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한기연(한국기독청년학생연합회)입니다. 고 육우당씨의 죽음을 추모합니다. 기독교가 하나님의 이름을 빌어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이번 사건을 앞두고 저희 기독청년학생들은 무한한 책임감과 함께 죄책감을 느낍니다. 예수님을 통해 이 세상에서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은 사회가 부정하다, 더럽다고 배척했던 '죄인'들과 함께 하심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녀들에게 죄가있다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함께 함'으로써 그/녀들의 인간으로서의 삶을,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도록 하셨습니다. 이번 한기총을 비롯한 국민일보 등의 '동성애자 죽이기'는 이러한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독선에 빠져 성적 소수자를 정죄하는 비성경적 행위였습니다. 죄에대한 판단은 온전히 하나님만의 몫입니다. 자신의 독선으로 정죄하며 한 생명을 죽음으로 내몬 이 사건은 분명 하나님의 주권에 도전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저희 한기연은 고인의 죽음을 다시 한번 애통하며, '함께 함'으로써 억눌린 자를 자유케하였던,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으로 벌여낼 것을 고인 앞에 엄숙히 약속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 삼 가 고 인 의 명 복 을 빕 니 다 청소년인권단체any79 2003.04.30 1418
178 살아 간다는 것 현아 2008.04.24 5190
177 사진 유결 2004.04.21 2207
176 사람이 사람을 죽이다........ 그리운 이 2003.05.04 2144
175 빨리 가버린 당신에게 이경 2010.06.28 4115
174 비극이군요... 시민 2003.05.03 2169
173 부디.. 8con 2003.04.30 1302
172 부디 행복하세요.. puma 2003.04.29 1307
171 부디 평안하시기를... 2003.04.29 1312
170 부디 편히 가십시요. Satyros 2003.04.29 1314
169 부디 좋은곳으로 가시길... 홍복 2003.04.30 1422
168 부디 좋은 곳 가소서. 사탕 2003.04.29 2275
167 부디 좋으곳으로 가세요.. Karma 2003.04.29 1713
166 봄이 오고 있답니다^^ 단영 2005.03.13 2049
165 봄이 슬슬 오려나 보다 2006.02.21 4293
164 봄비 맞고 떠나는가 전선구 2003.05.06 2113
163 보고싶어요. 관수 2003.06.21 2135
162 보고싶다. 2003.12.08 2182
161 바램대로 어떤 차별도 없는 천국에서 행복하길... 박종익 2003.04.29 2009
160 미안허이~ 유결 2004.04.26 241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