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에 대한 교육부의 억지에

제동을 거는 대법 판결을 기대한다

서울학생인권조례 무효확인소송 대법원 재판 시작에 부쳐

오늘 대법원에서는 교육부가 제기한 서울 학생인권조례 의결 무효 확인 소송에 대한 변론이 열렸다교육부가 처음 무효 소송을 제기한 지 무려 1년 9개월 만에 열린 재판이다.

 

우리는 무엇보다도 학생인권조례가 대법원에서 무효 여부를 다투어야 하는 현실 자체가 안타깝다인권을 보장하는 것은 정부의 최우선적인 책무이다. UN아동권리협약 역시 협약에 가입한 국가가 학교 규율이 아동의 인간적 존엄성을 지키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학생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정부의 의무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교육부가 먼저 나서서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입법과 정책을 제안해야 마땅할 노릇이다그러나 교육부는 거꾸로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무효 소송을 걸고 학생인권조례를 없애려 함으로써 자신의 의무를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정부의 권한 남용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일이다.

 

교육부가 내세우고 있는 논리 역시 궁색하다서울 학생인권조례의 제정과 공포 과정이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는 억지 주장은 이미 최근 헌법재판소 결정에 의해서도 기각되었다서울학생인권조례가 상위법에 어긋난다거나 법률위임의 원칙을 어기고 있다는 주장도 궁색하긴 마찬가지다교육기본법과 초중등교육법, UN아동권리협약 등은 학생의 인권 보장을 명시하고 있다그리고 그 취지에 따라 더욱 구체적으로 학생인권 보장의 기준과 실현 방안을 제시한 자치법규가 학생인권조례이다이미 초중등교육법 등에서 학교장에게 학생인권 보장 의무를 부여하고 있기에 학생인권조례는 그러한 것들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방안으로 만들어진 것일 뿐이다민주적인 절차를 거쳐서 학교 규칙을 제개정하도록 한 것이 학교장의 권한을 침해한다는 주장도 학교장의 권한을 비상식적으로 절대시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또한 학교와 교직원 등의 직무상 권한 행사에 대해 규범을 정하는 것이 주민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라고도 볼 수 없다.

 

오늘 대법원에서 주심 대법관 이상훈은 교육부 측 대리인에게 왜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된 네 개 지역 중에 유독 서울과 전북 학생인권조례만 소송을 제기했는지를 물었다그리고 교육부의 주장대로 학생인권조례가 교육을 무너뜨렸다고 볼 만한 실증적 증거가 있는지조례가 제정되지 않은 지역에는 문제가 없는지 따져 물었다협의하고 보완하면서 고쳐가면 될 일을 무리한 소송 제기로 교육부가 오히려 교육 현장의 혼란을 부추기는 것은 아닌지도 함께 물었다이에 대해 교육부 측 대리인이 제대로 된 답변을 내놓지 못하였다오늘의 재판 상황만 보더라도 학생인권조례를 공격해온 교육부의 근거 없음은 명확하다.

 

그동안 서울시교육청은 대법원에 제기된 소송을 핑계로 서울 학생인권조례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서울시민 약 10만명의 주민발의를 통해 제정된 서울 학생인권조례가 이와 같은 상황에 처해 있던 것은 참으로 불합리한 일이다그 책임은 우선 무효 소송을 제기한 교육부와 뻔히 효력이 있는 조례를 제대로 집행하지 않는 서울시 교육청에 있을 것이다우리는 무효 소송이 제기된 뒤 장기간 이를 다루지 않은 재판부에도 아쉬움을 표한다미루고 미룬 뒤에 변론을 연 만큼대법원이 조속하게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부당한 소송을 마무리하는 판결을 내려줄 것이라 믿는다학생의 인권 보장과 학교 민주주의의 강화는 우리 교육과 시대의 정신이요 나아갈 방향이다재판부가 인권의 정신과 우리 헌법국제 규약 등을 충분히 고려한 판단을 할 것을 기대한다.

