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어떻게 애도하고 저항하고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지 보여주자!

 

                                                                   - 서대문구청의 부당한 퀴어퍼레이드 행사 승인 취소와 일부 보수 기독교의 혐오에 부쳐

 

 

지난 5월 27서대문구 교통행정과는 6월 7일에 개최될 퀴어문화축제 행사 승인 취소 공문을 보냈습니다이미 4월부터 협의를 하고 진행해 왔었음에도 불과 2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취소를 한 것입니다.

취소의 사유는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의 국가적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고퀴어문화축제는 현재의 사회적 분위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정을 내려 불가피하게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는 이런 서대문구청의 사유를 납득하기 어렵습니다퀴어문화축제가 지금 사회적 분위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은 무슨 의미입니까대규모 야외 행사로는 '서울재즈페스티벌'이 이미 개최되었고, '그린플러그드 서울'이 개최될 예정입니다이런 축제와 퀴어 퍼레이드는 무엇이 다르기에 적합하지 않은 것입니까더군다나 퀴어문화축제가 열릴 6월 7일에 서대문구청에서 주최하는 우리동네음악회가 연세대에서 진행됩니다그런데도 왜 유독 퀴어문화축제만이 행사 취소 처분을 받아야 하는 것입니까?

 

축제라는 형식이 애도 기간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렇다면 축제가 허용되는 애도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진정한 애도와 추모의 기간은 참사가 일어나게 된 모든 진상이 밝혀질 때까지,정부가 제대로 반성하고 제대로 이 참사를 수습할 때까지가 아닐 수 없습니다이럴 때일수록 오히려 사람들이 각기 다양한 이유로라도 모여서 서로의 마음을 끌어안고위로하고의견도 나누며 이 비극을 잊으려 하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퀴어문화축제는 그런 마음을 담아 열릴 것입니다.

정말 심각한 것은서대문 구청이 내세운 추모 분위기는 명목상 이유일 뿐몇몇 기독교 동성애 혐오 단체들의 압력에 굴복해 행사를 취소했다는 사실입니다게시판을 왜곡된 정보와 혐오의 글로 도배하고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전화를 거는 것을 며칠도 견디지 못하고 구청은 그들이 원하는 취소를 결정했습니다선거를 앞두고 눈치를 본 탓도 있을 것입니다하지만우리는 이런 정치적 거래의 희생양이 될 수 없습니다매년 힘겹지만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개최되어 온 퀴어 퍼레이드야말로 이렇게 성적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가 만연한 사회에 이제 변화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지고또 이렇게 한 자리에 모인 서로를 통해 다시 일 년을 살아갈 힘을 받는 자리이지 않았습니까.

 

올 해 퀴어퍼레이드는 이전과는 또 다른역사적인 의미를 갖는 퍼레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6월 7신촌으로 오십시오주눅들지도 상처받지도 말고 오십시오울분을 터트리는 대신 우리의 자긍심을 터트리고저들이 내지르는 혐오에 우리는 더 크고 즐거운 노래 소리로 화답을 해 줘야죠우리는 다릅니다달라서 이상한 것이 아니라 다 달라서 얼마나 아름다운지.

 

, "퀴어들"이 어떻게 지금의 이 한국 사회를 기억하고애도하고저항하고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지 보여줍시다.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는 것을 우리의 온 몸으로 보여줍시다.

 

6월 7신촌 연세로에서 분명 우리들은 모두 귀하디 귀한 존재로서 빛날 것입니다.

 

 

2014년 5월 29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 무지개 행동 /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현재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지지하는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https://docs.google.com/forms/d/1izB6VqTFEJEgxsgIJWDswmo_f8Mj7ArW-oqJdpFD5Pk/viewform 를 클릭하시면 서명에 동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