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조회 수 2640 댓글 0
몇일이 지났지. 이번주가 어떻게 간지 잘 모르겠다. 아직도 지난 주 육우당의 모습이 생생하다. 웃고 떠들며, 사무실을 같이 정리하던 모습과 라면과 떡뽁이를 먹으며 같이 수다를 떨던 모습도 머리 속에서 너무 생생하다. 밤10시까지 기다릴려면 담배가필요하다고 해서 담배를 주었던 기억도... 경찰조서를 받으면서도, 사람들이 너에대해 물어볼때도 너에 대해 많은 것 을 알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팠다. 얼마전 사무실을 정리하기 위해 갔다왔다. 토요일 글을 쓰기위해 먹을거 몇 가지를 싸가지고 갔던 그길을 또 밟게 되었다. 간판도 없어지고, 문은 너무나 쉽게 열리더구나. 너가 밤에 혼자있으며 먹었을 술병들과, 혼자서 너무 힘들어서였을까 눈물을 흘렸는지, 꼬깃꼬깃한 휴지들 난 그것을 보고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다시 눈물을 흘리지 않을려해도 너가 입으려했던 한복 가방도 찾고, 너가 동인련에 가입하기전에 만원씩 보내주며 적었던 쪽지도 발견했다. 그리고 너가 유서에 남겼듯 성모마리아상과 예수님상도 신문에 잘 챙겨서 나왔어. 난 너의 말을 믿는다. 분명 마리아상과 예수님상이 우리를 지켜줄 거라고. 그리고 너의 어머니 너무 멋있는 분이더구나. 너를 믿고 있고, 우리에게 화 를 낼 법한데, 힘내라고, 아들땜에 힘들지는 않냐고 오히려 걱정해주시는 모습에 고개가 숙여지더라. 걱정마, 어머니가 8월7일 너 생일때 같이 너보 러 가자더라. 어머니는 우리가 잘 챙겨드릴께. 너에게 관심을 더 보여주지 못했던 거에 대한 반성으로 어머니에게 잘 해드 리마. 내일은 추모제야, 너를 보고싶은 모든 분들이 올거야. 자리가 모자를까봐 걱정이다. 주책없이 울지 말아야 할텐데. 서러워하지 말자. 서러워하지 말자. 매일 다짐한다. 용기를 다시 내려고 다짐한다. 그래도 너무 미안하다. 못다한 말들이 너무 많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 내일이 네 추모제란다.. 설탕 2003.05.03 2285
178 조의를 표합니다. 마님 2003.05.03 2663
177 싸움이 있어야 하는 자리엔 싸움을, 사랑이 있어야 할 자리엔 사랑을... 성진 2003.05.03 3458
176 너의 글들을 읽었단다.. 지혜 2003.05.03 2436
175 국제동성애자연합에서 슬픔과 연대의 인사를 전합니다. 국제동성애자연합 2003.05.03 3475
174 가책 눈물 2003.05.03 1822
173 비극이군요... 시민 2003.05.03 2161
172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며... 무지개 2003.05.02 2220
171 펌] 더 이상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 민사랑 2003.05.02 2057
170 명복을 빌어요~ 2003.05.02 2077
» '육우당' 에게 보내는 편지 동인련대표 2003.05.02 2640
168 죽음을 애도합니다 김광일 2003.05.02 2323
167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나쁜습관 2003.05.02 1985
166 국제동성애자인권위원회의 슬픔과 연대의 메세지 국제동성애자인권위원회 2003.05.02 9712
165 더이상 동성애자를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민주노동당) 흐르는 물 2003.05.02 2222
164 한기연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기연 2003.05.02 2347
16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종훈 2003.05.02 1850
162 노동절 투쟁에 함께 한 동인련 동지들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녹색이스크라 2003.05.02 1928
161 메이데이 갔다왔어..^^ 지혜 2003.05.02 1970
160 이제서야.... 설탕 2003.05.02 149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