 

우리는 교육부에도 촉구한다교육부는 학생인권조례와 학생인권 보장을 방해하려는 모든 시도를 중단하라지금이라도 스스로 소송을 취하하고 학생인권 보장을 위해 협력하는 것이 교육부가 자신의 의무를 다하는 길이다.우리는 교육부 측에 소모적인 소송이 아니라전국적인 학생인권 신장을 위해서 시민사회와 협의의 자리를 만들어 학생인권 정책을 공동으로 만들 것을 제안한다학생인권조례는 교육부의 정략적 계산에 따라 무효를 다툴 사안이 아니다전국적으로 학교 현장과 지역 사회에서 학생인권이 뿌리 내리고 자라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일이다.

 

2013년 10월 31

 

인권친화적 학교 너머 운동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7
445 김조광수 김승환 부부 혼인신고 불수리 규탄 성명 이주사 2013.12.17 4483
444 [성명] 대한민국에서 사라진 세계에이즈의 날, HIV감염인을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자’로 낙인찍은 정부를 규탄한다 정욜 2013.11.30 4455
443 [의견서제출] 동성애혐오 집단괴롭힘 사건 관련 성소수자들과 지지자 들의 의견서를 부산고등법원 제1민사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정욜 2013.09.09 4407
442 [규탄성명] 청소년 성소수자는 서울시 기관을 이용할 자격이 없는가! 정당한 이유 없는 대관 불허는 명백한 차별이다! 정욜 2014.12.05 4388
441 [성명] 민주통합당은 차별금지법안을 철회시켜서는 안 된다. 이경 2013.04.19 4384
440 보 도 자 료 -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를 이유로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취소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다 병권 2013.12.03 4342
439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전교조 조합원 배제 명령' 철회를 요구하는 청소년단체 공동성명 file 병권 2013.10.17 4284
438 [기자회견문] 우리가 증인이고 피해자다. 에이즈환자 존중하는 요양병원 마련하라! file 정욜 2013.11.27 4233
437 [긴급성명] 박영선위원은 성소수자 차별선동을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2.29 4179
436 호모포비아들의 공격과 학교측의 안일한 대응에 맞서 싸우는 '무지개 감신 모임'과 두가지 사랑 공동체 상영을 지지하며 병권 2013.11.28 4146
435 해직자를 볼모로 한 민주주의와 전교조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덕현 2013.10.08 4145
434 [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 공포 적법” 헌법재판소 전원일치 판결에 부쳐 덕현 2013.09.27 4093
433 [주한 EU대사, 인도대사에게 보내는 서한] 우리는 “세계의 약국”지킴이 인도-EU FTA 서명에 반대한다! 정욜 2013.04.15 4079
432 [논평]성소수자 외면하고 탄압하는 소치 올림픽, ‘모두의 올림픽’ 아니다 러시아 정부는 성소수자 탄압을 중단하라! file 덕현 2014.02.07 4068
» [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에 대한 교육부의 억지에 제동을 거는 대법 판결을 기대한다 - 서울학생인권조례 무효확인소송 대법원 재판 시작에 부쳐 덕현 2013.10.31 4041
430 [성명] 사상과 양심의 자유, 인권을 짓밟는 통합진보당 마녀사냥과 공안탄압 반대한다.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걷어치워라. 병권 2013.09.30 4039
429 [논평] 교육부는 스스로 판 함정에 빠지지 말고 학생인권 보장에 적극 나서야 한다 - 교육부의 '임신․출산한 학생의 교육권 보장 등' 정책에 대해 덕현 2013.10.08 3952
428 비밀정보기관이 주도하는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중단하라 사상과 양심의 자유는 더 확대되어야 한다 덕현 2013.09.30 3951
427 [성명서]밀양 단장면 용회동 박00 주민을 석방하라 덕현 2013.10.17 3876
426 <기자회견문> 서울학생인권조례 함부로 개악마라! 너는 언제 한번이라도 시행한 적 있었더냐! file 덕현 2014.01.08 386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