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2003.05.06 15:18

고인의 명복을 빌며

조회 수 2209 댓글 0
430과 메이데이 행사에도 참여했었는데 왜 고인의 소식을 듣지 못했는지... 오늘에서야 고인의 소식을 들어서 마음이 더 아프고 미안합니다... 늦었지만,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성적 소수자가 받는 차별이 얼마나 괴로운 것인지 이성애자인 저는 제대로 알지 못하지만, 이 더러운 자본주의 사회에 살며 분노하는 사람이라면 성적 소수자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힘냅시다!! 억압과 착취, 차별없는 세상에 맞서 싸우는 사람들의 힘이 아니고선 저절로 우리의 생명을 독식하려는 억압이, 착취가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고인이 우리에게 담긴 몫을 생각하면서 다시 한 번 고인이 편히 가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윤씨의 죽음을 애도한다 지난 26일 스무 살의 한 청년이 자살했다. 오마이뉴스 2003.05.07 2763
218 인도의 진보적 단체에서 조문의 글을 전합니다. 인도 2003.05.06 6307
217 대만의 성/성차운동단체에서 조문합니다. 성/성차권리연합 2003.05.06 2324
216 전 세계에서 온 연대와 조문의 메세지(2) 연대메세지 2003.05.06 2647
» 고인의 명복을 빌며 시샘 2003.05.06 2209
214 봄비 맞고 떠나는가 전선구 2003.05.06 2113
213 하늘에 계신 아버지여- 이주영 2003.05.06 2049
212 세상에 사회당 자유게시판에 이런글이 있습니다. 동인련 지지자 2003.05.06 2443
211 이반 카페 운영자분들께선 꼭 읽어 주십시오. SECOND_M 2003.05.05 2913
210 [오마이뉴스]19살로 생을 마감한 동성애자 청소년 '추모의 밤' 추모 2003.05.05 2627
209 가서는 차별받지 말기를... 룰리베린 2003.05.05 1778
208 친구를 보내야한다는 거 말야.. 지혜 2003.05.05 1945
207 고인이 달가람 시조 게시판에 올렸던 글입니다. 2003.05.05 2139
206 정말 슬픈일입니다. 희망을 버리지 맙시다. 권영식 2003.05.05 2250
205 [긴급공지] 동인련 긴급회의입니다. 동인련 2003.05.05 1951
204 [알림] 앞으로 게시판 사용에 대해서. 동인련 2003.05.05 2106
203 추모제에 다녀와서 여기동 2003.05.05 2061
20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애도 2003.05.05 1827
201 저의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습니다. 2003.05.05 1947
200 눈물 뿐... 나는바보테츠 2003.05.04 190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