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규탄성명]

성소수자 반대하고 불법연행 불사하는 문재인후보 규탄한다!!


성소수자 13명이 국회에서 불법연행되었다.


26일 대선후보 토론에서 문재인후보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고, 성소수자 활동가들은 이를 규탄하기 위해 문후보 오전일정인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찾아가 항의했다.


'나는 동성애자입니다. 나를 반대하십니까. 혐오발언 사과하십시오' 성소수자들의 외침은 간명했다. 하지만 항의의 응답은 성소수자 불법연행이었다. 무고한 성소수자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이다.


경찰들은 현장에서 체포하겠다 위협하고, 마구잡이로 성소수자들을 잡아갔다. 하지만 문재인후보의 성소수자 반대의사가 확고한 이 시점에 성소수자 불법연행은 경찰의 문후보 과잉보호로만 볼 수 없다. 문후보가 공식석상에 동성애자 반대를 선언한 상황에 성소수자를 향한 탄압은 당연한 결과였다. 이는 육군 내 동성애자 군인색출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 혐오가 극에 달한 가운데, 성소수자들은 범죄자로 색출되고 불법연행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고 있다.


어제의 참담함을 수습하기도 전에 저들은 성소수자의 존재 자체를 흔들고 있다. 경찰력을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 공권력의 폭력을 뼛속 깊이 기억하고 있기에 이번의 비상상황을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선거 전부터 성소수자 탄압을 예고하는 문재인후보의 경거망동은 심히 우려스럽다. 죄 없는 성소수자들에 대한 반대와 범죄의 낙인이 현실로 다가오는 상황은 참담하기만 하다. 성소수자는 벌써부터 존재의 위협을 몸소 체감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강력히 규탄한다. 당장 성소수자들을 석방하라! 문재인후보는 당장 당신의 혐오를 사과하라!


2017. 4. 26 

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