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조회 수 4827 댓글 0
* 스팸글들로 인해 어쩔수 없이 당시 작성된 글을 옮겼습니다.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붉은 이반 / 2003년 08월 07일 16시 02분 19초 자살천국이라고들 합니다. 삼십대 어머니가 세 아이들과 함께 동반 자살을 하고, 이십대 여성이 지하철에 투신을 하고, 60대 어머님이 농약을 마시고, 십대가 또 그보다 어린 초등학생이 신병을 비관해서, 빚에 눌려서, 그렇게들 귀한 목숨을 버려가고 있습니다. 언론은 모두들 그 죽어간 자신들의 나약함과 무책임함을 탓하는 목소리만을 높히고, 많은 사람들은 '죽을 결심으로 살면 못할일이 무엇인가'라고 생각들을 하고 살아갑니다. 그러나, 그들의 죽음은 단지 그들만의 문제가 아닐 것입니다. 언제 바로 당신(!)의 문제일 지 알 수 없는 사회와 환경이 만들어낸 공동체적 비극입니다. 누구에게나 생명은 소중한 것입니다. 그들의 죽음을 그들 자신의 문제로 몰아가는 것은 무조건적으로 맞는 정답은 아닙니다. 더구나 한 생명이 그 생명의 마지막을 걸고 무언가를 웅변하고자 하였다면 그것은 분명 '위대한 일'임에 분명합니다. 육우당이 간 지 몇 달, 우리는 오늘 故육우당의 주인 없는 생일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육우당이 마지막 일성으로 외쳤던 '모든 억압과 차별이 사라진 세상'은 아직도 요원하고, 우리는 육우당이 저항하고자 했던 모순 속을 그 모순의 일부로 살아가고 있을 뿐입니다. 모모 종교단체는 조금도 변함없이 반동성애적인 입장을 조금도 수정할 의향을 보이지 않고 있고, 로마교황청은 또 말도 않되는 반동성애적 지령을 전세계 교회에 하명(?) 하셨다고 합니다. 그 한켠에서 우리는 어느정도 육우당을 잊어가고, 어느정도 육우당이 저항했던 모순에도 눈을 감고 그렇게 우리는 우리의 삶을 영위해 가고 있습니다. 그것이 세상이라고... 또 그것이 인생이라고... 우리는 오늘 故육우당의 죽음을 되새기며 다시금 마음을 다져 잡아야 하겠습니다. 오늘 하루가 단지 하루(!)이지 않도록 오래오래 그 뜻을 담아 새로운 내일을 안아올 수 있도록 더욱 당차게, 더욱 열심히 오늘을 살아 가야 하겠습니다. 육우당과 수없는 이름없이 고통속에 죽어간 이땅의 모든 동성애자들의 영혼에 안식이 깃들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는 하루를 보내야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故人이 된 육우당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육우당을 품어 주소서 막걸리취한고양이 2013.03.26 2339
358 잘 지내고 계세요? 형태 2012.04.25 3445
357 추모하며 anjehuman 2012.04.25 2667
356 생일 축하하네!!! 이경 2011.08.09 3329
355 빨리 가버린 당신에게 이경 2010.06.28 4104
354 이제는 제가 싸우겠습니다. Rainbow_Youth 2010.04.08 4020
353 잠시 멈춰섰어요. 푸른유리 2009.08.10 3847
352 이제서야... 잠시 여유를 갖는구나... 달팽 2009.03.13 3975
351 오늘은 현석이 생일, 축하해. 동성애자인권연대 2008.09.29 4813
» 故육우당의 생일을 맞아. 동성애자인권연대 2008.09.29 4827
349 살아 간다는 것 현아 2008.04.24 5180
348 육우당씨, 내 친구들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 푸른유리 2008.04.19 6012
347 몰랐어요 기루니 2008.04.16 5552
346 4월 24일 '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 및 고 육우당 5주기, 오세인 11주기 추모 촛불문화제 동인련 2008.04.01 6777
345 故 육우당 추모집 “내 혼은 꽃비 되어”를 판매합니다. 동인련 2008.04.01 6213
344 잘. ㅇㅈ 2008.02.15 5899
343 어떻게 그럴수가..... 2008.01.12 5888
342 오랜만에 다시 왔죠?^^ 해와 2007.11.01 5940
341 명복을 삼가 빕니다. 러쉬준회원 2007.05.22 22751
340 Re: 이곳에 들러서 - ^^ 2006.09.08 64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