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글 수 517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83806   2010-05-12
37 [인권단체연석회의 성명] 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은 즉각 퇴진하라!
동인련
6215   2008-10-27
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은 즉각 퇴진하라! - 인권침해 가해자 김양원 퇴진 촉구 농성을 시작하며 - 신망애 복지재단의 설립자 김양원 목사의 반인권적 행태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양원 목사는 자진사퇴는커녕 더욱 뻔뻔한 얼굴로 국...  
36 [인권단체연석회의] 기륭전자 앞 집단폭행을 묵인, 방조하고 시민들을 연행한 경찰을 규탄한다!!
동인련
5731   2008-10-21
<기자회견문> 기륭전자 앞 집단폭행을 묵인, 방조하고 시민들을 연행한 경찰을 규탄한다!! 지난 15일에 이어, 20일 아침, 또다시 기륭전자 공장 앞에서 집단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기륭전자 사측이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조합원들의 농성장을 강제철거하기 위...  
35 [기자회견문]보건복지가족부는 괜한 자격심사 운운말고 조속히 글리벡·스프라이셀 약가인하를 진행하라!!
동인련
6021   2008-09-26
* 글리벡, 스프라이셀 약가 인하를 위해 조정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동인련에서는 각각 총 16명이 동참해 주셨습니다. 참여해주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기자회견문] 보건복지가족부는 괜한 자격심사 운운말고 조속히 글리벡·스프라이셀 약가인하를 진행하라!...  
34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만인 선언문
동인련
5895   2008-09-23
*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총 19명의 회원, 후원회원이 참가했습니다. 참여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어서 비정규직 없는 평등한 노동, 정당한 노동의 권리가 보장받는 사회가 왔으면 합니다.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만인 선언문 모든 인간에게는 노동의 결실을 ...  
33 [기자회견문] 건강보험 파탄내는 거품약가 인하하라!
동인련
5526   2008-09-19
[기자회견문] 건강보험 파탄내는 거품약가 인하하라! Without Affordability, Innovation Is Nothing! 네거티브 방식의 의약품 등재를 포지티브 방식으로 전환하고, 경제성 평가를 실시하여 그간 부당하게 유지되던 고가의 약값을 조정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여...  
32 [인권단체연석회의 성명]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동인련
6956   2008-09-11
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9월 10일 김양원 목사가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으로 임명되었다. 김양원 목사는 지난 3월 한나라당 장애인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가 낙천...  
31 [인권단체연석회의 성명] 촛불시위 네티즌 구속은 민주주의를 구속하는 것이다
동인련
6868   2008-09-03
촛불시위 네티즌 구속은 민주주의를 구속하는 것이다 아고라 권태로운창 구속과 네티즌 압수수색을 비판하며 아고라에서 '권태로운창' 아이디로 활동하는 네티즌이 구속되었다. 불법촛불시위를 주도하고 경찰들에게 돌을 던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형사...  
30 < 공동 규탄 성명> 마포서, 여성연행자 속옷까지 벗겨가는 모욕행위 일삼아 연행자에 대한 반인권적이고 불법적인 처우를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
동인련
9046   2008-08-18
< 공동 규탄 성명> 마포서, 여성연행자 속옷까지 벗겨가는 모욕행위 일삼아 연행자에 대한 반인권적이고 불법적인 처우를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 1. 경찰은 8월 15일 157명이나 되는 시민들을 연행하였으며 많은 언론에서 보도되었듯이 인도에서 지...  
29 <인권단체 공동성명서> 인권침해 감시까지 진압하는 초법적이고 오만한 경찰을 규탄한다.
동인련
8173   2008-08-18
<인권단체 공동성명서> 인권침해 감시까지 진압하는 초법적이고 오만한 경찰을 규탄한다. 촛불집회가 100일을 맞은 8월 15일, 경찰은 157명의 시민을 연행했다. 사복체포조가 투입되면서 연행과정에서 불법은 더욱 컸으며 심지어 불법적인 연행을 중지할 것을 ...  
28 [기자회견문] 누리꾼의 표현의 자유와 언론소비자 운동을 지지한다!
