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활동자료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조회 수 12224 댓글 0

빈곤·신자유주의·인권의 문제로 에이즈를 보자

- 변혜진



12월 1일은 유엔이 지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 이다. 국제적 에이즈운동단체인 액트업(ACT UP 권력의 해방을 위한 에이즈연대)은 지난 10월 26일 국제공동반전행동의 날을 맞아 "전쟁에 쓸 돈을 에이즈에(MONEY FOR AIDS NOT FOR WAR)" 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반전행동의 날에 참가했다. 액트업은 반세계화 투쟁의 집회가 있었던 1999년 시애틀, 2000년 제노바, 그리고 2002년 유럽사회포럼이 열리고 있는 피렌체에서 에이즈 문제를 해결하라는 요구를 내걸고 반세계화 행진에 결합하였다. 2002년 세계 에이즈의 날에 이들은 아주 다양한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다.

에이즈 문제를 해결하고자 모인 이들 단체가 무엇보다도 우선하여 '반세계화'와 '반자본주의 운동'에 결합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Silence=Death’(침묵=죽음)라는 모토를 걸고 뉴욕 맨하탄 동성애자 지역봉사센터에서 결성되기 시작한 '직접행동' 조직, ACT UP은 에이즈의 문제가 단지 질병의 문제가 아니고 빈곤과 계층의 문제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이즈 환자의 95%는 저개발국에 집중돼 있고 특히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국가들에 무려 2천 8백만 명이 몰려 있다. 또한 계층적으로도 의료 접근권이 취약한 사람들에게 훨씬 더 감염율이 많다.

그런데 우리사회에서는 아직도 에이즈를 동성애로 인한 것이라거나 '성적 문란함' 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질병으로 오해되고 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나 에이즈감염인모임(러브포원)등의 활동가들의 투쟁을 통해 동성애자나 에이즈환자들의 인권에 대한 자각이 조금씩 넓어지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에이즈환자들에 한해서는 우리들의 삶의 공간에서 격리시켜야 하는 대상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대다수이다. 얼마 전 어엿한 종합일간지(세계일보)에서 에이즈 환자에게 마이크로 칩을 삽입하여 관리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만 보아도 그 편견과 무지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얼마 전 '구금시설 의료실태 조사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예비조사에서 에이즈환자로 판명된 재소자를 무조건 '격리' 해야 한다는 교도관들의 무지 때문에 '결핵병동'에 구금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는 이야기가 알려졌다. 에이즈는 면역 결핍이 문제가 되는 질병인데(병명을 보라) 그러한 환자를 결핵병동에 구금하였다니! 그 재소자는 당연히 결핵에 감염되었고 병이 악화되었다. 이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 것일까?

에이즈는 B형 간염보다도 감염성(infectivity)과 독성(virulence)이 떨어지는 질병이다. 그런데 에이즈 환자와 손만 잡아도 병이 옮는다고 생각하거나, 무언가 '더러운'질병이라고 생각하게 만든 것은 정부의 무책임과 무지에서 비롯된 것들이다. 여기에 한술 더 떠 종교적 이데올로기가 또 한번 에이즈 환자들을 편견과 죽음으로 몰아가고 있다. 얼마전 로마교황청은 '순결만이 질병예방에 최선책' 이라는 전제아래 에이즈 예방을 위해 콘돔사용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이것은 아프리카의 가톨릭 신자들에게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교황의 말씀을 지키면서 순교할 것인가 아니면 교황의 말씀을 거스르면서 살아남을 것인가의 문제인 것이다. 결국 가톨릭은 병원노동자만 탄압하는 것이 아니라 남반구 민중의 다수를 '하나님의 자녀'로부터 배제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이미 에이즈로 2천 만 명이 사망하였고 작년 한해에만 300만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2천 8백 만명의 남반구 환자들 중에 0.09%, 즉 약 2만 7천명만이 치료를 받고 있다. 에이즈치료제를 개발한 제약회사들이 고가의 약값을 고수하기 때문이다. 선진국시장에서 비싼 값을 받고 파는 것이 최대의 이윤이라는 것이 이들 제약회사가 고가의 약가를 고수하는 이유이다. 더욱이 이들은 자신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개발도상국에서 싼값의 일반약을 생산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조차 하다. 이것이 세계화이고 무역자유화의 실체이다.

에이즈감염인과 환자들은 바이러스에 의해 고통받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빈곤 때문에, 신자유주의적 세계화 때문에, 그리고 사회적 편견과 차별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 병이 난 것은 에이즈 감염인들이 아니다. 병에 걸린 것은 이 미쳐버린 세계이고 편견과 무지에 사로잡힌 우리들이다.

(변혜진 씨는 보건의료단체연합 기획부장입니다.)


  1. [유인물] 군형법 92조 위헌판결 촉구 캠페인

  2. 빈곤·신자유주의·인권의 문제로 에이즈를 보자

  3. 불심검문과 인권(11)- (구속영장과 당직변호사제도)

  4. 불심검문과 인권(10)-연행 및 구속(미란다 원칙)

  5. 대학 릴레이 강연 "동성애자 차별과 인권 그리고 그 대안에 대하여"

  6. 불심검문과 인권(12)-대학가 주변 일제 검문

  7. <성소수자인권상담센터> 성 소수자 상담원 교육 자료집

  8. 아래 자료 참고 자료 - 문헌고찰참고문헌

  9. 19대 국회, 녹색당, 진보신당, 통합진보당과 성소수자 인권운동단체 정책연대

  10. 동인련 활동소개 1. 청소년 성소수자 자긍심 활동

  11. 故 육우당추모집 "내 혼은 꽃비 되어"

  12. 1st 청소년 성소수자 상담 기초교육 자료집

  13. 스톤월항쟁 34주년 기념토론회 자료 "동성애자, 색다른 도발"

  14. 68운동과 보건의료운동

  15. 2007 누더기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활동

  16. 군 관련 성소수자 네트워크 - 인권지침서 발송을 위한 유인물

  17. 2006 성소수자 진보포럼 rainbow action "저항, 기억, 희망"

  18. 2008 촛불 저항

  19. 33호 웹진 이미지

  20. 청소년 성소수자 무지개 봄꽃을 피우다 2009.05.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