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보 도 자 료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를 이유로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취소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다

 

2013123일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HIV/AIDS인권연대 나누리+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를 이유로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취소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였다.

 

1993년부터 에이즈 민간단체(한국에이즈퇴치연맹, 대한에이즈예방협회)와 정부의 주도로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해왔다.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후원하고, 한국에이즈퇴치연맹과 대한에이즈예방협회가 번갈아가며 정부예산으로 기념행사를 주최해왔다. 올해 제26회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는 한국에이즈퇴치연맹가 주최하는 순서이고, 질병관리본부 에이즈결핵관리과 2인의 참석 하에 26회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추진기획회의를 통해 거리행사와 콘서트 등을 기획, 준비하였다. 주최단체인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은 10월에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26회 세계에이즈의 날 행사 보고 및 참여 협조 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보냈고,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캠페인 진행, 팜플렛 나눔을 위해 부스 1개를 신청했다

 

1130일로 예정되어있던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코앞에 두고 1127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 등의 시민들의 안전문제가 대두됨을 이유로 기념행사를 취소하도록 한국에이즈퇴치연맹에 지시했다. 이에 한국에이즈퇴지연맹은 1128일 오후에 대한에이즈예방협회 등에 26회 세계에이즈의 날 행사(레드리본 희망의 콘서트)의 취소 통보건이란 제목의 공문을 발송하였다. 정작 부스를 신청한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는 지금껏 기념행사가 취소되었다는 연락도, 공문도 받지 못했다.

 

에이즈관련 단체는 캠페인 부스 1개를 신청하여 시민들에게 국가에이즈관리사업의 일환인 중증/정신질환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의 문제점을 알리고자 하였다. 캠페인을 하는 동안 피켓으로 홍보를 할 수도 있고 유인물을 나눠주며 알릴 수도 있다. 이러한 활동이 시민들의 안전문제를 대두시킨다는 근거가 없고, 이를 막은 것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또한 예산 3500만원이 든 기념행사를 이틀 앞두고 취소할 만큼 에이즈관련 단체를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자로 왜곡했고,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에 참여를 배제하였다.

 


 2013123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39
445 김조광수 김승환 부부 혼인신고 불수리 규탄 성명 이주사 2013.12.17 4456
444 [성명] 대한민국에서 사라진 세계에이즈의 날, HIV감염인을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자’로 낙인찍은 정부를 규탄한다 정욜 2013.11.30 4432
443 [의견서제출] 동성애혐오 집단괴롭힘 사건 관련 성소수자들과 지지자 들의 의견서를 부산고등법원 제1민사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정욜 2013.09.09 4387
442 [규탄성명] 청소년 성소수자는 서울시 기관을 이용할 자격이 없는가! 정당한 이유 없는 대관 불허는 명백한 차별이다! 정욜 2014.12.05 4362
441 [성명] 민주통합당은 차별금지법안을 철회시켜서는 안 된다. 이경 2013.04.19 4361
» 보 도 자 료 -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를 이유로 세계에이즈의 날 기념행사를 취소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다 병권 2013.12.03 4316
439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전교조 조합원 배제 명령' 철회를 요구하는 청소년단체 공동성명 file 병권 2013.10.17 4256
438 [기자회견문] 우리가 증인이고 피해자다. 에이즈환자 존중하는 요양병원 마련하라! file 정욜 2013.11.27 4206
437 [긴급성명] 박영선위원은 성소수자 차별선동을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2.29 4160
436 호모포비아들의 공격과 학교측의 안일한 대응에 맞서 싸우는 '무지개 감신 모임'과 두가지 사랑 공동체 상영을 지지하며 병권 2013.11.28 4126
435 해직자를 볼모로 한 민주주의와 전교조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덕현 2013.10.08 4124
434 [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 공포 적법” 헌법재판소 전원일치 판결에 부쳐 덕현 2013.09.27 4077
433 [주한 EU대사, 인도대사에게 보내는 서한] 우리는 “세계의 약국”지킴이 인도-EU FTA 서명에 반대한다! 정욜 2013.04.15 4060
432 [논평]성소수자 외면하고 탄압하는 소치 올림픽, ‘모두의 올림픽’ 아니다 러시아 정부는 성소수자 탄압을 중단하라! file 덕현 2014.02.07 4038
431 [논평] 서울학생인권조례에 대한 교육부의 억지에 제동을 거는 대법 판결을 기대한다 - 서울학생인권조례 무효확인소송 대법원 재판 시작에 부쳐 덕현 2013.10.31 4026
430 [성명] 사상과 양심의 자유, 인권을 짓밟는 통합진보당 마녀사냥과 공안탄압 반대한다.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걷어치워라. 병권 2013.09.30 4020
429 [논평] 교육부는 스스로 판 함정에 빠지지 말고 학생인권 보장에 적극 나서야 한다 - 교육부의 '임신․출산한 학생의 교육권 보장 등' 정책에 대해 덕현 2013.10.08 3940
428 비밀정보기관이 주도하는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중단하라 사상과 양심의 자유는 더 확대되어야 한다 덕현 2013.09.30 3929
427 [성명서]밀양 단장면 용회동 박00 주민을 석방하라 덕현 2013.10.17 3857
426 <기자회견문> 서울학생인권조례 함부로 개악마라! 너는 언제 한번이라도 시행한 적 있었더냐! file 덕현 2014.01.08 384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