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인권연대에서 보내는 메시지>

 

 

무지개 감신에서 주최하는

로빈슨 주교의 두 가지 사랑 공동체 상영을 지지합니다!

 

호모포비아들은 방해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학교 측은 상영이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보장해야 합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무지개 감신에서 주최하는 <로빈슨 주교의 두 가지 사랑> 공동체 상영을 적극적으로 지지합니다. 세계 기독교 역사상 최초로 커밍아웃한 동성애자 주교의 이야기는 동성애자, 성소수자들에게 용기를 주고 동성애 혐오로 가득 찬 이들에게는 반성의 메시지를 주는 감동의 다큐멘터리입니다.

 

하지만 감신대에서 공동체 상영을 한다는 소식에 반인권적이고 동성애 혐오로 가득찬 이들은 주최단체의 동의도 없이 개인 정보를 사칭하며 공개하고 협박하며 행사를 방해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학교 측은 절차 상 하자라는 명분도 없는 이유를 들어 불허를 통보하였습니다.

 

종교의 이름으로 자행되는 동성애, 성소수자에 대한 폭력적인 혐오는 기독교가 오랜 전통으로 외쳐온 이웃 사랑과 전면적으로 배치됩니다. 성적지향이나 성별정체성은 각자에게 주신 하나님의 특별한 선물이며 성서나 교리를 바탕으로 이 고유의 선물을 부정하고 죄악시하는 혐오를 멈추어야 합니다.

 

호모포비아들은 하나님과 성서의 이름으로 성소수자들을 공격하는 행위를 즉각 멈춰야 합니다. 당신들의 행동은 하나님에게 자신이 얼마나 편견과 혐오로 가득 찬 사람임을 고백하는 행위일 뿐입니다.

 

학교 측은 반인권적인 호모포비아들의 행동을 멈추게 할 조치를 취하지 않고 오히려 공동체 상영을 방해하는 행동을 멈추고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을 지울 수 있는 교육 등의 여러 캠페인을 진행해야 합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척박한 학내 인권의 상황에서도 용감하게 공동체 상영을 주최하는 무지개 감신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연대하겠습니다. 평등한 사랑! 평등한 권리!의 목소리가 무지갯빛 사랑으로 감신대에 가득하길 바라겠습니다.

 

 

20131128

동성애자인권연대