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공지사항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유감표명] [동성애자에 대한 올바른 에이즈예방운동 정립없이 동성애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자료를 배포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합니다.] 1. 2002년 10월18일 KBS, SBS. YTN, 동아일보, 한국일보, 한겨레신문 등에 동성애자들이 HIV바이러스에 많이 노출되어있고, 7가지유형의 바이러스 중 감염경로의 문제로 B형바이러스 감염으로만 나온다고 하면서 국내에이즈확산에 있어 최대위험집단으로 98년 이후 다시 한번 낙인을 찍었다. 이 신문들에서 국립보건원관계자는 이성에 의해 감염된 사람들 중 B형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된 사람들 역시 동성에 의한 성 접촉으로 인한 것이라고 추정하 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비록 이 DNA조사에 의한 결과가 사실이라고 할 지라도 이번 조사발표에 있어 심각하게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다. 2. 동성애는 하나의 성정체성으로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이 사회의 성적소수자로 사회에서 주어지는 기본적인 혜택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외곽 지역의 사람들이 동성애자이며, 가족이나 사회로부터 불이익과 차별을 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동성애자 어느 누구도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떳떳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다. 3. 현재 동성애를 청소년 유해매체물의 기준으로 본 청소년보호법 시행령 제7조 관련 별표 1의 제2호 '다'항목이 재판의 전제가 된 사건(서울행정법원 2002구합1519)에서도 알 수 있듯 인터넷공간에서는 동성애를 음란으로 규정하며 동성애자들의 유일한 의사소통이라고 할 수 있는 인터넷공간도 청소년보호라는 명분아래 봉쇄하고 있는 실정이며, 그 외 인터넷포털사이트 다음에서는 "이반"이라는 단어가 금칙어로 규정되어있고, 야후에서는 동성애 커뮤니티를 접속하기 위해서는 성인인증 및 실명인증을 받아야하며, 차단소프트웨어 "수호천사"는 동성애 모든 사이트를 차단하고 있는 것이 지금 한국사회에서 동성애자들이 처한 모습이다. 하지만 시기적으로 의심이 들 정도로 동성애를 에이즈라는 무기로 다시 한번 음지로 몰고 있다. 지금까지 어떤 대안과 노력없이 공격만 해왔듯 다시 한번 음지로 가라는 얘기이다. 그렇게 된다면, 음지로 간 동성애자들은 올바른 에이즈 기초지식도 모른 채 에이즈감염에 더 심각하게 노출될 것이다. 3. 우리는 98년 에이즈투쟁을 분명히 기억한다. 근거도 없었던 논문을 언론사에 배포하여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이 동성애자들을 에이즈의 주범으로 몰아세웠을 때, 보건복지부와 에이즈퇴치연맹에 대해 동성애자들에 대한 올바른 에이즈 정책을 시행하도록 촉구하였으며. 범동성애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끝까지 맞서 싸웠었다. 커밍아웃(드러내기)으로 인해 불이익과 차별을 당할 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었지만, 우리는 우리를 공격해오는 그 도전에 과감히 거리로 나섰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지금, 동성애자들에 대한 올바른 에이즈정책이 시행되어왔는가? 국립보건원은 에이즈감염인을 수치로만 계산을 하며, 왜 그런 결과가 나왔는가에 대한 모든 책임을 동성애자들에게 돌리는 지금의 모습에 대해 반성해야 할 것이다. 게이바에 콘돔자판기를 설치하는 것으로 자기들의 할 일을 다했다고 생각하는 국립보건원, 그들의 생각 속에서 사회의 소수자의 인권을 생각하기 모습은 있는가? 우리는 에이즈문제로 인해 동성애자들을 낙인찍는 현 모습에 대해 유감을 재차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2002년 10월18일 언론사에 배포한 모든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한다.!!! - 동성애자들에 대한 올바른 에이즈정책을 즉각 시행하라!!! - 동성애자들에 대한 에이즈예방운동의 모든 비용을 에이즈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동성애자인권단체에 지급하라!!! 우리는 한국에서 동성애자에게 계속적으로 주어지는 에이즈주범이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각종의 에이즈예방운동에 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2002.10.19 동성애자인권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9월 17일, 행성인 25주년 후원주점 <후원할 결심> (티켓 구매 신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8-02 138
공지 공지사항 202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보고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23 323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25주년] 오늘을 지키는 당신 곁에 행성인, 내일을 빛내는 당신은 행성인 - 행성인 전업활동가 4명 만들기 후원 프로젝트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2-05-02 341
공지 공지사항 2021 행성인 활동영상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12-28 147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사무국 운영시간 및 공간 대관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9-03-21 2924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정관 및 내규 (2021)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5-16 1169
공지 공지사항 행성인 온라인 소통 창구 및 조정위원회 안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04-13 1140
공지 공지사항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회원제도 변경사항 안내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03-14 37606
공지 공지사항 평등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약속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5-01-06 49589
117 공지사항 [행사공지] 11.29 에이즈 캠페인 동인련 2002-11-24 5561
116 공지사항 [인권활동가대회] 인권활동가 대회에 참여해 주세요 file 동인련 2002-11-20 5693
115 공지사항 [회원공지] 내부게시판 비밀번호 변경했습니다. 동인련 2002-11-20 33867
114 공지사항 [동성애자차별반대공동행동] 21일 목요일 회의 동인련 2002-11-19 5251
113 공지사항 [회원공지] 11.24. 동인련 사무실 이사 / 월례회의 (예정) 동인련 2002-11-18 5256
112 공지사항 [활동가회의결과보고] 2002년 11월14일 회의보고입니다. 동인련 2002-11-15 5258
111 공지사항 [동인련의 10월나기] 2002년 10월에 동인련은 ... 동인련 2002-10-31 5332
110 공지사항 [재판참관공지] 고승우활동가를 석방하라.... 동인련 2002-10-31 5538
109 공지사항 [후원계좌] 동인련 후원계좌가 변경되었습니다. 동인련 2002-10-30 5360
108 공지사항 [영화함께보기] 11월 16일 토요일 영화소개 동인련 2002-10-30 7028
107 공지사항 [영화함께보기] 11월 2일 토요일 영화소개 동인련 2002-10-30 7660
106 공지사항 [영화함께보기] 영화함께보기 11월 일정 동인련 2002-10-30 5704
105 공지사항 [집회참여] 반전집회 참여합시다. 동인련 2002-10-25 5451
104 공지사항 [공지] 엑스존관련 두번째회의 동인련 2002-10-23 5291
» 공지사항 [유감표명] 동성애자들에 대한 올바른 에이즈예방운동 정립없이 모든 책임을 동성애자들에게 돌리는 국립보건원에 유감을 표명합니다. 동인련 2002-10-21 5615
102 공지사항 [공지] 10월22일 화요일 저녁7시 엑스존문제관련 회의 동인련 2002-10-18 5448
101 공지사항 [동성애자인권연대 활동가 1차인선 결과] 동인련 2002-10-13 5601
100 공지사항 [3기 동성애자인권연대 활동 평가서] 동인련 2002-10-12 5597
99 공지사항 [회의공지] 11일 7시 인권위 진정관련 회의있습니다. 동인련 2002-10-08 5911
98 공지사항 [LT공지] 10월 12일 2시 동인련 LT 합니다. 동인련 2002-10-08 5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