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photo_2018-03-03_20-24-09.jpg

 

 

 

[성명서] 성평등한 민주주의는 시대적 요구이다
- 서로를 지지하며 연대를 바탕으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자

 

 

지난 1월,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고발을 시작으로 각계각층에서 성추행과 성폭력 고백과 고발이 터져나왔다. #MeToo 운동은 남성중심적 성차별문화뿐 아니라 권위주의적인 한국사회를 겨냥한다. 이는 침묵에 부쳐지고 발언권을 삭제 당한 피해자 여성들의 용기와 직간접적인 가해자성을 성찰하려는 공동의 오랜 노력과 의지가 있기에 가능했다. 무엇보다 집단적 고발과 공동의 지지는 사회에 뿌리깊은 권력구조와 위계를 근본부터 변화시키고자 하는 행동이다. 이는 성소수자들이 오랜시간 자신을 드러내며 페미니즘을 이야기하고 성평등과 사회변화를 요구하는 운동에 참여해온 이유이기도 하다. 이제는 뿌리깊은 성폭력 문화에 대한 전면적인 개혁을 요구할 시기가 도래했다.

 

이성애중심적 성별규범과 권위주의는 가정과 학교, 일터를 막론하고 위계를 만들어 사람의 자격을 나누고 권리 여부를 판단한다. 그 속에서 성소수자들은 주변으로 밀려난다. 성적 대상으로 고착되고, 혐오와 수치심의 낙인을 얻는다. 성별이분법에 벗어난 성소수자에게 성별은 항상 판단기준이 되며 정상성 규범으로부터 배제하고 주변화한다. 이성애적 성별규범 위에서 성소수자들은 성적 희화화 되고, 성추행과 성폭력에 노출되기 쉽다. 성소수자 커뮤니티 역시 평등과 반성폭력을 이야기해야하는 시점에 이성애적 성별규범과 젠더위계는 성소수자로서 드러내기를 가로막을 뿐 아니라 커뮤니티 내 여성 혐오와 차별을 부추긴다. 이는 결국 규범에 맞서싸우며 차별과 혐오로부터 저마다의 서사를 만들어가는 성소수자들을 삭제함으로써 미투운동의 흐름에서 배제하는 악순환을 거듭한다.

 

더욱이 성소수자 혐오선동이 인권을 위협하고 정부부처와 지자체, 정치인들이 성소수자 인권을 부정하거나 주춤하는 상황은 성소수자를 위축시키고 삶을 음지화한다. 모두의 성정체성과 성적 지향응 존중해야 마땅한 성평등의 가치는 규범을 들이밀며 국민을 재단하고 판단하며 배제하는 도구로 가치절하된다. 성소수자에게 혐오와 수치를 낙인 찍는 사회는 차별을 고발하는 것조차 자신의 생존을 걸어야 하는 행위가 되는 것이다.

 

오랜 방관과 묵인은 억압의 구조를 유지하고 조장한다. #MeToo 와 #WithYou 운동은 그간 묵인해온 폭력의 구조를 폭로하고 변화와 성찰의 목소리를 높여온 운동의 흐름 위에 있다. 수치심을 압도하는 개인의 용기는 공동의 지지를 호소하며 구조적 변화의 각성을 촉구한다. 이성애중심적 성별규범은 물론, 그에 착종하고 있는 위계와 착취의 구조를 흔든다. 성소수자로서 성별규범과 권위주의적 사회변화를 요구하는 주체적인 목소리는 성평등의 가치를 공유하며 서로의 존재를 지지하는 이들의 연대로 강화될 수 있었다.

 

이에 행성인은 성평등한 민주주의를 외치며 여성의 날에 참여를 호소한다. 성차별은 가부장적 질서의 구조 안에서 작동하며, 이는 젠더이분법과 이성애 정상성을 요구하는 차별 구조와 무관하지 않다.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구조는 여성을 차별하고 모두의 존재를 구획하고 재단한다. 이는 성소수자에게 좋은 것은 모두에게 좋다는 오랜 구호를 다시 외치도록 한다. 우리의 삶은 이어져 있고, 그렇기에 서로의 지지를 바탕으로 연대하고 변화를 요구한다.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안전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여성주의를 고민하고 구체적 행동으로 실천하자.

 

 

 

2018.03.03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817
405 [아이다호공동행동 논평] 아이다호 지하철역 광고 재게첨에 부쳐 – 평등의 외침은 증오와 폭력을 이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8.04 174
404 [세계인권선언 65주년 기자회견] HIV감염인에게 인권을! 에이즈환자 요양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라!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해 사과하라! file 동인련 2013.12.10 4697
403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동성애혐오성 집단괴롭힘으로 인해 자살한 학생에 대하여 집단괴롭힘에 대한 학교 책임만 인정하고 자살에 대한 학교 책임은 부정한 판결 덕현 2014.02.19 3560
402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논평] 김조광수, 김승환 씨의 결혼을 축하하며 다름이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보다 다양한 이들의 권리와 관계가 보장되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병권 2013.09.04 4909
401 [성소수자부모모임X정치하마X행성인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5.17 85
400 [성소수자노동권팀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15 200
399 [성명서]혐오를 선동하며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공격한 KBS 이사 조우석은 사퇴하라! 성소수자 운동은 시민사회와 연대하며 혐오선동과 마녀사냥에 단호하게 맞설 것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10.15 2035
398 [성명서]정부의 대국민 전면전 선포를 규탄한다 - 정부의 대국민담화문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및 경찰폭력 규탄 동인련 2008.06.30 7486
397 [성명서]성소수자 인권재단 법인설립 허가를 거부하는 법무부 ‧ 서울시 ‧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 동인련 2015.03.04 1360
396 [성명서]밀양 단장면 용회동 박00 주민을 석방하라 덕현 2013.10.17 3876
395 [성명서]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규탄한다 병권 2014.12.19 1781
394 [성명서] 혐오세력에게는 불관용이 정답이다 - 제 15회 퀴어퍼레이드에 부쳐 웅- 2014.06.12 2478
393 [성명서] 트랜스젠더에 대한 병역면제취소처분의 위법성을 인정한 판결을 환영하며 - 병무청은 트랜스젠더에 대한 인권침해적 병역처분 관행을 즉시 시정하라! 동인련 2015.02.02 1643
392 [성명서] 카이스트 부총학생회장 후보자 한성진님의 커밍아웃을 지지합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12.06 1008
391 [성명서] 창원시 HIV감염 여성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6.13 1374
390 [성명서] 인권을 휴지통에 버릴 것이냐! 서울학생인권조례 개악 시도는 중단되어야 한다. 덕현 2014.02.14 2823
» [성명서] 성평등한 민주주의는 시대적 요구이다- 서로를 지지하며 연대를 바탕으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3.03 275
388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모리 2015.06.22 974
387 [성명서] 사람을 철거한 자리에 세운 송전탑, 한국전력 사장 조환익은 산업자원부 장관 자격 없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7.06.13 413
386 [성명서] 미네르바 구속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유죄를 인정한 것이다 동인련 2009.01.16 794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