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성명]박영선비상대책위원은 성소수자 차별선동을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2월 29일, 대한민국살리기나라사랑운동본부(대표 이영훈 목사)가 주최하고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대표 전광훈 목사)가 주관한 3당 대표 초청 국회 기도회가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저들이 시종일관 내는 목소리야 차별금지법 반대, 동성애 합법화 반대 좌파 척결 따위의 구호들이니 놀랄 것도 없다. 라인업도 차별선동세력의 수장과 나팔수들로 구성되었다. 하지만 이날 기도회 3당 대표 가운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비상대책위원’이 참석했다는 점은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차별금지법과 동성애법, 인권 관련 법에 대해서는 여러분(기독교 관계자)이 원하시는 대로 방침을 정하도록 할 것이다. 모든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다." 테러방지법으로 국민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만들어 개인 프라이버시를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감시하려는 새누리당 김무성대표의 참여는 정교일체의 가공할 차별을 위협적으로 드러내지만 예상을 벗어나는 시나리오는 아니었다. 


하지만 같은 자리 나란히 앉아있던 박영선 비대위원의 언급은 어떤가.

"여러분이 우려하시는 차별금지법과 동성애법, 이슬람과 인권 관련 법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특히 동성애법은 자연과 하나님의 섭리에 어긋나는 법이다. 이런 법에 더불어민주당은 한기총의 모든 목사님들과 뜻을 같이한다."


이것이 제1야당의 당론인가? 수 백 시간 국회에서 버티며 테러방지법 날치기 통과를 저지하는 야당의 입장인가? 박영선 비대위원의 언급은 성소수자와 이주노동자를 명백한 체제전복세력으로 규정한다. 혐오와 차별선동으로 얼룩진 자리에 당명과 비대위원직을 걸고 참여한 태도 자체만 따져도 이는 사회적 소수자들을 잠재적 반체제 집단으로 낙인찍음으로써 테러방지법을 지지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는 그간 테러방지법의 무용성과 위험성을 수백시간동안 낱낱이 파헤치고 비판한 당내 동료들의 신념과 국회 앞을 지키며 테러방지법에 반대하고 있는 국민들에 대한 배신이다. 그것이 아니라면 한편에서 인권을 논하며 테러방지법을 저지하고, 뒤에서 동성애반대와 이슬람반대를 외치며 종교계에 굴욕을 보이는 더불어민주당의 작태는 물타기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이런 기회주의적 행보는 필리버스터를 전략으로 하고, 시민들의 지지를 받는 더민주의 진정성도 의심받게 할 것이다.


무엇보다 문제되는 것은 사회적 소수자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천명하는 것을 정치적 공약이자 신념으로 삼는 태도이다. 이는 여당과 야당을 불문하고 정치인으로서 성소수자를 비롯한 사회적 소수자, 국민에 대한 절대적 모독행위이다.


며칠 전 박영선 비대위원은 필리버스터에 불만을 터트리며 테러방지법의 제정을 획책한 박근혜대통령의 책상호통을 패러디하며 테러방지법안 반대를 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서 필리버스터에도 설 예정이다. 박영선 비대위원이 테러방지법안을 어떻게 반대할 것인지, 단상 위에서 어떤 이야기를 할지 우리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반체제분자로 낙인 찍힌 이들의 삶이 어떤 것인지를 낱낱이 드러낸 필리버스터의 장에 박영선 비대위원은 설 자격이 없다. 아니, 박 비대위원은 제1야당의 중진으로서 국민의 기본적 인권조차 특정 종교 단체의 표 앞에 저버리는 모습을 부끄러운 모습을 만천하에 알리며,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폭로했다. 당신의 정치인생에 중대한 오점을 남겼다. 성소수자 인권을 부정하고 차별을 조장하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비대위원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 더불어민주당은 성소수자 유권자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제1야당으로서의 책임 있는 태도로 공식입장을 표명하라!




2016. 2. 29.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