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다양한 가족들의 삶을 모욕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혐오발언 규탄한다

정치인들은 표를 구걸하며 혐오에 편승말라 

언젠가부터 선거 때마다 보이는 정치인들의 혐오발언이 또 다시 나타났다. 어제(29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부산선대위 기독교선거대책본부 발대식에 참석하여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며 “동성애, 온갖 이상한 형태의 가족 전부 다 허용해야한다, 합법화해야 한다 얘기를 하고 획일적으로 차별금지법 통과시키려 한다”는 발언을 하였다. 가족들이 함께 모이는 설 연휴 첫날부터, 공당의 원내대표가 성소수자를 비롯하여 다양하게 살아가는 가족들을 공공연하게 모욕한 것에 무지개행동은 강력히 규탄한다.

이미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윤리강령에서 ‘성적지향’을 삭제하고, 정상가족 프레임을 깨기 위한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을 가로막는 등의 행태를 보여왔던 국민의 힘이기에, 이번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놀랍지는 않다. 그럼에도 이 발언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뻔뻔하게도 ‘약자와의 동행’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 힘이 이야기하는 약자에는 동성부부, 비혼, 1인 가구, 미혼부모 등 다양한 가족들은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 자신들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망언만을 내뱉을 것이라면 정당이라는, 국가와 시민의 중개자로서 시민의 정치적 의사를 통합한다는 그 역할을 내려놓길 바란다.

김 원내대표가 혐오발언을 하던 그 시각, 무지개행동은 서울역에서 ‘성소수자가 평등한 명절, 모두가 행복한 명절’이라는 주제로 퀴어가족과 함께 즐거운 연휴를 보내자는 선전전을 진행했다. 당시 지나가는 많은 시민은 메시지에 공감하며 응원을 보냈다. 이미 시민들은 다양성의 가치를 존중하고 포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통계를 통해서도 드러난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2021년 조사에 따르면 ‘가족의 범위를 사실혼과 비혼·동거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것에 62.7%가 동의했다. 또한 갤럽의 2019년 조사에 따르면 53%가 동성애도 사랑의 한 형태라고 응답하였으며, 특히 20대는 77%가 그렇다고 하였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낡은 관념에 사로잡혀 혐오를 내세우며 극우개신교의 한줌의 표를 구걸하는 행태를 우리는 언제까지 봐야 하는가.

다시 한 번 김기현 원내대표의 혐오발언을 강력히 규탄하며 국민의힘이 이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아울러 이제 40여일 남은 대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이 해야 할 것은 더 많은 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모든 이들의 가족구성권이 보장되기 위해 정치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임을 강조한다. 혐오에 편승하여 시민들의 삶을 모욕하는 행태는 반드시 시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임을 정치인들은 명심하기 바란다.

2021. 1. 30.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