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조회 수 4115 댓글 0

어쨌든 간간이 글을 통해 너의 이야기를 되살려야만 하는 때에

이제는 빨리 가버린 적지 않은 사람들이 생각난다.

육우당 네가 떠난 그 때로부터 벌써 7년여의 세월이 흘렀고

단영이 떠난 뒤로 어느 새 1년 반이 다 되어간다.

괜찮다,라고 생각하고 살고 있는데,

사실 괜찮은건지 잘 모르겠는 때도 여전히 많단다.

나는 남아 계속 나이를 먹는데,

빨리 가버린 사람들은 계속 추억 속에만 남아

젊고 싱그러운 웃음을 짓고 있어.

빨리 가버린 당신들을 어떻게 정리해야 할까?

이럴 때면 시간이 너무 지루하다.

보고싶다.

당신들이 이 세상에 나와 함께 숨쉬고...

무지개 깃발을 들고 햇살 따가운 그 거리로 쏟아져 나오던 그 때로

정말 돌아가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그곳에선 행복하길... 하늘이 2003.04.29 1298
358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2003.04.29 1299
357 일상...... bitfaster 2003.04.29 1300
356 명복을 빕니다. 구파발 2003.04.29 1300
35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반 2003.04.30 1300
35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MASTER 2003.04.29 1301
353 고인의 명복의 빕니다. 구로구 2003.04.29 1301
352 부디.. 8con 2003.04.30 1302
351 님의 명복을 빕니다 2003.04.29 1303
35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3.04.29 1303
349 행복하세요.. 레드피어스 2003.04.29 1304
348 명복을 빕니다. 박형준 2003.04.29 1305
347 죽음 권하는 사회... rodhos 2003.04.30 1305
346 차별 없는 세상이 되기를 기도합시다 김철진 2003.04.30 1305
345 명복을 빕니다.. 시오랑 2003.04.30 1306
34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에노키타쿠야 2003.04.29 1307
343 부디 행복하세요.. puma 2003.04.29 1307
34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jetkim 2003.04.29 1307
341 좋은 나라에 가세요. 전 영 2003.04.30 1307
34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시선 2003.04.30 13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