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우리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대선 후보들은 응답하십시오!

 

박근혜 탄핵 이후 따뜻한 봄을 기다리는 국민들의 열망이 어느 때보다 높아져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 성소수자들은 인권의 우선순위를 따지고 쉽게 내뱉은 대선후보들의 말 때문에 희망을 꿈꿀 수 없게 되었다. 상처를 치유받기는커녕 한 겨울 매서운 추위를 여전히 견뎌내고 있다.

 

한국 사회에서 성소수자들은 늘 없는 존재처럼 취급받아 왔다. 학교에서, 가정에서, 직장에서 자신의 존재를 숨겨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현실을 매일같이 경험하고 있다. 인권의 후순위에서 발버둥 쳐 왔고, 절망하지 않기 위해 하루하루를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괴롭힘과 혐오표현의 피해를 고스란히 받고 있으면서도 그 아픔을 표현하는 것보다 고통을 숨기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다. 그것이 오늘을 사는 성소수자들의 일상이다. 하지만 대선후보들은 성소수자의 삶을 애써 외면하며, 표 계산에 도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차별금지법마저 애물단지 취급하고 있다. 적폐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 보수교계 혐오세력 앞에서는 성소수자를 이등시민으로 전락시키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로 안심시키기 바빴지만 성소수자는 단 한 번도 만나주지 않았다. 그것은 곧 성소수자들이 경험하는 일상의 차별을 개인의 문제로 남기고 국가가 책임져야 할 역할을 방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오늘 우리 성소수자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국가 차원의 성소수자 인권정책기본계획 수립, 동성결혼 법제화, 생활 동반자 관계에 관한 법률 제정, 다양한 성적지향성별정체성을 존중하는 교과과정 마련, 군형법92조의6 폐지, 성전환자성별변경특별법 제정, 성소수자의 집회결사의 자유표현의 자유 보장, 비과학적 전환치료에 대한 엄격한 금지, 혐오폭력 및 증오범죄 예방을 위한 정책 수립 등 성소수자 평등권 실현을 위한 10대 정책과제는 차별에 반대한다고 말한 차기 대통령이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들이고, 숨 막히는 현실을 바꾸고 인권의 불씨를 살릴 수 있는 최소의 제안들이다. 10대 요구안 무엇 하나 제외시킬 수 없다. ‘인권은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가치와 철학이 되어야 한다. 사회구성원들의 다양한 요구를 사회적 합의 뒤에 숨어 무시하고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결단과 용기 속에서 결정해야 하는 책임이 정치인에게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상기하길 바란다.

 

우리는 잘못된 정보와 혐오를 퍼트리는 찌라시 언론을 통해 대선후보들의 입장을 전해 듣는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각 후보자들의 생각과 입장을 직접 듣고자 한다. 성소수자를 만나지 않고, 차별금지법 제정여부를 운운할 수 없다. 성소수자를 만나지 않고 동성애 찬반에 대해 어떻게 말할 수 있겠는가. 성소수자들의 삶을 찬반이라는 가치의 잣대에 올려놓고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들이 경험하는 차별이 무엇인지 귀 기울이는 것이 차기 대통령에게 반드시 필요한 태도일 것이다. 적어도 문재인, 안희정, 이재명, 심상정 대선후보는 성소수자 차별과 혐오에 반대한다고 공식적으로 말해왔다. 그 말에 조금이라도 책임을 지기 위해서라면 성소수자들의 공개면담 요청에 적극적으로 응해야 한다. 우리는 성소수자 평등권을 위해 각 대선후보자들이 생각하는 공약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요구할 권리가 있다.

 

더 이상 대선후보들의 침묵하기, 말바꾸기에 일희일비 하고 싶지 않다. 성소수자 평등권을 실현하기 위해 어떤 공약을 가지고 있는지 명확하게 밝혀주길 바란다. 차별금지와 평등이라는 인권의 대원칙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다. 차별받지 않을 권리, 혐오로부터 안전하게 살 권리, 평등한 교육을 받을 권리, 가족을 구성하고 동등한 권리를 보장받을 권리, 표현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받을 권리 등 성소수자는 이 모든 권리를 누릴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우리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 대선후보들은 응답하라!

 

 

2017328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27개 단체)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녹색당 소수자인권특별위원회, 무지개인권연대, 대구퀴어문화축제,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레주파,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성적지향성별정체성 법정책연구회, ()신나는센터, 언니네트워크, 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정의당 성소수자 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차별없는세상을위한기독인연대,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27개 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445 [기자회견문]교육부의 차별조장 <학교성교육표준안> 도입을 즉각 중단하고 관련 내용을 전면 재검토하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4.13 1639
444 [기자회견문]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 않는 사회는 또 다른 박근혜 정권을 낳는 불행한 역사의 반복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12.01 667
443 [기자회견문]국립재활원의 HIV감염인 재활치료거부는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11.06 166
442 [기자회견문]남대문경찰서는 졸속적 집회신고 절차를 철회하고 안전한 퀴어문화축제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5.27 1274
441 [기자회견문]보건복지가족부는 괜한 자격심사 운운말고 조속히 글리벡·스프라이셀 약가인하를 진행하라!! 동인련 2008.09.26 6047
» [기자회견문]우리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대선 후보들은 응답하십시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4.03 644
439 [기자회견문]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회는 죽음을 각오한 노동자들을 외면하지 마라 동인련 2008.08.04 6315
438 [긴급 성명] 사람 목숨 위협하는 경찰 폭력, 이제는 끝내야 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11.16 663
437 [긴급 성명] 이명박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시도 반대한다 동인련 2009.10.28 5257
436 [긴급 성명]육군 동성애자 군인 색출 수사 피해자 A대위 구속영장발부를 규탄한다! 부당한 성소수자 색출 수사로 구속된 A대위를 즉각 석방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4.17 3768
435 [긴급규탄성명] 성범죄 공모자 홍준표는 동성애 혐오 선동하는 그 입을 닥치고 사퇴하라! 홍준표와 맞장구치며 성소수자 혐오 조장하는 문재인은 사죄하라! 오솔 2017.04.27 624
434 [긴급규탄성명] 성소수자 반대하고 불법연행 불사하는 문재인후보 규탄한다!! 오솔 2017.04.27 596
433 [긴급성명] 박영선위원은 성소수자 차별선동을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2.29 4159
432 [긴급성명]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동인련 2008.07.30 6262
431 [긴급성명] 쌍용 노동자와 가족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사측과 정부를 규탄한다! 동인련 2009.07.20 6519
430 [노동절 기념 성명] 어제를 넘어 내일로 나아가자 - 2024 노동절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4.04.30 55
429 [노바티스 패소, 특허독점에 맞선 전 세계 환자들의 승리] 인도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동인련 2013.04.02 4614
428 [논 평] 우익은 더러운 네거티브 선거공세에 성소수자를 ‘이용’하지 말라! 1 동인련 2011.10.25 5196
427 [논 평] 군대 내 동성애자 사병 자살, 한 사람의 죽음을 애도하며. 1 오리 2013.01.18 6088
426 [논평] 4월 24일 민주노총의 총파업 돌입을 지지하며 - 자본과 탄압을 넘어 무지개색 총파업으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4.20 139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