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세상을 꿈꾸는 성소수자 시국선언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은 매일 좌절감을 안겨주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집권 여당은 퇴진을 외치는 시민들의 비명에 귀를 막고 여전히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기를 쓰고 있다. 언론의 뒷꿈치만 따라가는 소극적인 검찰 역시 믿을 수 없다. 우리는 더 이상 이 부패한 권력들을 두고 볼 수 없다.


이미 박근혜 정권 4년 동안,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말라죽어 가는 것을 보았다. 백남기 농민을 죽음으로 몰고간 국가폭력과 이에 대한 은폐 시도, 세월호 참사, 사드 배치 결정, 한일 위안부 합의, 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등 시민들의 자유, 안전, 생명을 위협해온 것은 바로 현 정권이었다.


현 정권의 크나큰 죄는 농단과 부패만이 아니다. 정권은, 백남기 농민의 죽음의 원인으로 ‘빨간 우의’를 불러낸 것처럼 사회불안의 원인을 시민들 개개인의 탓으로 돌리는 극우 파시즘의 동반자였다. 현 정권은 ‘국가 전복... 세력’, ’김치녀’, ‘위험한 정신질환자’, ‘극악무도한 이주민’, ‘비윤리적인 동성애’ 등 정권 비판자, 약자, 가난한 자에게 불안의 책임을 돌리며, 정권, 대기업, 보수개신교 등 썩어가는 권력들의 커넥션을 감췄다.


성소수자들은 ‘빨간 우의’가 되기를 거부한다. 우리는 권력의 감시자이자, 시민이라는 이름의 권력이다. 사회 불안의 원인은 현 대통령이며, 민주주의의와 인권의 가치를 파괴한 정권은 여기서 권력을 내려놓아야한다.



성소수자들은 요구한다.


1. 박근혜는 대통령직에서 당장 물러나 검찰 조사를 받으라.
2. 국회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뿐만 아니라, 박근혜 정권 하 규명되지 않은 국가폭력과 역사왜곡, 인권 탄압의 진상을 밝히는데 앞장서라.
3. 검찰은 언론보다 앞서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라.
4. 여야는 현 정권의 민주주의 파괴에 책임을 같이하고, 인권의 가치를 바탕으로한 민주주의 건설을 외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라.

11월 12일 광화문에 모일 성소수자들은 외칠 것이다. 박근혜 정권 퇴진하라!


우리는 2012년 12월의 패배감과 오늘의 좌절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다.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요구하며 끝까지 싸울 것이다.




2016년 11월 12일
무지개 세상을 꿈꾸는 성소수자 시국선언 참가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