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조회 수 2339 댓글 0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시여

태중에 아드님이신 예수님을 품어 주신 것처럼

육우당을 품어 주소서

 

사랑이 넘치시는 마리아시여

육우당의 이루지 못 한 슬픈 사랑을 인자로운 손길로

보듬어 주소서

 

생명과 기쁨 희망되시는 마리아시여

육우당이 슬픈 골짜기를 지나가지 않게 해주시고

자애로우신 동정의 손길로 붙드사 기쁨의 골짜기로 인도해주소서

 

그가 살아생전에 마신 술은 슬픔과 고통 이었습니다 눈물 이었습니다

흐른 눈물 자욱 감추려 파운데이션으로 슬픔과 고통을 지웠습니다

 

그가 살아생전에 피운 담배와 수면제는 위로 였습니다

오직 그 위로만이 육우당의 지친 몸과 마음을 감싸 주었습니다

 

그가 살아생전에 마신 녹차가 그리스도의 피가 되게 하시며

그리스도가 약속하신 영원한 생명을 육우당이 얻게 하소서

 

사랑이 넘치시며 자애로우신 마리아시여

슬픔과 고통 상처와 아픔으로 얼룩진 육우당의 울부짖는 묵주기도를 들으사

끝날 것 같지 않은

그의 슬픔과 고통을 기쁨과 환희로 바꿔 주시 옵고

그의 상처와 아픔을 굽어 살피사 영원한 사랑으로 감싸 주시 옵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육우당을 품어 주소서 막걸리취한고양이 2013.03.26 2339
358 잘 지내고 계세요? 형태 2012.04.25 3445
357 추모하며 anjehuman 2012.04.25 2667
356 생일 축하하네!!! 이경 2011.08.09 3329
355 빨리 가버린 당신에게 이경 2010.06.28 4104
354 이제는 제가 싸우겠습니다. Rainbow_Youth 2010.04.08 4020
353 잠시 멈춰섰어요. 푸른유리 2009.08.10 3847
352 이제서야... 잠시 여유를 갖는구나... 달팽 2009.03.13 3975
351 오늘은 현석이 생일, 축하해. 동성애자인권연대 2008.09.29 4813
350 故육우당의 생일을 맞아. 동성애자인권연대 2008.09.29 4827
349 살아 간다는 것 현아 2008.04.24 5180
348 육우당씨, 내 친구들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 푸른유리 2008.04.19 6012
347 몰랐어요 기루니 2008.04.16 5552
346 4월 24일 '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 및 고 육우당 5주기, 오세인 11주기 추모 촛불문화제 동인련 2008.04.01 6777
345 故 육우당 추모집 “내 혼은 꽃비 되어”를 판매합니다. 동인련 2008.04.01 6213
344 잘. ㅇㅈ 2008.02.15 5899
343 어떻게 그럴수가..... 2008.01.12 5888
342 오랜만에 다시 왔죠?^^ 해와 2007.11.01 5940
341 명복을 삼가 빕니다. 러쉬준회원 2007.05.22 22751
340 Re: 이곳에 들러서 - ^^ 2006.09.08 64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