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보/도/자/료]


박근혜 퇴진
5.18 청와대 만민공동회(2차) 개최


- (안건) 박근혜 퇴진 투쟁, 어떻게 할 것인가
- 제안자 추가 모집 및 박근혜 퇴진을 위한 신문광고 추진


0. 수신 : 언론사 사회부 및 사진부
0. 발신 : 청와대 만민공동회 준비회의
0. 내용 : 5.18 청와대 만민공동회 개최
0. 문의 : 정진우(언론담당자) 010-2966-5752
메일(hopelabor@jinbol.net), 트위터(@hopelabor)

1107명의 시민들이 각자의 이름을 걸고 제안한 청와대 만민공동회, 치열한 토론을 통해 ‘박근혜 퇴진 투쟁’ 만장일치로 결의
 
지난 5월8일 저녁 7시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앞에 모인 육백여 명의 시민들은 ‘청와대 만민공동회’를 개최하고 다음과 같이 결정하였습니다.


1. 박근혜 퇴진을 위한 공동투쟁에 나서자


2. 진상규명 및 제도적 대안에 대해서는 향후 정교한 토론이 필요하다.


3. 5.8 청와대 만민공동회 참여자는 유가족들과 함께하기 위해 만민공동회 이후 청와대로 간다.


이번 5.8 청와대 만민공동회는 1,107명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각자의 이름을 내걸고 제안한 자리였습니다. “세월호 참사, 더 나누어야 할 이야기”와 “무엇을 할 것인가, 어떻게 싸울 것인가”라는 주제로 나누어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직접 발언(18명)하며 토론에 참여하였습니다. 시민들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주최한 대중집회에서 자체적인 의사결정과정을 통해 사상 처음으로 박근혜 정권 퇴진투쟁을 결의한 것입니다. 또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함께하기 위해 청와대 앞으로 갈 것을 결정하였으며, 청와대로 향하는 통행로를 불법적으로 차단한 경찰병력의 제지를 뚫고 백여명의 시민들이 청와대 입구에 도착하여 항의 행동을 전개하였습니다. 오십여 시민들은 청와대 입구에서 새벽까지 자유토론 등을 진행하며 유가족을 맞이하였고 다음날 오후까지 청와대 입구에서 유가족들과 함께 하였습니다.
 
박근혜 퇴진 5.18 청와대 만민공동회 개최, 시민들의 참여로 박근혜 퇴진 신문광고 추진

만민공동회 개최와 청와대 항의행동 소식을 접하고, 이후 계획과 참여 방법을 묻는 시민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5.8 청와대 만민공동회 참석자들의 결정으로 소집한 ‘평가 및 이후 계획 준비회의’(5월9일)에서 논의한 결과를 다음과 같이 공지합니다.


1. 2차 만민공동회를 5월 18일 오후3시에 “박근혜 퇴진 5.18 청와대 만민공동회”라는 명칭으로 개최한다. 장소는 청와대 인근 집회신고 등을 고려하여 추후 결정한다. 안건은 “박근혜 퇴진 투쟁, 어떻게 할 것인가”로 하며, 세부적인 사항은 준비회의(5/14 오후8시,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논의한다.


2. 박근혜정권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의 시작으로 ‘박근혜 퇴진 신문광고’를 추진한다. 취지에 동의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기금을 마련하며, 제안자를 추가로 모집한다. 


세월호 참사의 분노가 헛되지 않도록 더욱 많은 시민들의 뜻과 의지를 담아낼 것입니다. 만민공동회에서 결정한 박근혜 퇴진 투쟁을 위해 더 크고 강한 힘을 모으겠습니다. 


- 끝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883
401 내란음모 사건 판결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덕현 2014.02.18 2981
400 무지개행동/퀴어문화축제조직위 공동 입장 - 우리가 어떻게 애도하고 저항하고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지 보여주자! 병권 2014.05.30 2916
399 <논평> 자녀가 반대한다는 이유로 성별정정을 불허한 법원 결정은 개인의 성적자기결정권과 존엄을 무시한 처사 - 혐오와 편견이 빚어낸 안타까운 가족사의 책임을 소수자에게 묻는 것이 온당한가 동인련 2014.04.04 2839
398 [성명서] 인권을 휴지통에 버릴 것이냐! 서울학생인권조례 개악 시도는 중단되어야 한다. 덕현 2014.02.14 2786
397 [성명서 및 국가인권위 권고 수용 여부 답변]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에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두 마포구청장 후보들을 규탄한다! - 마포구청장 후보들은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에 즉각 응답하라! file 병권 2014.06.02 2756
396 [논평] 학생들을 죽인 것은 학교가 아닌가! 우리에게 인권친화적 학교를! - 진주외국어고등학교 사망 사건 재발방지를 촉구하며 동인련 2014.04.24 2730
395 [논평] 12월 1일 HIV/AIDS 감염인 인권의 날을 맞이하며 오솔 2015.12.01 2716
» [보도자료]박근혜 퇴진 5.18 청와대 만민공동회(2차) 개최 file 웅- 2014.05.13 2707
393 [성명서] 6월 4일,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말고 인권과 존엄, 안전을 위해 혐오에 맞서 투표합시다. file 웅- 2014.05.26 2655
392 [보도자료] 관심병사 관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성소수자들에게도 안전한 군대를 만드는 것 - 동반 자살한 28사단 병사들을 추모하며 - 정욜 2014.08.14 2615
391 [기자회견문] 사실규명도, 차별시정도 없었다 -'문서' 몇 장으로 책임을 다했다는 질병관리본부와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정욜 2014.05.08 2608
390 < 기자회견문 > 트랜스젠더의 삶에 대한 몰이해로 인권침해적 병역처분을 내리는 병무청을 규탄한다! file 병권 2014.07.23 2496
389 [성명서] 혐오세력에게는 불관용이 정답이다 - 제 15회 퀴어퍼레이드에 부쳐 웅- 2014.06.12 2365
388 [보도자료] 반복되는 에이즈환자 수술거부, 국가인권위에 진정하다 병권 2014.11.11 2345
387 〔성명서〕 헛손질과 책임회피는 이제 그만, 세월호 피해자의 인권을 요구한다. 동인련 2014.04.24 2325
386 < 기자회견문 > 성소수자 혐오세력의 폭력 난동 조장한 서대문구청/서대문경찰서 규탄한다! 동성애혐오, 차별 구청장 문석진은 각성하라! 병권 2014.06.16 2282
385 [기자회견] 눈치보기인가? 수수방관인가? 서울시주민참여예산사업 선정 <청소년 무지개와 함께 지원센터> 사업 이행 촉구 기자회견 정욜 2014.08.22 2268
384 취 재 요 청 서 - 인권침해! 자의적 판단! 트랜스젠더에 대한 위법한 병역면제 취소 규탄 기자회견 병권 2014.07.22 2205
383 < 공동성명>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침해적 ‘전환치료’ 행사 대관을 규탄한다! 동인련 2015.03.20 2157
382 <기자회견문> “가혹행위 말했다고 6년 동안 따돌림 당한 부사관이 있습니다” file 병권 2014.08.22 211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