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반인권 행사 탈동성애인권포럼에 장소 제공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319'2회 탈동성애 인권포럼'이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열렸다. 국가인권위원회가 보수 기독교단체인 '선민네트워크''홀리라이프' '건강한 사회를 위한 국민연대'등 성소수자혐오운동에 앞장서온 이들의 행사 개최에 반대하기는커녕 장소까지 내어준 것이다. 성소수자의 인권을 일선에서 보호하고 차별행위의 폭력성을 엄중히 물어야할 국가기관에서 탈동성애인권포럼과 같은 반인권적인 행사를 용인하고 심지어 대관까지 해주는 작태는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해야 하는 역할을 부정하는 짓이나 다름없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제 기능을 상실했다는 징후는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다. 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가 등급 결정을 두 차례 보류한 것은 국가인권위원회가 독립적인 인권기구로서 제 구실을 못하고 있는 상황을 보여준다. 나아가 지난해 성소수자를 포함한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온 최이우 목사에 이어, 스스로 기독교 전문 법무법인을 자처하며 동성애반대운동에 나섰던 법무법인 산지의 이은경 변호사가 인권위원으로 임명돼 국내외 시민사회으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여기에 유엔인권보고서에 세월호 사건을 누락시킨 것은 기관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켰다. 그리고 19, 탈동성애인권포럼까지 용인하고 대관한 작금의 태도는 불신을 넘어서는 분노를 갖게 한다.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탈동성애인권포럼을 형식적으로 검토하여 대관을 승인했다고 하지만, 성소수자를 부정하고 혐오하는 이들의 행사를 인권의 상징적 기관이라 할 수 있는 국가인권위원회 안에서 진행하도록 용인한 작태는 단순히 형식적으로만 볼 수 없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반인권적 탈동성애 프레임을 의견으로 인정함으로써 성소수자혐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준 것이나 다름없다. 더구나 이는 성소수자혐오세력들이 9월을 목표로 인권위원회법의 성적지향을 삭제하겠다는 망언에 힘을 실어주는 것과 같다.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해야 하는 기관에서 성소수자의 존재를 부정하고 선전선동하는 행사를 용인하는 태도는 인권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다. 아니, 인권의 참뜻을 폭력으로 덧씌우고 오용하는 이들을 용인하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태도는 인권은 물론 위원회까지도 부정하고 없애려 하는 이들에게 제 안방을 내어준 것이나 다름없다. 그동안 국회에서 버젓이 탈동성애인권포럼, 동성애 차별금지법 입법 반대 포럼 등이 열린 것도 모자라 이제 한때 차별받는 사회적 소수자들에게 마지막 보루와도 같았던 국가인권위원회마저 성소수자 혐오를 용인하는 공간으로 전락했다.

 

이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국가인권위원회를 엄중하게 규탄한다. 성소수자혐오운동에 제 공간을 내어준 국가인권위원회는 스스로 제 심장에 칼을 꽂았다. 국가인권위원회는 혐오로 점철된 탈동성애의 거짓인권과 발맞추는 행동을 당장 멈춰라! 사회적 소수자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기관으로 돌아오라!

 

2015319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1.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Date2010.05.12 By동인련 Views85817
    read more
  2. [TDoV 기념 성명] ‘나’로서 살아가기로한 당신에게 연대의 손을 내민다 -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Date2022.03.31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2129
    Read More
  3. <기자회견문> 우리 모두 존엄하기에 혐오세력이 인권을 더럽히지 않도록 할 것이다

    Date2014.10.22 By병권 Views2120
    Read More
  4. [성명서]혐오를 선동하며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공격한 KBS 이사 조우석은 사퇴하라! 성소수자 운동은 시민사회와 연대하며 혐오선동과 마녀사냥에 단호하게 맞설 것이다.

    Date2015.10.15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2035
    Read More
  5. 서울시는 성소수자 혐오세력에 굴하지 말고 서울시민 인권헌장이 모두를 위한 인권의 길잡이가 되도록 올바르게 제정하라!

    Date2014.10.08 By동인련 Views2010
    Read More
  6. [보도자료]토크온에 ‘성소수자’ ‘동성애자’ 단어를 포함한 제목으로 채팅방 개설 못하는 것은 성소수자 차별, 에스케이커뮤니케이션즈는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

    Date2016.08.30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959
    Read More
  7. 반인권 행사 ‘탈동성애인권포럼’에 장소 제공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Date2015.03.19 By동인련 Views1944
    Read More
  8. <성 명> 쇄신보다는 시민사회를 비난하는 인권위에게 제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 현병철 위원장은 A등급의 국가인권기구 수장 자격이 있는지부터 돌아봐야

    Date2015.01.15 By웅- Views1938
    Read More
  9.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 <청소년무지개와 함께 지원센터> 사업예산 불용 및 경찰폭력 규탄 기자회견문

    Date2015.01.05 By웅- Views1925
    Read More
  10. <기자회견문> 트랜스젠더 신체훼손 강요하는 병무청의 인권침해를 강력히 규탄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개선 권고를 요구한다.

    Date2014.10.22 By병권 Views1914
    Read More
  11. <성명> 인권위법과 ICC 권고에 어긋난 인권위원 임명이 웬 말이냐! 동성애 차별 발언과 차별금지법 거부한 최이우는 사퇴하라!

    Date2014.11.10 By병권 Views1878
    Read More
  12. [보도자료]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 시민위원회의 결정 환영 및 서울시의 입장에 대한 유감 표명

    Date2014.11.29 By병권 Views1872
    Read More
  13. [기자회견문] 요양병원들의 HIV/AIDS감염인에 대한 입원 거부는 장애인차별금지법상 금지된 차별행위이다

    Date2014.07.17 By병권 Views1829
    Read More
  14. [기자회견문]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 <청소년 무지개와 함께 지원센터> 불용위기에 부쳐 인권도시 성북은 죽었는가?

    Date2014.12.31 By병권 Views1798
    Read More
  15. [성명서]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규탄한다

    Date2014.12.19 By병권 Views1781
    Read More
  16. 국회는 제대로 된 4.16특별법을 제정하라 -철저한 진상규명 그리고 생명과 안전에 대한 권리가 보장되는 특별법이 시민과 가족이 원하는 것이다

    Date2014.07.17 By병권 Views1739
    Read More
  17. [논평]한 트랜스젠더의 퇴사 소식이 보여준 트랜스젠더 차별의 현실

    Date2015.12.29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689
    Read More
  18. [기자회견문]교육부의 차별조장 <학교성교육표준안> 도입을 즉각 중단하고 관련 내용을 전면 재검토하라!

    Date2015.04.13 By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Views1660
    Read More
  19. 한국은 이스라엘과의 무기거래 / 군사원조를 당장 중단하라!

    Date2014.08.11 By병권 Views1647
    Read More
  20. [성명서] 트랜스젠더에 대한 병역면제취소처분의 위법성을 인정한 판결을 환영하며 - 병무청은 트랜스젠더에 대한 인권침해적 병역처분 관행을 즉시 시정하라!

    Date2015.02.02 By동인련 Views1643
    Read More
  21.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위원회의 결정을 묵살하려 하는가?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조속히 선포하라!

    Date2014.12.01 By덕현 Views16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