동인련
7976   2008-08-07
120개가 넘는 단체와 개인들이 네티즌의 조중동광고지면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정당한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는 행동에 함께할 것입니다. 홈페이지 메인 오른쪽에 있는 배너를 클릭하면 소위 '오늘의 숙제'를 확인할...  
27 [인권단체연석회의]<기자회견문> 경찰기동대 및 전․의경은 시민의 기본권 억압도구인가 & 덧붙임>경찰청의 경찰관의 인권 준수 이행에 대한 질의서
동인련
7369   2008-08-07
<기자회견문> 경찰기동대 및 전․의경은 시민의 기본권 억압도구인가 - 8월 5일 경찰기동대 및 전․의경을 인간사냥꾼으로 만든 경찰청을 규탄한다 이명박 정부 들어 한국사회에서 시민의 정치적 권리는 사라진지 오래다. 8월 5일 저녁부터 6일 새벽...  
26 [기자회견문]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회는 죽음을 각오한 노동자들을 외면하지 마라
동인련
6295   2008-08-04
[기자회견문]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회는 죽음을 각오한 노동자들을 외면하지 마라 지난 2일 국회에서 농성 중이던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기륭비정규여성노동자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이들중에는...  
25 [긴급성명]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동인련
6253   2008-07-30
백골단의 부활, 경찰기동대 창설을 규탄한다! 경찰이 결국 백골단을 부활시켰다. 오늘 출범하는 경찰관 기동대가 그것이다. 집권초기 ‘체포전담부대창설’을 언급했던 이명박 정부이기에 오늘 창설하는 경찰관 기동대는 분명 ‘체포전담부대’ 즉 독재시대의 대명...  
24 [성명] 제성호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정부에 인권은 없다.
동인련
6373   2008-07-25
제성호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정부에 인권은 없다. 지난 22일 제성호 뉴라이트전국연합 공동대표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제 제성호 씨는 대통령의 임명장만 받으면 인권대사가 된다. 참으...  
23 [성명서]정부의 대국민 전면전 선포를 규탄한다 - 정부의 대국민담화문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및 경찰폭력 규탄
동인련
7451   2008-06-30
[성명서]정부의 대국민 전면전 선포를 규탄한다 정부의 대국민담화문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및 경찰폭력 규탄 6월 28일 밤부터 오늘 새벽 사이에 촛불시위와 행진에 대한 경찰의 폭력진압은 상상을 초월한 만행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정부는 이에 대...  
22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동인련
6321   2008-06-16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최근 공개된 군형법상의 ‘추행’의 의미를 판시한 대법원 판결(2008도2222)은 동성애와 군대 내 성폭력에 대한 대법원의 몰인식을 극명하게 드러내었다. 이 판결은 군형법 제92조의 ‘추행’을...  
21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동인련
6355   2008-06-16
[성명서] 대법원의 반인권적 군형법상 추행죄 판단 판결을 규탄한다! 최근 공개된 군형법상의 ‘추행’의 의미를 판시한 대법원 판결(2008도2222)은 동성애와 군대 내 성폭력에 대한 대법원의 몰인식을 극명하게 드러내었다. 이 판결은 군형법 제92조의 ‘추행’을...  
20 <성명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국민의 요구를 전면 수용하라
동인련
7498   2008-06-03
<성명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국민의 요구를 전면 수용하라 - 이명박 정권 출범 100일에 즈음하여 거대한 시민항쟁이 시작되었다. 5월 2일부터 시작된 촛불집회는 광장을 넘어 거리시위로 이어졌고, 이제는 청와대로 진출하려는 밤샘 시위가 ...  
19 <선언>인권영화제는 계속 되어야 하고, 영비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동인련
6759   2008-06-03
인권영화제는 계속 되어야 하고, 영비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제12회 인권영화제가 거리 상영을 선택했다. 5월 30일부터 6월 5일까지 일주일 동안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리는 인권영화제가 거리 상영을 선택한 것은 현행 영비법의 심의제도를 거부하였기 ...  
18 [5.31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동인련
7827   2008-05-30
[성명] 필요한 약은 주지 않고 안전하지 않은 쇠고기는 강제로 먹이려는 이명박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국민의 생명에는 아랑곳하지 않는 이명박 정부가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광우병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촛불이 타올랐으나 평화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