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조회 수 4115 댓글 0

어쨌든 간간이 글을 통해 너의 이야기를 되살려야만 하는 때에

이제는 빨리 가버린 적지 않은 사람들이 생각난다.

육우당 네가 떠난 그 때로부터 벌써 7년여의 세월이 흘렀고

단영이 떠난 뒤로 어느 새 1년 반이 다 되어간다.

괜찮다,라고 생각하고 살고 있는데,

사실 괜찮은건지 잘 모르겠는 때도 여전히 많단다.

나는 남아 계속 나이를 먹는데,

빨리 가버린 사람들은 계속 추억 속에만 남아

젊고 싱그러운 웃음을 짓고 있어.

빨리 가버린 당신들을 어떻게 정리해야 할까?

이럴 때면 시간이 너무 지루하다.

보고싶다.

당신들이 이 세상에 나와 함께 숨쉬고...

무지개 깃발을 들고 햇살 따가운 그 거리로 쏟아져 나오던 그 때로

정말 돌아가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동성애 차별하는 세상이 싫다" 한국일보 2003.04.29 2491
358 "동성애자 윤모 씨 죽음은 사회적 타살" 인권하루소싣 2003.04.30 1726
357 '육우당' 에게 보내는 편지 동인련대표 2003.05.02 2648
356 .. 네가 조금 미워졌어.... 형진 2004.04.26 2576
355 ... 지혜 2003.12.03 2415
354 ... 지혜 2003.12.26 2498
353 ... 지혜 2004.01.13 2551
352 ... 기동 2004.01.16 2359
351 .... 관수 2004.03.08 2306
350 10대 동성애자 스스로 목숨 끊어 kbs 2003.04.29 2116
349 2004년을 알리는 종소리 들었어? 소원 2004.01.01 2826
348 4.29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03.04.30 1628
347 4.30 오마이뉴스 / 동성애자 윤모씨 죽음은 사회적 타살 오마이뉴스 2003.04.30 2173
346 4월 24일 '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 및 고 육우당 5주기, 오세인 11주기 추모 촛불문화제 동인련 2008.04.01 6786
345 4월이 오면 이경 2005.03.31 2107
344 <논평> 아직도 우리들에게 돌을 던지는가? - 삼가 고인에게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 녹색평화당 2003.04.29 2334
343 deny me and be doomed haya 2003.04.30 1867
342 rainbow in bright sunshine 과포화 2003.05.03 2351
341 Re: 이곳에 들러서 - ^^ 2006.09.08 6424
340 [고 육우당 생일] 8.7일입니다. 동인련 2003.08.04 16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