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공지사항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명> 국가인권위는 즉각 집회시위의 자유를 전면 보장할 것을 경찰에 권고하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안경환)는 오늘 ‘한미 FTA 저지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가 긴급구제신청한 ‘집회방해에 의한 인권침해’에 대한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에서 국가인권위원회는 “12월 6일 자 서울역 광장 집회의 평화적 개최와 진행을 보장받는 것을 조건으로 동 집회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금지통고철회를 포함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하였다. 이것만 보면 국가인권위원회는 집회의 자유를 제한하는 피진정인인 경찰의 태도를 규탄하고 집회의 자유를 옹호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정 이유에서는 “진정인과 피진정인이 평화적 집회 개최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거나 또는 기자회견을 하는 등의 방법을 통하여 동 집회의 평화적 개최․진행을 보장하는 것을 조건으로” 위와 같이 권고한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는 이 결정이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을 옹호한다는 자신의 목적과 존립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결정이라고 규정한다. 범국본에서는 12월 4일자로 긴급구제조치를 신청하면서 11월 29일 제2차 한미 FTA 저지 범국민 총궐기대회를 저지하는 경찰의 월권행위를 적시하고, 12월 6일의 제3차 총궐기대회도 위와 같은 인권침해가 일어날 것이 예상되므로 이를 막아달라는 요청하였다. 범국본은 국가인권위원회에 11월 29일처럼 12월 6일에도 집회의 전면적인 금지통보 철회만이 아니라 전국 1,252곳에서 검문검색을 하고 심지어는 가택연금, 무조건적인 체포 등의 인권침해가 다시 반복적으로 일어날 수 있으므로 이를 중단시켜 달라는 것이었다. 이런 경찰의 행위는 집회․시위의 자유만이 아니라 거주․이전의 자유, 신체의 자유까지 침해하는 인권침해가 명백한 것인데, 다시 이와 같은 인권침해를 경찰이 예고하고 있으므로 긴급 구제하게 된 것이다. 집회를 봉쇄하기 위해 체포와 감금을 해도 된다는 것은 민주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아니지 않은가. 그러나 누가 보아도 명백한 이와 같은 불법,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장을 밝힐 것을 회피하고, 위와 같이 반인권적인 결정을 하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집회․시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경찰의 조치를 규탄하기보다는 경찰과의 타협을 하는 방법으로 양해각서의 체결과 공동 기자회견까지 주문하고 있다. 우리는 이와 같은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범국본의 구제신청을 통일연대의 구제신청으로 해석하는 것도 경찰의 입장이 반영된 것이고, 양해각서니 하는 것도 평소 경찰이 주장해오던 것이다. 어떻게 헌법에서 보장된 기본권이 집회․시위의 자유에 대해 이런저런 조건을 갖다 붙여 제한할 수 있단 말인가. 최근 국가인권위원회는 국가 공권력의 인권침해에 대해 불명확한 태도를 계속 보여 실망을 주어 왔다. 포스코 건설노조원 하중근 씨 사망 사건에 대해 석 달이나 끌다가 내놓은 결정에서 경찰의 살인진압을 명확히 묻지 않은 채 검찰에 떠넘긴 것을 비롯해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묵인하는 결정을 연거푸 내린 것 등에서 이미 이와 같은 조짐을 보였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경찰의 입장에 서서 잘못된 결정을 내리자마자 경찰청장은 다시 내일에도 11월 29일과 같은 인권침해를 반복해서라도 집회․시위를 원천봉쇄하겠다고 방침을 밝히고 있다. 우리 인권단체들은 분명하게 요구한다. 오늘의 결정은 집회․시위에 대한 전면적인 금지의 무조건적인 철회와 체포와 감금과 같은 행위를 중단할 것을 경찰 당국에 강력히 권고하라. 경찰 공권력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아니라 경찰 공권력 앞에서도 인권의 원칙 입각하여 분명하게 잘잘못을 가리는 국가인권위원회로 바로 서라. 