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회 알바데이를 맞이하여>

일터에 차별을 없애라!

 

5 1일은 노동절이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매년 노동절 행사에 참가해왔다. 어떤 이들은 왜 성소수자 인권단체가 노동절에 참가하냐고 묻고는 한다. 이런 질문을 받을 때마다 대답하기가 곤란하다. 마치 성소수자이면서 노동자인 어떤 사람의 삶을 몇 문장으로 설명해야 하는 것처럼 쉽지 않다.

 

성소수자 노동자를 떠올린다.

 

대기업에 다니는 게이 노동자가 있다. 그는 단지 동성파트너가 있다는 이유로 가족수당, 결혼휴가, 파트너가 아플 때 쓸 수 있는 병가 등 이 모든 권리에서 배제된다. 돌아오지 않을 축의금만 얼마인지 모른다. 끊임없이 결혼 안 하냐는 질문을 받아야 하고, 거짓말을 해야 한다. 밝혀지면 불이익을 당할 거란 두려움 때문에 사람들과 솔직한 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상상은 해본 적이 없다.

 

트랜스젠더 여성이 있다. 그녀는 아직 성별정정을 하지 못했다. 주민등록상에는 남성으로 표시되어 있기 때문에 주민등록증을 필요로 하는 모든 직업에서 배제된다. 트랜스젠더임이 드러나면 대놓고 이상한 눈초리를 받고는 한다. 그래서 항상 신원증명이 최소화되어 있는 직종들을 찾지만 쉽지 않다. 여성으로 이 사회를 살아가고 싶지만, 성별정정을 하려면 수술이 필요하고, 수술은 큰 돈이 필요한데, 그나마 접근 가능한 일자리들은 저임금 일자리뿐이다.

 

레즈비언 알바 노동자가 있다. 일터에서 그 누구와도 이야기 할 시간도 문화도 없다. 직장 동료라는 생각도 들지 않는다. 그저 주어진 일만 하도 돈을 받아갈 뿐. 그래서 남자친구는 있느냐, 결혼은 하느냐 같은 말들은 듣지 않는다. 애인도 없을뿐더러 알바생에게 복지 같은 건 없기 때문에 다른 알바노동자과 다르게 차별받고 있다고 생각지는 않는다.

 

점점 더 노동자를 기계부품쯤으로 여기는 세상에서 많은 성소수자도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몰릴 수밖에 없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다같이 열악한 조건으로 똑같아지는 것이 아니다. 차별을 없애고, 인간답게 일할 수 있기를 원한다.

노동자로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면, 성소수자로서의 인권을 주장하기 힘들다. 비정규직과 정규직으로 나눠서 차별하는 세상에 저항하지 않는다면, 결혼을 했는가 안 했는가로 차별하는 회사에 어떻게 문제제기 할 수 있을까? 문제제기 하더라도 누가 이 싸움에 같이 할 수 있을까? 차별을 만드는 이유들이 엮여 있듯이, 평등을 위한 움직임들은 함께 해야만 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124주년 노동절이자 제2회 알바데이인 오늘도 일터에 차별을 없애라!”라는 구호를 외친다.

 

 

2014년 4월 29일

동성애자인권연대 성소수자 노동권팀

 


af4b38e4b48d8d8f6359751deb24e6e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