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명] 성소수자의 일터에 변화를 일으키자

- 2019 세계노동절대회 참가와 노동개악 저지 투쟁을 결의하며

 

세계노동절 129주년을 즈음하여 우리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분출되고 있는 평등하고 존엄한 노동에 대한 갈망의 중심에 있다. 차별받지 않고 일할 권리, 내 모습 그대로 일할 권리, 불합리한 제약 없이 노동조합에 가입하고 단체교섭과 단체행동에 나설 수 있는 권리에 대한 노동자들의 외침은 지금 한국 사회를 가득 메우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절박한 외침을 듣는 자는 과연 어디 있는가. 노동자들의 요구를 적극 수렴해야 할 국회와 정부는 이미 노동개악의 주체로 전락한지 오래다. 저들은 근로시간 단축을 무력화하기 위해 탄력적 근로시간제도 단위기간 확대를 밀어붙여 노동자의 건강권을 위협하는가 하면, 최저임금 결정구조를 이원화하고 이주노동자 적용 제외 조항을 신설하는데 급급하다. 이는 저임금 노동자의 숨통을 끊어놓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망발을 지껄이는 것과 다름 없다. 

 

어디 그뿐인가. 국회와 정부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두고 ‘사회적 합의’와 ‘노·사·정 대타협’을 운운하며 오직 노동자들에게만 굴종과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 자본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 파업 시 대체근로 투입 허용, ▲ 부당노동행위 형사처벌조항 폐지, ▲ 사업장 내 쟁의행위 금지, ▲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과 같이 역겨운 개악안을 노동자 면전에 들이밀고 있다. ‘촛불 정부’를 참칭하는 문재인 정부의 썩어빠진 민낯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처럼 통탄할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사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차별과 편견을 실천으로 분쇄함으로써 성소수자의 노동기본권을 쟁취하기 위해 다양한 투쟁을 전개해왔다. 1997년 ‘노동법 안기부법 개악에 반대하는 동성애자 연대투쟁위원회’ 활동을 시작으로, ‘홍석천의 커밍아웃을 지지하는 모임’을 통해 성소수자 부당해고 철회 촉구 활동과 각종 사례 연구 및 캠페인을 거쳐 현재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운동에 이르기까지 성소수자 노동운동의 방향은 오직 하나, 바로 성소수자에게 평등하고 존엄한 일터와 사회를 스스로 쟁취하는 것이었다. 

 

분명 변화는 있었다. 연대의 깊이가 깊어질수록 성소수자 인권보장을 위해 함께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늘어났다. 노동조합은 스스로를 되돌아보기 시작했고, 민주노총은 노동조합 내 가족수당 지급기준에 동성결혼 동일 적용을 명시하고 성소수자 인권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발전된 태도를 보여주기까지 했다. 

 

그러나 여전히 성소수자 노동자 개개인은 자신의 일터에서 실질적인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노동자의 권리를 옹호하고 보장하는 노동조합은 여전히 노동자 개인들이 자신의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밝히기 어려운 실정이며, 고용상 차별금지를 명문화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도 혐오 선동에 가로막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중에 자본과 정권의 노동개악 추진으로 노동자의 기본권마저 갈기갈기 찢어질 위기에 처해있다. 이는 소수자를 차별하는 노동현장이 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차별적이고 착취적인 구조에 직결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에 우리는 2019 세계노동절대회 참가를 기점으로, 위계와 차별을 조장하고 노동자의 생존권을 유린하는 데 혈안이 된 자본과 정권의 노동개악 시도를 산산이 깨부수는 행렬에 앞장설 것임을 천명한다. 하여 지금 이 시간에도 자신의 성적지향과 젠더정체성을 밝히지 못한 채, 유령처럼 일하고 있는 한국 사회 성소수자 노동자의 평등과 존엄을 기필코 우리 손으로 쟁취해내고야 말 것임을 결의한다. 지금껏 우리가 걸어왔듯 우리는 이땅 위에 차별받는 노동자들과 연대를 두텁게 하고 노동조합과 함께 권리를 보장할 수 있는 변화의 운동을 모색하며 평등과 존엄의 일터를 향해 힘차게 어깨 걸고 전진할 것이다.  

 

2019년 4월 26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세계노동절대회 #성소수자참가단 #온라인캠페인 #나_성소수자노동자00 #00을_요구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5412
385 [가구넷 성명] 대만의 아시아에서 첫번째 동성결혼 법제화를 환영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28 191
384 [성명] 자유한국당은 혐오로 표심을 잡으려는 치졸한 작태를 멈춰라! - 자유한국당 혐오선동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21 197
383 [성명] 경남도의회는 학생인권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 또다시 혐오에 굴복한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를 규탄하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16 195
382 [차제연 논평] 성소수자 행사에 대한 장소 불허 이제 그만!! 차별금지법을 제정하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13 152
» [성명] 성소수자의 일터에 변화를 일으키자 - 2019 세계노동절대회 참가와 노동개악 저지 투쟁을 결의하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5.01 240
380 [입장문] 국가 통제에 저항해온 모든 이들의 승리 -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부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4.11 168
379 [무지개행동 논평] 브루나이는 동성애를 범죄화하는 샤리아 형법 시행을 즉각 철회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4.09 152
378 [무지개행동 논평] 한국 주거권 실태에 대한 UN주거권 특별보고관의 최종권고안을 환영하며 정부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15 162
377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성명]'청정'해야 할 것은 질병이 아니라 질병에 대한 혐오다.-(사)대한에이즈예방협회 제 11대 회장 윤해영의 취임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12 338
376 [연명 성명] 우리 모두는 HIV감염인의 존엄한 삶에 연대한다. 어느 대학 소셜미디어를 통해 드러난 에이즈혐오 사건에 부쳐, 그 모든 비난과 욕설에 함께 맞서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06 235
375 [무지개행동 논평] 국가인권위의 동성커플 진정 각하에 대해, 평등한 혼인을 위한 적극적인 논의를 바란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04 193
374 [무지개행동 성명] 비과학적이고 인권침해적인 ‘전환치료’의 문제에 (사)한국상담심리학회의 분명한 입장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2.20 276
373 [전환치료근절운동네트워크 성명] ‘전환치료’를 시도한 상담사에 대한 (사)한국상담심리학회의 영구제명 결정을 환영하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2.20 332
372 [무지개행동 논평] 종교교리를 이유로 차별과 혐오를 정당화하는 대학과 이를 방관하는 국가의 각성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1.10 218
371 [공동입장문] 해군 상관에 의한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청와대 청원 답변에 대한 공동입장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12.19 267
370 [공동입장문] 해군 상관에 의한 성소수자 여군 성폭력 사건 청와대 청원 답변에 대한 공동입장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12.19 378
369 [무지개행동 기자회견문]3.8 세계여성의날 맞이 성소수자 기자회견 - 성소수자가 춤출 수 있는 성평등 민주주의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3.06 231
368 [성명서] 성평등한 민주주의는 시대적 요구이다- 서로를 지지하며 연대를 바탕으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자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3.03 256
367 [성명]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충남도 인권조례는 절대 폐지되어서는 안 된다.” -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인권조례 폐지 재의 요구를 환영하며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2.27 165
366 [논평]동성 군인의 합의에 의한 성관계 무죄 판결을 환영하며 - 군형법 상 추행죄(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더는 미뤄선 안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2.23 185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