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선일씨는 울부짖었다. “죽고 싶지 않다! 한국군은 나가달라! 나는 죽고 싶지 않다! 당신들 목숨이 소중하듯 내 목숨도 소중하다!” 그의 외침은 ‘국제사회의 약속’에 밀려 메아리로 묻혀버렸고, 우리는 끔찍한 소식을 들을 수 밖에 없었다. 어떻게 해서든 ‘협상’하겠다는 정부의 안일한 태도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의심’하게 만들었으며, ‘파병의 원칙을 재확인하겠다.’라는 담화로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이 ‘자국민의 생명을 방기하는 자’가 되었음을 ‘확인’했다. 도대체, 이라크에서 얻을 것이 무엇인가? ‘굳이 파병을 하겠다’는 이 전쟁은 미국의 이라크 침략전쟁이다. 그 나라 민중의 안전과 염원은 무시하며, 원유의 안정적 공급을 꾀하기 위한 전쟁이며, 죽어나가는 이라크 민중들의 참상속에 명분을 잃어버린 전쟁이다. 한국의 파병결정 이후 한국인에 대한 테러는 노무현이 바라는 경제회생의 화살표보다 더 높아져버렸으며, 이 땅에서 테러가 일어나지 않는다고 장담하지 못할 상황이 되어버렸다. 묻고 싶다! 과연, 미국의 침략학살전쟁에 동참해서 얻을 것이 무엇인가? 사람 목숨보다 더 중요한 ‘국제사회의 약속’ ‘김선일씨 부모님과 가족들의 애통함을 그 무엇에 비길 수 있겠는냐’라고 노무현 대통령은 말했다. 이 애통함을 이야기하기 전에 국제사회의 약속을 마치 파병의 당위인양 이야기하는 노무현은 민중들의 ‘원통함’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또한, ‘테러행위는 반인륜적 행위이며, 무고한 민간인을 해치는 어떤 명분과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지만, 무고한 민간인을 해치게 만든 책임은 ‘화를 자초한 파병결정’이다. 사람 목숨보다 국제사회의 약속이 중요하다면 노무현을 비롯한 파병 결정권자들이 직접 이라크로 향하라! 파병결정 즉각 철회!로 고인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말라! 미군은 즉각 이라크 땅에서 떠나라! 노무현과 파병결정권자들은 생명을 방기하는 자가 되어버렸다. 노무현과 전쟁참여정부는 국제사회의 약속이란 허울로 미국 부시의 꼭두각시가 되어버렸다. 노무현은 파병결정 철회의 촛불이 자신을 향할 것이라는 민중들의 분노를 똑똑히 보아야 할 것이다. 2004년 6월 23일 동성애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