그렇지 않으면 오늘은 항의성명을 하는 것에 그치지만, 내일에는 분명히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항의행동에 돌입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2006년 12월 5일 인권단체연석회의 인권단체연석회의 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구속노동자후원회/광주인권운동센터/다산인권센터/ 대항지구화행동/동성애자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부산인권센터/불교인권위원회/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 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아시아평화인권연대/안산노동인권센터/ 에이즈인권모임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자대책협의회/울산인권운동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이주노동자인권연대/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 인권운동사랑방/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쟁없는세상/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평화인권연대/한국교회인권센터/ 한국DPI(한국장애인연맹)/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전국 37개 인권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9월 17일, 행성인 25주년 후원주점 <후원할 결심> (티켓 구매 신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8-02 137
공지 공지사항 202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보고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3 323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25주년] 오늘을 지키는 당신 곁에 행성인, 내일을 빛내는 당신은 행성인 - 행성인 전업활동가 4명 만들기 후원 프로젝트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02 341
공지 공지사항 2021 행성인 활동영상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28 147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사무국 운영시간 및 공간 대관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21 2924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정관 및 내규 (2021)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5-16 1169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온라인 소통 창구 및 조정위원회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4-13 1140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회원제도 변경사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3-14 37606
공지 공지사항 평등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약속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1-06 49589
577 공지사항 홈페이지 리뉴얼 동인련 2007-01-28 4125
576 공지사항 2007 성소수자인권 활력 워크샵 “돋움” 참가 안내 동인련 2007-01-24 4497
575 공지사항 [성명] 소위 “인민혁명당재건위”,“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사건 재심 무죄판결은 곧 유신정권에 대한 유죄판결이다. 동인련 2007-01-24 4244
574 공지사항 [성명]기자회견조차 탄압하는 반인권적인 삼성 경찰을 규탄한다 동인련 2007-01-22 4215
573 공지사항 청소년 성소수자 상담 매뉴얼 준비팀 3차 미팅이 있습니다. 동인련 2007-01-18 4506
572 공지사항 5회 전국인권활동가대회에 참가합니다. 동인련 2007-01-18 4182
571 공지사항 윤 가브리엘 후원회 뉴스레터 3호 동인련 2007-01-16 5238
570 공지사항 200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동인련 2007-01-01 4566
569 공지사항 2006년 활동평가 및 2007년 계획을 위한 회원토론 공지 동인련 2006-12-30 4285
568 공지사항 12월1일 누가 에이즈 감염인의 인권을 죽였는가! 동인련 2006-12-20 4295
567 공지사항 윤 가브리엘 후원회 뉴스레터 2호` 동인련 2006-12-18 4513
566 공지사항 HIV/AIDS 감염인 인권 활동가 윤 가브리엘과 함께하는 2006 동인련 송년의 밤에 초대합니다. 동인련 2006-12-18 3975
565 공지사항 에이즈 운동가 윤 가브리엘 후원인 모집 동인련 2006-12-08 4175
» 공지사항 국가인권위는 즉각 집회시위의 자유를 전면 보장할 것을 경찰에 권고하라! 동인련 2006-12-05 4441
563 공지사항 2006 동성애자인권연대 '송년의 밤' 12월 22일(금) 저녁 7시로 확정되었습니다. 동인련 2006-12-05 4244
562 공지사항 Positive Rights 문화제 인권을 말하 쑈 (약도포함) file 동인련 2006-11-30 4331
561 공지사항 HIV/AIDS 감염인 인권주간 Positive RIghts 행사 안내! 동인련 2006-11-27 4200
560 공지사항 11월 19일 HIV/AIDS기획토론회 _ 에이즈25년, 동성애자한국사회 에이즈 예방정책을 말하다! (약도포함) 동인련 2006-11-14 4319
559 공지사항 HIV/AIDS 감염인 인권주간 "Positive Right'에 참여합시다! 동인련 2006-11-14 4261
558 공지사항 제3회‘감염인 인권회복을 위한 음악회’ file 동인련 2006-11-14 5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