 부쳐 웅- 2014.06.12 2462
393 [성명서] 트랜스젠더에 대한 병역면제취소처분의 위법성을 인정한 판결을 환영하며 - 병무청은 트랜스젠더에 대한 인권침해적 병역처분 관행을 즉시 시정하라! 동인련 2015.02.02 1625
392 [성명서] 카이스트 부총학생회장 후보자 한성진님의 커밍아웃을 지지합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12.06 984
391 [성명서] 창원시 HIV감염 여성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6.13 1354
390 [성명서] 인권을 휴지통에 버릴 것이냐! 서울학생인권조례 개악 시도는 중단되어야 한다. 덕현 2014.02.14 2794
389 [성명서] 성평등한 민주주의는 시대적 요구이다- 서로를 지지하며 연대를 바탕으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3.03 256
388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모리 2015.06.22 959
387 [성명서] 사람을 철거한 자리에 세운 송전탑, 한국전력 사장 조환익은 산업자원부 장관 자격 없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6.13 399
386 [성명서] 미네르바 구속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유죄를 인정한 것이다 동인련 2009.01.16 792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