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차별과 혐오에 맞서 행동할 때, 세상을 바꾸는 시간을 만들어갈 수 있다

지난 25일, 성소수자들은 다시금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로부터 이틀 전, CBS의 교양 프로그램인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하 세바시)’의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된 ‘성소수자도 우리 사회의 분명한 구성원입니다’라는 강연이 ‘일부 교회 집단과 교인들의 항의’를 이유로 돌연 비공개 처리되는 것을 목격해야 했기 때문이다.

세바시 측의 비공개 결정에 대해 차별에 반대하는 많은 이들은 강력하게 항의했다. 비공개 결정을 알리는 게시물에 “혐오로 얼룩진 비공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모아 댓글로 남겼고, 과거 세바시에 출연하여 “차별과 폭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힌 많은 연사들이 자신들의 강연 동영상에 대한 비공개 처리를 요구하며 세바시 측의 불합리한 결정에 저항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비판이 거세게 일자 세바시 측은, “차별과 폭력을 거부하기 위한 강연회를 열어왔던 우리가 거꾸로 저희를 믿고 강연해준 강연자와 그 강연에 공감해준 분들에게 차별과 폭력을 저질렀음을 고백한다.”는 공식적인 사과의 입장과 “세바시는 소수자와 약자에 대한 모든 차별과 폭력에 반대합니다.”는 분명한 의사표명을 하며 강연의 비공개를 해제했다. 이는 성소수자 혐오 선동에 대해 단호히 맞선 연대 투쟁의 값진 성과임과 동시에, 세바시 측이 차별과 폭력을 거부해온 그동안의 입장을 아프게나마 다시금 확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행성인은 세바시 측이 잘못된 결정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의 입장을 밝히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 나섰다는 점에 환영과 격려를 전한다.

이번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성소수자들은 여전히 혐오 선동에 대한 우려를 떨칠 수 없는 현실에 있다.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의료·교육·문화·복지·체육시설이 제공하는 공간과 서비스 등의 이용에 있어 우파 개신교를 구심점으로 하는 성소수자 혐오 선동 세력이 온갖 술수를 부리며 차별, 배제, 침묵을 조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회 구성원 모두에 대한 평등의 가치를 전파하여도 모자랄 언론은 흔히 혐오 선동을 그대로 전달하거나 형식적 중립을 핑계로 인권과 존엄의 문제를 찬반의 대상으로 격하시키고 있다.

언론이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독립성을 지켜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외압에 의해 언론이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일방적인 폄하와 비방만을 전파한다면, 독자와 시청자의 권익보호, 공적인 책임의 수행이라는 언론의 사명은 허울에 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앞서 벌어졌던 수많은 사건들을 돌이켜 봤을 때, 이번 세바시 제작진 측의 영상 재공개 결정은 혐오에 굴하지 않은 용단이며, 차별과 혐오에 맞서 세상을 바꾼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그러나 세바시 측의 결단으로 이번 사태가 다 끝난 것은 아니다. 세바시는 독립된 법인이지만, CBS의 자회사로 기독교 자본의 간섭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세바시 제작진들에게 불이익이 가해질 수 있다. 이러한 일이 벌어진다면 차별에 맞선 세바시의 결정을 지켜내기 위해 함께 싸우자.

우리는 지워지는 것에 저항함으로써 함께 세상을 바꾸는 시간을 만들고 있다.

2017년 11월 27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